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규모따라 다른 ESG 위원회, 코스피 상장사 15% VS 자산 2조↑ 55%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10:21]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경영 화두로 떠올랐으나 기업 규모에 따라 온도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 코스피 상장사 820개 기업 중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를 설치한 곳은 15% 수준에 불과했다. 하지만, 자산 2조원 이상의 코스피 상장사(169곳)는 절반 이상이 ESG위원회를 구성했다.

 

20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전 코스피 상장사 820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 설치 현황을 조사한 결과, ESG위원회를 신설·개편한 기업은 123곳(15%)이었다. 이 중 ESG위원회를 신규 설치한 기업은 97곳, 기존 위원회를 ESG에 맞게 개편한 기업은 26곳이었다.

 

이들 기업은 대부분 올해 들어 ESG위원회를 신설·개편했다. 2021년 1분기 30곳, 2분기 53곳, 3분기 24곳으로 올해에만 107개 기업이 ESG위원회를 꾸렸다. 16곳만 올해 이전 ESG위원회를 설치했다.

 

ESG위원회 구성원 현황을 보면 구성원 전체가 사외이사로만 이뤄진 기업은 16곳이었다. 대표이사가 포함돼 있는 기업은 71곳, 대표이사 대신 사내이사 및 기타비상무이사를 포함한 기업은 36곳으로 조사됐다.

 

ESG위원회 위원장은 대부분 사외이사가 맡았다. 사외이사를 ESG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한 기업은 98곳, 대표이사 5곳, 사내이사 4곳, 그 외 위원장 선임 예정이거나 위원장을 알 수 없는 기업은 16곳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지주 업종에서 ESG위원회 신설·개편(21곳)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주 기업 중 18곳이 신설됐고 3곳이 개편됐다. 두 번째로 서비스 업종이 가장 많았으며 10곳이 신설됐고 1곳이 개편됐다. 석유화학 업종은 10곳이 모두 신설된 것으로 조사됐다.

 

자산 2조원 이상 코스피 상장사의 설치 비중은 절반을 넘었다. 자산 2조원 이상 코스피 상장사 169개 기업 중 ESG위원회를 신설·개편한 기업은 93곳(55%)이었다. 이 중 ESG위원회를 신규 설치한 기업은 71곳, 기존 위원회를 ESG에 맞게 개편한 기업은 22곳으로 조사됐다.

 

자산 2조원 이상 코스피 상장사 역시 올해 들어 대부분 ESG위원회를 신설·개편했다. 2021년 1분기 23곳, 2분기 36곳, 3분기 19곳으로 올해에만 78개 기업이 ESG위원회를 꾸렸다. 15곳만 올해 이전 ESG위원회를 설치했다.

 

자산 2조원 이상 코스피 상장사의 ESG위원회 구성원 현황을 보면 구성원 전체가 사외이사로만 이뤄진 기업은 14곳이었다. 대표이사가 포함돼 있는 기업은 59곳, 대표이사 대신 사내이사 및 기타비상무이사를 포함한 기업은 20곳으로 조사됐다.

 

ESG위원회 구성원 중 오너일가가 포함된 기업은 8곳이었다.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 GS건설 허진수 GS칼텍스 이사회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SK렌터카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 성기학 영원무역 회장, 성래은 영원무역홀딩스 사장 등이 ESG위원회 구성원으로 있었다. 이 중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은 ESG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이와 함께 에쓰오일, 두산, 두산중공업, 현대해상의 경우 이사회 산하 위원회는 아니지만 사내에 대표이사 직속 ESG위원회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NH투자증권, BGF리테일은 그룹 내 ESG관련 위원회를 설치하고 계열사별로 ESG 조직이 구성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ESG 책임투자 기반 조성을 위해 코스피 상장사를 대상으로 환경(E)과 사회(S) 정보를 포함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2025년까지는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을, 2030년부터는 전 코스피 상장사를 대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ifferent ESG committees according to company size, KOSPI listed companies 15% VS assets 2 trillion↑ 55%

-Reporter Moon Hong-cheol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has emerged as a management topic, but the temperature difference is large depending on the size of the company.


Of the 820 companies listed on the KOSPI, only 15% had an ESG committee under the board of directors. However, more than half of KOSPI listed companies (169) with assets of 2 trillion won or more have an ESG committee.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0th,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establishment of ESG committees under the board of directors of 820 companies of all KOSPI listed companies, 123 companies (15%) had established or reorganized ESG committees. Of these, 97 companies newly established ESG committees and 26 companies reorganized existing committees to fit ESG.


Most of these companies have established or reorganized their ESG committees this year.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30 companies, 53 in the second quarter, and 24 in the third quarter, 107 companies set up ESG committees this year alone. Only 16 have established ESG committees before this year.


Looking at the status of the ESG committee members, there were 16 companies in which all members were outside directors. 71 companies included a CEO, and 36 companies included executive directors and other non-executive directors instead of the CEO.


Most of the ESG committee chairpersons were outside directors. 98 companies appointed an outside director as the chair of the ESG committee, 5 CEOs, 4 inside directors, and 16 other companies scheduled to appoint a chairperson or whose chairperson is unknown.


By industry, the holding industry showed the largest number of establishments and reorganizations of ESG committees (21 places). Of the holding companies, 18 were newly established and 3 were reorganized. The second largest was the service sector, with 10 new establishments and 1 reorganization. In the petrochemical industry, all 10 companies were newly established.


KOSPI-listed companies with assets of 2 trillion won or more accounted for more than half of them. Of the 169 KOSPI-listed companies with assets of 2 trillion won or more, 93 (55%) established or reorganized the ESG committee. Among them, 71 companies newly established ESG committees and 22 companies reorganized existing committees to fit ESG.


Most of the KOSPI listed companies with assets of 2 trillion won or more also established or reorganized the ESG committee this year.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23 companies, 36 in the second quarter, and 19 in the third quarter, 78 companies set up ESG committees this year alone. Only 15 have established ESG committees before this year.


Looking at the status of ESG committee members of KOSPI-listed companies with assets of 2 trillion won or more, there were 14 companies in which all members were outside directors. 59 companies have a CEO, and 20 companies have executive directors and other non-executive directors instead of the CEO.


Among the members of the ESG committee, eight companies included the owner family. Yang Hong-seok, President of Daishin Securities, GS E&C Chairman Huh Jin-soo, GS Caltex Board of Directors Chairman Kim Beom-su, Kakao Board of Directors Chairman Jo Hyun-beom, Hankook Tire & Technology President Cho Hyun-beom, SK Rent-a-car Choi Seong-hwan SK Networks business general manager Kim Jung-soo Samyang Foods general president Sung Ki-hak Youngone Trading Chairman Sung Rae-eun Seong Rae-eun President Youngone Trading Holdings and others were members of the ESG committee. Among them, Yang Hong-seok, president of Daishin Securities, Kim Beom-soo, chairman of Kakao's board of directors, and Kim Jeong-soo, general president of Samyang Foods, served as the ESG committee chairman.


In addition, in the case of S-Oil, Doosan,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and Hyundai Marine & Marine Engineering, an ESG committee directly under the CEO was established and operated in-house, although it is not a committee under the board of directors. NH Investment & Securities and BGF Retail set up ESG-related committees within the group and operate in the form of an ESG organization for each affiliate.


Meanwhile,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is pushing for a plan to mandate sustainability management reports including environmental (E) and social (S) information for KOSPI listed companies to create a foundation for ESG responsible investment. It plans to apply to companies of a certain size or larger by 2025, and to all KOSPI listed companies from 203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