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훈근 회장 “내가 박지원 사장을 김대중 총재에게 소개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고 김종필 전 총리의 인생과 비슷...제2인자의 길 걸어와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10/14 [16:31]

▲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 2020년 7월29일 청와대 본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오른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누가 미국 뉴욕의 사업가(데일리팻숀스 사장) 출신인 박지원(현재 국정원장) 사장을 김대중 야당 총재에게 소개했을까?

 

이런 질문이 왜 이제 나오는가? 

 

한국 현대정치사에는 고(故) 김종필 자민련 총재 같이 2인자로 인생을 마감하는 분들이 있다. 김종필 전 총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군사 쿠데타 성공을 도운 2인자였다. 그는 박정희의 뒤를 잇는 대통령은 되지 못했다. 1997년 DJP(김대중+김종필) 단일화 합의로 김대중 전 대통령이 당선 됐으나, 그 뒤를 이어 대통령의 권좌엔 앉지 못했다. 이때도 2인자에 그쳤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고 김종필 전 총리의 인생과 비슷하다. 2인자로서의 길, 국가지도자를 뒤에서 열심히 돕는 길, 제2인자의 걸어왔다. 또는 정치를 하는 국회의원의 길을 걸어왔다. 김대중 정권 때는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다. 정치 밀사(密使)로 북한에 파견돼, 첫 남북정상 회담을 이끌어낸 주역이기도 하다. 김대중 정권에 이어 민주정부 제2기라할 수 있는 노무현 정권을 창출하는 보이지 않은 실세였다. 야당인 국민의당 당 대표도 지냈다. 현재, 문재인 정권에서는 국정원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 유훈근 동해펄프 회장. ©브레이크뉴스

필자는 유훈근 전 동해펄프 회장(1940년 생)을 잘 알고 있다. 이 분은 전북 전주에 지역구를 가진 고 유청 전 의원(4-5-6-7대 의원)의 아들(장남)이다. 유청 전 의원은 전북의 큰 정치인이었다. 유훈근 회장은 KBS PD 출신이다. '코스모스 피어있는 길' '대머리 총각'등을 부른 김상희 가수의 부군이기도 하다. 가수 김상희씨는 유훈근씨가 김대중 공보비서로 들어갔다는 이유로 정치적인 탄압을 받아 방송 출연의 제약을 받기도 했었다. 유훈근 회장도 군부 정권에서 고문을 당했고, 투옥되기도 했다. 

 

필자는 평소에 유훈근 회장을 “형님”이라고 호칭해왔다. 그런데 10월7일 오전, 유훈근 형님에게서 전화를 걸어왔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충복으로 알려져 온 박지원 뉴욕사업가-데일리팻숀스 사장(현재 국정원장)을 김대중 야당 총재에게 누가 소개했느냐?”는 문제를 논했다. 먼저 말을 꺼냈다.

 

 “언제 사업가인 박지원 사장을 김대중 선생님에게 소개했느냐하면, 1983년이다. 그때 김대중 선생님께서 강연 차 미국 뉴욕의 맨해튼을 오게 됐다. 맨해튼의 루즈벨트 호텔에서 소개했었다.”

 

말을 이어갔다.

 

“전두환 정부의 학정 속에서 김대중 총재는 지난 1982년 12월부터 1985년 2월8일까지 미국에 머물렀다. 이때 내가 김대중 총재의 수행-공보-외신담당 비서(1980-1990년)이다. 미국 체류 당시 나는 뉴욕 대학원에 입학, 공부도 하고 있었다. 이때 뉴욕에 살고 있는 사업가 박지원 사장을 내가 김대중 야당 총재에게 소개한 장본인이다. 김대중 총재께서 1985년 한국에 입국하신 이후 정치인 박지원의 정치적인 활약이 두드러졌었다.”

 

유훈근 회장은 “내가 김대중 총재에게 박지원 사장을 소개시켰다”고 분명하게, 또록또록 말했다. 

 

박지원 국장원장은 김대중 정권에서 초대 공보수석, 장관, 비서실장, 의원, 야당 당 대표, 국정원장 등의 요직을 거쳤다. 그런 막중한 임무를 띤 인물이라서인지 박지원 국정원장을 처음 김대중 총재에게 소개한 인물이 누구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이 문제는 그 동안 김대중 총재-동교동 비서진들 사이에서 설왕설래 돼 왔었다. 유훈근 회장은 김대중 총재가 미국에 체류할 당시, 유훈근 회장이 수행-공보-외신 담당 비서였기 때문에 그의 말이 정확-적확할 것이다.

 

필자(오른쪽)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국정원장 임명 직전에 찍은 사진. 왼쪽).   ©브레이크뉴스

필자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지난 1985년에 미국 뉴욕에서 만나, 36년째 만남이 이어지고 있는 지인 사이이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제2인자라는 자리에서 국가의 안위와 발전, 이러한 정치인생을 걸어온 정치인이다.

 

아래는 유훈근 회장이 직접 쓴 글이다.

 

“나는 1940년생인이다. 나는 40세 되는 해에 정치판(동교동)에 들어가 50살 되던 해에 정치판을 떠났다. DJ 수행비서 공보비서 외신보좌관을 했다. 연세대학과 뉴욕대학(NYU)에서 공부했다. 1번의 옥고와 서빙고 동작동에서 고문으로 고생했다. 옥고와 고문 등 흔적으로 5,18 민주유공자가 됐다. 한 달에 70.000원을 구청에서 보내온다. 몸이 흔쾌하지 않아 병원을 자주 찾는다. 1주일에 한번씩 페이스북에 잡글(?) 올린다. 문일석 브레이크뉴스 발행인과는 호형호제하는 사이다.”

