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브랜드가치 152억달러 달성..7년 연속 30위권 진입

전년 143억달러 대비 약 6% 증가..1단계 상승 35위 기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0:34]

▲ 아이오닉 5  © 현대자동차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자동차가 7년 연속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21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21)’에서 지난해보다 종합 순위가 1단계 상승한 35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브랜드 가치는 전년 대비 143억 달러 대비 약 6% 증가한 152억 달러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2005년 처음 이름을 올린 이후 매년 전 세계 주요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브랜드 순위 49계단, 브랜드 가치 117억 달러가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왔다.(2005년 브랜드 순위 84위, 브랜드 가치 35억 달러)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속에서도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며, 2015년부터 7년 연속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5를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런칭했을 뿐 아니라, 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는 브랜드 방향성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실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혁신의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 초 출시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콤팩트 크로스오버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아이오닉 5는 BMW와 아우디 전기차를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하며 높은 상품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또한,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Robotics) △자율주행 등에도 활발히 투자하며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2028년에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전동화 UAM과 2030년대에 인접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 제품을 선보이고, 올해 인수를 마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의 협업을 통해 로보틱스 사업을 확장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발 빠른 시장 대응 역시 이번 브랜드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게 된 이유 중 하나다. 현대차는 코로나19로 인해 고객과 대면 소통이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 판매채널 ‘클릭 투 바이(Click to Buy)’를 미국과 유럽, 인도 등으로 확대해 고객 접점을 다각화했다.

 

국내에서는 고객들이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쉽고 빠르게 정보를 탐색하고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캐스퍼를 국내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온라인 판매함으로써 고객들의 구매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올해 8월 세계적인 디자인 상 ‘레드닷 디자인상(Red dot Design Award)’에서 ‘인터페이스 & 사용자 경험 디자인(Interface & User Experience Design)’ 최우수상을 포함해 총 17개 디자인상을 수상한 것도 브랜드 가치 상승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불어 닥치고 있는 거대한 변화를 기회 삼아 새로운 모빌리티 리더가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yundai Motor achieves global brand value of USD 15.2 billion.. Entered the top 30 for 7 consecutive years

-Reporter Moon Hong-cheol

 

Hyundai Motor Company has been named among the top 30 global brands for seven consecutive years.


Hyundai Motor Company announced that it has achieved 35th place in the ‘Best Global Brands 2021’ list announced by Interbrand, a global brand consulting firm, in terms of overall ranking, which is a step up from last year.


The brand value reached $15.2 billion, up about 6% from $14.3 billion in the previous year.
 
Since it was first listed in the Top 100 Global Brands in 2005, Hyundai Motor has achieved remarkable growth every year, standing shoulder to shoulder with major brands around the world, rising 49 places in the brand ranking and $11.7 billion in brand value. Ranked 84th, brand value $3.5 billion)


This year, despite the global economic slowdown caused by COVID-19, the company strengthened its brand competitiveness through bold investments in the future mobility business, and achieved a feat of entering the top 30 of the comprehensive brand rankings for seven consecutive years since 2015.


An Interbrand official said, “Hyundai Motor has not only successfully launched the IONIQ 5 in the global electric vehicle market, but is also agile in responding to market changes by expanding its future mobility business to UAM, robotics, and autonomous driving.” .


Hyundai Motor is continuing its innovation efforts to realize the brand direction “Progress for Humanity” and create a sustainable future.


The Ioniq 5, a dedicated electric vehicle launched earlier this year, is expanding Hyundai's position in the global electric vehicle market based on its forward-looking design and cutting-edge technology. In a comparative evaluation of compact crossover electric vehicles conducted by German automobile magazine ‘Auto Zeitung’, the IONIQ 5 surpassed BMW and Audi electric vehicles to take first place overall, proving its high product competitiveness.


In addition, it is actively investing in △UAM (Urban Air Mobility) △Robotics △Autonomous driving, etc.


Hyundai Motor will introduce an electrified UAM optimized for city center operation in 2028 and regional air mobility products that connect neighboring cities in the 2030s, and expand its robotics business through collaboration with Boston Dynamics, which it acquired this year, providing customers with a higher level of advancement. The plan is to provide an experience.


Rapid market response is also one of the reasons why it received high marks in this brand evaluation. In a situation where face-to-face communication with customers is difficult due to COVID-19, Hyundai Motor has expanded its online sales channel ‘Click to Buy’ to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India to diversify customer contact points.


In Korea, Casper was the first domestic car brand to be sold online so that customers can easily and quickly search for information and purchase a vehicle without time and location restrictions, thereby improving customer convenience in purchasing.


The fact that it won a total of 17 design awards, including the grand prize for 'Interface & User Experience Design' at the 'Red dot Design Award', a world-class design award in August of this year, is also a major factor in increasing the brand value. acted as a factor.


A Hyundai Motor official said, “We are working hard to become a new mobility leader by taking advantage of the huge change that is blowing in the automotive industry environment. will move forward,”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