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사과, 음주운전 사고 물의 후 “실망시켜 죄송..인생 끝났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4:33]

▲ 리지 사과 <사진출처=리지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가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사과하며 눈물을 쏟았다. 

 

리지는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망시켜서 죄송하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것 같아서 (방송으로) 이야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리지는 “기사님이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났더라. 사람을 너무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며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 힘들 때가 있는데 지금 이 상황은 저한테 ‘극단적 선택하라’는 이야기도 많다”며 오열했다.

 

특히 리지는 과거 음주운전에 대해 “몇만 원 때문에 술을 먹고 운전을 해서 되겠나. 자기의 아까운 인생을 날리는 것도 한심하고, 사고를 내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너무 싫다”고 밝힌 바 있어 대중들로부터 더욱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리지는 “제가 실망시킨 것 맞다.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면서 “저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 너무 죄송하다”며 라이브 방송을 마쳤다.

 

리지는 지난 5월18일 오후 10시12분께 술을 마친 채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근처에서 본인 차량을 운전하다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리지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지난 5월 27일 검찰에 송치됐고, 첫 재판은 오는 27일 열릴 예정이다.

 

한편, 리지는 지난 5월 18일 밤 10시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몰던 중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음주운전 추돌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를 넘어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택시기사와 리지 모두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리지의 소속사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발생해서는 안 될 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으로, 당사는 절대 있어서는 안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배우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ress Lizzy (real name Park Soo-young), a former member of the group After School, shed tears as she apologized for the drunk driving accident.

 

Lizzy said on her own Instagram live broadcast on the morning of the 14th, "I'm sorry for disappointing her. She wanted to write, but she said it would be impossible to write (she speaks on the air),” she said.

 

Then, Lizzy said, "The knight was not hurt that much, but the knight was like that. It seems to be telling people to die too much,” she said, “There are times in life when people have a hard time, but now, in this situation, there are many stories about me to ‘make an extreme choice’,” she cried.

 

In particular, about her past drunk driving, Lizzy said, “Is it okay to drink and drive for a few thousand won? It's pathetic to waste one's precious life, and I hate to cause an accident and cause damage to others."

 

Regarding this, Lizzy said, "It's true that I disappointed you. I'm so sorry, knowing that I did something wrong." "Actually, my life is over now. I'm so sorry," and ended her live broadcast.

 

Lizzy had an accident at 10:12 pm on the 18th of May while driving her own vehicle near the intersection at the southern end of Yeongdong Bridge in Cheongdam-dong, Gangnam-gu while drinking and collided with a taxi in front of her. At the time of her accident, it was reported that Lizzie's blood alcohol level was at the level of a license revocation (over 0.08%).

 

Lizzy was sent to the prosecution on May 27 for drunk driving charges under the Road Traffic Act, and her first trial is scheduled to take place on the 27th.

 

On the other hand, Lizzy is accused of colliding with a taxi while driving her vehicle while intoxicated near the intersection of the southern end of Yeongdong Bridge in Cheongdam-dong, Gangnam-gu, Seoul around 10 pm on the 18th of May.

 

At the time of the drunk driving crash, Lizzy's blood alcohol level exceeded 0.08% and it was known that her license was revoked, and neither the taxi driver nor Lizzy were seriously injured.

 

At that time, Lizzy's management company, Celltrion Entertainment, said in an official statement, "We deeply apologize for causing concern over something that should not have happened. I feel a heavy responsibility. The actress herself is also sincerely repenting and reflect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조또마떼 2021/09/14 [15:58] 수정 | 삭제
  • 누구냐 넌 샤넬 귀고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