유라 스틸컷,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채유진 변신..기대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4:02]


▲ 유라 스틸컷,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채유진 변신 <사진출처=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JTBC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 전문직에 도전한 배우 유라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그녀는 기상청 브리핑룸에서 열심히 취재중이다. 

 

JTBC 새 토일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연출 차영훈, 극본 선영, 크리에이터 글 Line&강은경, 제작 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드라마다. 유라는 문민 일보 기상전문 기자 ‘채유진’ 역을 맡아, 기상청을 자신의 직장보다 더 자주 드나들 예정이다. 

 

21일 공개된 스틸컷은 유진의 직업 일상을 담고 있다. 기상청 브리핑룸에서 기상청 출입 기자증을 달고, 머리를 질끈 동여매고, 노트북에 집중한듯 입술을 앙다무는 등 열일중이다. 하지만 그 안에는 내적 갈등을 겪고 있는 또 다른 모습이 있다. 

 

특종이 터지는 사건 현장을 뛰어다니고, 카페테라스에 앉아 노트북으로 기사를 송고하는 멋진 모습을 상상하면서 언론사에 입사한 유진. 하지만 ‘날씨와 생활팀’에 배치되면서 다른 현실을 마주한다. 

 

날씨는 종잡을 수가 없고, 그만큼 기상청에도 사건과 사고가 끊이지 않아 취재 열정을 불태우고 싶지만, 직장의 윗선에선 날씨에 영향을 받는 광고주 맞춤 기사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진짜’ 기자가 되고 싶었던 유진은 슬기로운 직장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상청과 관련된 또 다른 직업군을 들여다볼 수 있는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유진은 성공에 대한 욕망이 크고, 그래서 자신의 일에 매우 충실하고자 하는 20대 청춘이다. 하지만 생각과 다른 현실에 부딪히면서 갈등하기도 한다. 유라는 자신의 캐릭터에 공감력과 생명력을 더했다. 기자 유진과 배우 유라의 성장사를 함께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감독과 ‘부부의 세계’.’미스티’ 등 화제작을 탄생시킨 강은경 크리에이터 글Line 소속 선영 작가가 의기투합, 믿고 봐도 되는 작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오는 2월 1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TBC's 'People of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In-house Romance Cruelty Edition' released the first still cuts of actress Yura, who challenged her professional career. She is working hard in the briefing room of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JTBC's new Saturday and Sunday dram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People: A Cruelty of In-House Romance' (Directed by Cha Young-Hoon, Scriptwriter Seon-Young, Creator Line & Kang Eun-Kyung, Produced by Npio Entertainment, JTBC Studio) is a drama that tells the story of the work and love of the Meteorological Agency's people, which are hotter than tropical nights and more unpredictable than local heavy rains. Green workplace romance drama. Yura will take on the role of 'Chae Yoo-jin', a weather reporter specializing in the Meteorological Report of the Civil Daily, and will visit her Meteorological Agency more often than her job.

 

The still cut released on the 21st contains Eugene's daily life. She is working hard in the Meteorological Agency briefing room, wearing her Meteorological Agency access press card, tying her hair up, and biting her lip as if concentrating on her laptop. But there is another side of him experiencing inner conflict.

 

Eugene enters the press, imagining the cool appearance of running around the scene where the scoop explodes, sitting on the terrace of her cafe, and sending out articles on her laptop. However, she faces a different reality when she is assigned to the ‘Weather and Life Team’.

 

The weather is unpredictable, and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is constantly bombarded with incidents and accidents, so I want to ignite my passion for reporting.

Eugene, who wants to become a 'real' reporter, will be able to continue her wise career, and it will be fun to look into another group of jobs related to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The crew said, “Eugene is a young man in his twenties who has a great desire for her success, and that is why she wants to be very loyal to her work. However, as she encounters a reality that is different from her thoughts, she sometimes conflicts. Yura added her empathy and vitality to her own character. We hope that she will watch the growth of reporter Eugene and her actress Yura together.”

 

On the other hand,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People: The Cruelty of In-House Romance' is a work that can be trusted and trusted by director Cha Young-hoon of 'When the Camellia Blooms' and Kang Eun-kyung, creator of 'Misty' and 'The World of the Married'. anticipates the birth of

 

‘People of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The Cruelty of In-House Romance’ will premiere on JTBC on Saturday, February 12 at 10:30 p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