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3년간 3만명 직접채용..3만9000개 일자리 창출 약속

정부와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세번째 파트너십..산업 생태계 지원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5:53]

▲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LG트윈타워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그룹이 정부와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 세번째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자리에서 LG그룹은 3년간 3만명의 직접채용을 포함해 3만9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LG그룹은 국무총리실과 21일 오후 2시 40분 서울 강서구에 소재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 정부 측은 김부겸 국무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다. LG그룹 측은 구광모 회장, 권영수 부회장,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이방수 사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LG그룹은 향후 3년간 직접채용으로 연간 1만명씩 총 3만명 외에, 산업 생태계 지원 및 육성을 통한 9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발표했다. △스타트업 분야 1500억 원 투자 △‘채용계약학과’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 확대 △ESG 프로그램 활성화를 통해 창출될 예정이다.

 

LG그룹은 올해 LG전자의 휴대전화 단말기 사업 중단, LX그룹 분리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고용을 10% 확대한 매년 1만 명대의 고용을 발표하면서,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직접 채용 외에도 LG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업 생태계 육성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 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000 개 △대학들과 산학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기존 SW, 광학, 스마트융합 분야에서 배터리와 인공지능 전공까지 확대해 5800개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ESG 프로그램인 ‘LG 소셜캠퍼스’와 지역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프로그램’ 등을 강화해 1,2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프로그램에서 약 6000개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던 것에서 3000개의 추가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ON’에 KT와 삼성에 이어 세번째로 LG까지 참여하게 됐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서 청년 일자리를 늘려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협조를 구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총리는 기업들의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더해서 일자리와 창업에서의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청년 맞춤형 인재 양성’과 ‘청년 기술창업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마련해서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G to directly hire 30,000 people over three years, promise to create 39,000 jobs

-Reporter Jeong Min-woo

 

LG Group signed a third partnership with the government for the ‘Youth Hope ON (溫, On-Going)’ project. At this meeting, LG Group promised to create 39,000 jobs, including direct employment of 30,000 people over three years.


LG Group held a meeting with the Prime Minister's Office at 2:40 pm on the 21st at LG Science Park in Gangseo-gu, Seoul, and announced a plan to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The event was attended by Prime Minister Kim Bu-gyeom, Prime Minister Koo Yun-cheol, Prime Minister Oh Young-shik, and Second Vice Minister of State Yoon Seong-wook. LG Group Chairman Koo Kwang-mo, Vice Chairman Kwon Young-soo, LG Science Park President Park Il-pyung, and LG Science Park President Lee Bang-su attended.


At the meeting, LG Group announced that it would create 9,000 jobs by supporting and fostering the industrial ecosystem, in addition to a total of 30,000 by 10,000 per year through direct hiring for the next three years. It is expected to be created through △investment of 150 billion won in startups △expansion of industry-university-linked programs such as 'employment contract department' and △activating ESG programs.


LG Group promised to participate in job creation for youth by announcing the employment of 10,000 people every year, a 10% increase in employment, despite LG Electronics' suspension of mobile phone business this year and the separation of LX Group.


In addition to direct hiring, LG plans to significantly strengthen the development of an industrial ecosystem to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 Investing 150 billion won in start-up fields such as 'LG Connect' and 'Open Lab' to provide about 2,000 programs for 3 years △ 'Employment Contract Department', which strengthens customized education and on-site practice through industry-university linkage with universities, existing SW, In the field of optics and smart convergence, expand to battery and artificial intelligence majors to 5,800 △ 'LG Social Campus', an ESG program that supports social enterprises, and 'Local Value Up Program', which nurtures local youth innovators, to create 1,200 youth jobs. plans to create


In this way, it is possible to expect the effect of creating an additional 3,000 jobs from the effect of creating about 6,000 jobs in the existing program.
 
With this, LG will be the third company, following KT and Samsung, to participate in 'Youth Hope ON', a youth job creation project promoted by Prime Minister Kim Bu-gyeom.


In a remark at the meeting, Prime Minister Kim started the youth job project with a sense of urgency that “while taking the premiership, we need to alleviate the worries of young people, including jobs,” he said. We asked for cooperation to work together to increase youth jobs and make investments for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he said.
 
Meanwhile, in addition to the 'Youth Hope ON' project of companies, Prime Minister Kim has prepared various policies for 'cultivating talent tailored to young people' and 'activating youth technology startups' in order to solve the mismatch between jobs and start-ups, which will be announced soon. said it woul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