 

유훈근 회장이 박지원 국정원장의 과거 정치입문 이야기를 꺼내든 것은,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만큼 한국 현대정치사에서의 정치적 역할이 컸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moonilsu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필자가 발행인인 주간현대 최근호의 표지. ©브레이크뉴스

Chairman Yoo Hoon-geun “I introduced President Park Ji-won to President Kim Dae-jung”

Director Park Ji-won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s similar to the life of the late former Prime Minister Kim Jong-pil... Walk the path of the second person

-Moon Il-suk Publisher

 

Who introduced Park Ji-won (currently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 former New York businessman (President of Daily Fatshons), to opposition leader Kim Dae-jung?

 

Why does this question come up now?

 

In the history of modern Korean politics, there are people who end their lives as second-in-command, such as the late Kim Jong-pil, president of the People's Republic of Korea. Former President Kim Jong-pil was the second person who helped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succeed in a military coup. He did not succeed Park Chung-hee as president. In 1997, the DJP (Kim Dae-jung + Kim Jong-pil) unification agreement made Kim Dae-jung become the former president, but he was not able to sit on the presidency after that. At this time, there were only two.

 

Park Ji-won,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s similar to the life of the late former Prime Minister Kim Jong-pil. The path of the second person, the path of helping the national leader diligently from behind, the second person has walked. Or you have walked the path of a member of parliament. During the Kim Dae-jung regime, he served as the head of the presidential secretary's office. He was sent to North Korea as a political emissary and is also a leading figure in leading the first inter-Korean summit. It was an invisible force that created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the second democratic government following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He also served as the party leader of the opposition party, the People's Party. Currently, he is serving as the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 박지원 국정원장. 김대중 정권 때 청와대 근무 시절, 출입기자들과 만나는 장면.     ©브레이크뉴스

 

I know Hoon-geun Yoo, Chairman of Donghae Pulp (born in 1940) well. This is the son (eldest son) of the late Yu-Cheong (the 4-5-6-7th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has a constituency in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Former Rep. Yoo Cheng was a great politician in North Jeolla Province. Chairman Hoon-geun Yoo is a former KBS producer. He is also the father-in-law of singer Kim Sang-hee, who sang 'The Road Where Cosmos Bloom' and 'The Bald Bachelor'. Singer Kim Sang-hee was also restricted from appearing on TV due to political oppression because Yoo Hoon-geun had joined Kim Dae-jung as public affairs secretary. Chairman Yoo Hoon-geun was also tortured and imprisoned in the military regime.

 

I have always referred to Chairman Hoon-Geun Yoo as “brother.” However, on the morning of October 7, he received a call from Yoo Hoon-geun. He discussed the issue of “Who introduced Park Ji-won, a New York businessman who has been known as a loyal follower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 Daily Fat Seans (currently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o Kim Dae-jung, the opposition leader?” He spoke first.

 

“When I first introduced the businessman, Park Ji-won, to Kim Dae-jung, it was 1983. At that time, Dae-Jung Kim came to Manhattan, New York, USA for a lecture. It was introduced at the Roosevelt Hotel in Manhattan.”

 

“Amid the atrocities of the Chun Doo-hwan government, President Kim Dae-jung stayed in the United States from December 1982 to February 8, 1985. At this time, I am President Kim Dae-jung's secretary in charge of training, public affairs, and foreign media (1980-1990). During my stay in the United States, I was also studying at the Graduate School of New York. At this time, I was the one who introduced Park Ji-won, a businessman living in New York, to the opposition leader Kim Dae-jung. After President Kim Dae-jung came to Korea in 1985, the political activity of politician Park Ji-won was outstanding.”

 

Chairman Hoon-geun Yoo said clearly and loudly, “I introduced President Park Ji-won to President Kim Dae-jung.”

 

Director Park Ji-won held important posts during the Kim Dae-jung regime, such as the first public affairs chief, minister, chief of staff, lawmaker, opposition party leader, and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Perhaps because he was a person with such a heavy duty, interest is focused on who was the first to introduce Park Ji-won, the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o Kim Dae-jung. This issue has been debated between President Kim Dae-jung and Donggyo-dong secretaries. Chairman Hoon-Geun Yoo's words would be accurate because he was secretary in charge of conduct-public affairs-foreign media when President Dae-Jung Kim was staying in the United States.

 

I met Park Ji-won,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n New York in 1985, and have been friends for 36 years. Park Ji-won,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s a politician who has walked through such a political career as the second person in the country's security and development.

 

The following is an article written by Chairman Hoon-Geun Yoo himself.

 

“I was born in 1940. At the age of 40, I entered the political board (Donggyo-dong) and left the political board at the age of 50. I worked as a DJ assistant, public affairs secretary, foreign press assistant. He studied at Yonsei University and New York University (NYU). He suffered from torture in the 1st prison and Seobinggo Dongjak-dong. As a result of imprisonment and torture, he became a member of the 5th and 18th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The ward office sends 70.000 won per month. He is not comfortable and often visits the hospital. I post miscellaneous posts (?) on Facebook once a week. We have a good relationship with the publisher of Break News, Il-seok Moon.”

 

Chairman Yoo Hoon-geun brought up the story of Park Ji-won's past introduction to politics because he played a large political role in Korea's modern political history. moonilsuk@naver.com

 

<Picture Description> The front picture is Donghae Pulp Chairman Yoo Hoon-geun. The author (right) and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Park Ji-won (photo taken just before the appointment of the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left). The cover of the latest issue of Weekly Hyundai, the publisher of which is the autho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