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정치 평론가 “안철수로 단일화를 하면 이재명을 크게 이긴다?”

“이재명을 크게 이기는 것으로 조사된 안철수의 손을 들어주지 않을까?”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00:28]

▲ 오풍연  정치평론가.   ©브레이크뉴스

오풍연 정치 평론가는 9일자 “안철수로 단일화 하면 이재명 크게 이긴다” 제하의 칼럼(오풍연 닷컴)에서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이제 안철수를 상수로 놓고 전략을 짜야 할 듯하다.”고 분석했다.

 

오풍연 정치 평론가는 칼럼에서 “안철수 바람이 예상 밖으로 세다. 이번 대통령 선거판을 뒤흔들어 놓을 것 같다. 이런 저런 여론조사 결과가 그것을 뒷받침 하고 있다.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이제 안철수를 상수로 놓고 전략을 짜야 할 듯하다. 그것은 야권 단일화 여부다. 무엇보다 안철수로 단일화를 하면 이재명을 크게 이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안철수 바람이 예상 밖으로 세다된다. 다소 느긋하던 민주당 역시 긴장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겉으로만 태연한 척 한다”고 지적하고 “왜 안철수인가. 안철수를 일부러 깎아내리려고 하지만, 그 판단 또한 국민들이 한다. 정치권이 아무리 안철수를 때려도 소용없다는 뜻이다. 국민들이 지지하면 되는 것이다. 이재명도 그렇고, 윤석열도 마찬가지다. 안철수는 오히려 둘보다 더 검증됐다고 할 수 있다. 대선 도전도 세 번째. 딱히 흠 잡힐 만한 일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더 돋보인다고 하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여론조사 전문업체 서던포스트가 CBS의 의뢰로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조사(무선 100%)를 실시한 결과, 안 후보로 단일화가 됐을 경우에는 안 후보가 42.3%의 지지율을 얻어 28.9%에 그친 이 후보에 오차범위 밖인 13.4%포인트 차로 크게 앞섰다. 안 후보는 광주·전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이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로 단일화가 됐을 경우를 전제로 심상정 후보 등을 포함한 가상 대결에서 윤 후보가 34.4%를 얻어 33.6%인 이 후보에 오차범위 내 박빙 우세였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고 설명하면서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상당한 의미를 내포한다. 정권 교체를 하려면 무조건 단일화를 해야 한다. 누가 후보로 나서든 이재명을 이기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그럼 국민들은 어떤 선택을 할까. 이재명을 크게 이기는 것으로 조사된 안철수의 손을 들어주지 않을까 싶다. 정치란 그렇다. 되는 쪽을 밀어주는 경향이 있다. 안철수 측이 여론조사에 거부 반응을 나타내지 않고 있는 이유인지도 모르겠다”고 썼다.

 

오풍연 정치평론가는 “물론 다자 구도 지지율에서는 이재명이 1위다. '내년 3월에 치러질 대통령 선거에서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34.1%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선택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26.4%를 얻어 이 후보와 격차는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 3.1%p) 밖인 7.7%포인트로 나타났다. 이재명 35.7%, 윤석열 25.2%로 나타났던 직전 조사(12월 29~30일)와 대비해 이 후보는 소폭 하락, 윤 후보는 소폭 상승하면서 10.5%포인트이던 두 후보 간 격차도 줄어들었다”면서 “글쎄다. 다자구도는 단일화가 안 됐을 경우에만 유효하다. 하지만 단일화를 하지 않을 수 없을 게다. 그게 바로 국민의 명령이기도 하다. 어느 쪽도 반대할 명분은 약하다. 수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려면 지지율을 더 끌어올려야 한다. 지지율이 높은 쪽이 더 유리할 수밖에 없어서다. 세 후보 모두 비상이라고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ong-Yeon Oh, political critic, “If we unite with Cheol-Soo Ahn, will we beat Jae-Myeong Lee greatly?”

“Won’t Ahn Cheol-soo, who has been investigated for a big win over Lee Jae-myung, take his hand?”

-Reporter Park Jeong-dae

 

On the 9th,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analyzed in a column (Oh Poong-yeon dot com) under the title "If Ahn Cheol-soo is unified, Lee Jae-myung greatly wins",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ower of the people now seem to have to strategize with Ahn Cheol-soo as a constant."

In the column,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said, "Ahn Cheol-soo's wind is stronger than expected. It is likely to shake up the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 The results of these and other polls support it. It seems that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eople's power will now have to formulate a strategy with Ahn Cheol-soo as a constant. It is whether the opposition is unified or not. Above all, it is noteworthy that the research results show that if Ahn Cheol-soo is unified, he will greatly beat Lee Jae-myung. Ahn Cheol-soo's wind is stronger than expected. Democrats, who had been somewhat relaxed, were also forced to relax. He only pretends to be calm on the outside,” and pointed out, “Why Ahn Cheol-soo? They deliberately try to downplay Ahn Cheol-soo, but the people also decide that. It means that no matter how much the politicians beat Ahn Cheol-soo, it is of no use. The people have to support it.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are the same. It can be said that Ahn Cheol-soo is more verified than the two. The third presidential challenge. He didn't do anything particularly bleak. So, I would say that he stands out more.”

He continued, “The Southern Post, a public opinion polling company, conducted a telephone interview survey (100% wireless) of 1002 men and women over the age of 18 across the country for two days from the 7th to the 8th at the request of CBS. In this case, Candidate Ahn gained 42.3% of the approval rating and greatly outpaced Candidate Lee, who had only 28.9%, by 13.4 percentage points, which was outside the margin of error. Candidate Ahn was found to be ahead of Lee in all regions except Gwangju and Jeolla. In a virtual confrontation involving Candidate Sang-Jeong Shim and others, on the premise that the candidate Yun was unified, candidate Yoon won 34.4% and had a solid advantage over this candidate with 33.6%, within the margin of error. (For details, see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 and explained, “The results of this investigation have significant implications. In order to change the government, unification must be unconditional. This is because it has been investigated that whoever runs as a candidate will beat Lee Jae-myung. So what choices will the people make? I wonder if Ahn Cheol-soo, who has been investigated for a big win over Lee Jae-myung, will support him. Politics is like that tends to push the It may be the reason why Ahn Cheol-soo's side is not rejecting the opinion polls."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said, “Of course, Lee Jae-myung is number one in the approval rating for the multilateral structure. When asked 'Who will you vote for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next March,' 34.1% of the respondents chose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Candidate Seok-Yeol Yoon of People's Power won 26.4%, and the gap with Candidate Lee was 7.7 percentage points, which is outside the margin of error (± 3.1%p to the 95% confidence level of sampling error). Compared to the previous survey (December 29-30), which showed Lee Jae-myung 35.7% and Yoon Seok-yeol 25.2%, Lee decreased slightly and Yun slightly increased, and the gap between the two candidates, which was 10.5 percentage points, also narrowed. The multilateral composition is effective only when unification is not achieved. But unification will be inevitable. That is the people's command. The justification for either side to oppose is weak. It looks like the battle will be fierce. In order to do that, we need to raise the approval rating further. The higher the approval rating, the better. All three candidates can be called an emergenc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