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사과'로 국민 무시한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

“이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의 진짜 위기가 시작된 듯하다!”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23 [10:23]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역사는 진보한다는 말을 믿기 힘든 요즘이다. 대선 정국의 네거티브 공방으로 국민적 피로감이 높아지는 마당에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개'가 등장하는 한심한 수준으로 전락했다.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막장 정치라는 비판이 거세다.

 

원인 제공자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이다. 그는 지난 19일 느닷없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쏟아낸 뒤 국민적 비판여론에 맞서다 지난 21일 뒤늦게 마지못해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와중에 그의 캠프에서 지난 20일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의 사진과 함께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라는 글을 SNS에 올렸다. 국민을 비하하고,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를 희화화하는 행위라는 여론이 들끓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는 또다시 사과했다. 그러나 호남을 중심으로 민심 이반은 시작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조차 '후보 사퇴론'이 나오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은 몇 가지 측면에서 대선 정국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윤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의 리더로서의 자질에 대한 회의감이 확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가 이 나라 민주주의 역사를 무시하는 왜곡된 역사관을 갖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민주주의의 적(敵)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사람이 이 나라를 이끌 수는 없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오죽하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이 대선 후보를 사퇴하라고까지 했겠는가?

 

둘째, 국민의힘 대선 경선의 흥행 실패 가능성이 크다. 수준이 떨어지다 못해 '개 사과' 논쟁까지 벌이는 모습을 TV에서 계속 보고 싶은 국민이 몇이나 되겠는가? 2년째 계속되는 코로나19로 지칠대로 지친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셋째,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으로 '대장동 사건'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는 점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를 공격하기 위해 대장동 이슈를 확산시켜야 하는 국민의힘 지도부 입장에서는 참으로 곤혹스런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준석 대표가 탄식할 만도 하다.

 

넷째, '전두환 비석을 밟은 이재명'과 '전두환을 옹호한 윤석열'의 구도가 만들어졌다는 점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전두환 옹호'의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아 '전두환 비석'을 밟았다. 호남 민심도 얻고 이슈 전환도 하는 일석이조의 절묘한 '한수'인 셈이다.

 

'윤석열의 위기는 윤석열이 만든다'는 말이 정치권에서 회자되고 있다. 애당초 검사 생활만 줄곧해온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문재인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며 대선 출마에 나선 것부터 잘못된 것인지도 모른다. 준비도 없고 경험도 없으니 하루하루가 아슬아슬하다. 이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의 진짜 위기가 시작된 듯하다. 이는 여권의 공격에 따른 위기가 아니라 스스로 만든 위기이기 때문에 더욱 심각하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 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청연구원,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oon Seok-yeol, the People's Power preliminary candidate who ignored the people with 'dog apology'

“Now it seems that the real crisis of Yun Seok-yeol,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has begun!”

- Columnist Kwon Ki-sik

 

It's hard to believe that history is progressing these days. At a time when the nation's fatigue is increasing due to the negative battl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presidential electio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has been reduced to a pathetic level where a 'dog' appears. Criticism is strong that it is a ruthless politics that doesn't even care about the people who are tired and struggling due to COVID-19.

 

The cause is Seok-Yeol Yoon, a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Strength Presidential Election. On the 19th, he abruptly poured out 'remarks to defend Chun Doo-hwan', and then on the 21st, he showed a reluctant apology after confronting public criticism. Meanwhile, at his camp on the 20th, along with a photo of giving an apple to his dog Tori, he posted on SNS, "Tori looks like his father, so he likes Indian apples." As public opinion grew that it was an act of demeaning the people and caricaturing the apology of Chun Doo-hwan's advocacy remarks, Yun Seok-yeol, a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apologized again. However, the divergence of public sentiment has begun centered on Honam, and even within the power of the people, 'theory of resignation' is emerging.

 

The controversy over 'Chun Doo-hwan's defense speech' and 'dog apology' by Yoon Seok-yeol, a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is expected to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several ways.

 

First of all, there is a growing skepticism about the qualifications as a leader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Yoon Yoon-seok-yeol of the People's Power. It has been revealed that he has a distorted view of history that ignores the history of democracy in this country. There is a growing public opinion that a person who defends former President Chun Doo-hwan, the enemy of democracy, cannot lead this country. Would his rival, Rep. Hong Jun-pyo, even demanded that the presidential candidate resign?

 

Second, there is a high probability that the success of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primary will fail. How many people would like to see on TV continue to argue over 'dog apology' because the level has not fallen? It is not polite to the people who are exhausted from Corona 19, which has been going on for two years.

 

Third, public interest in the 'Daejang-dong incident' is disappearing due to the controversy over 'Chun Doo-hwan's defense speech' and 'dog apology'. It is a very difficult situation for the leadership of the People's Power to spread the Daejang-dong issue to attack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CEO Jun-seok Lee deserves to be lamented.

 

Fourth, the composition of 'Lee Jae-myung who stepped on the monument of Chun Doo-hwan' and 'Yun Seok-yeol who defended Chun Doo-hwan' was created. While the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suffered from the aftereffects of 'Chun Doo-hwan's defense',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visited the Gwangju 5.18 Democracy Cemetery and stepped on the 'Chun Doo-hwan monument'. It is an exquisite 'Hansu' of one stone and two birds that wins the hearts of the people of Honam and changes issues.

 

The saying 'Yun Seok-Yeol's crisis is made by Yoon Seok-Yeol' is being talked about in politics. It may be wrong that Yoon Seok-yeol, a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election, who had only been a prosecutor in the first place, ran for president in a confront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With no preparation and no experience, every day is breathtaking. Now, it seems that the real crisis of Yoon Seok-yeol,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has begun. This is even more serious because it is not a crisis caused by an attack on the passport, but a crisis that we have created ourselves.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under the Kim Dae-jung government, then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as the chairman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Hanyang University, as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at the invit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and as a visiting researche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