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란-북한에 ‘제재와 핵 분리’로 “북한외교 준비”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1:53]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출처=백악관 홈페이지 캡쳐>  

 

 

미 백악관이 동맹국의 대북재제 바탕에 북한과 북한 비핵화 외교7일 밝혔고, 6일 이란핵협상 복원 회의에서 제재와 핵 분리협상이 적용됐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한반도에서 북한 비핵화(denuclearizing the North Korean peninsula) 목표가 있고, 우리는 비핵화를 향한 길로 이어진다면 (북한에) 일정 형태의 외교(some form of diplomacy) 고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샤키 대변인은 북한에 이미 무거운 제재가 부과된 상황에서 미국이 북한의 잠재적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이 제한적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계속해 제재 시행하고 있고, 동맹 협력국들과 협의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비핵화를 향한 길로 이어진다면 일정 형태의 외교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해, 동맹에 의한 재제 지속하에서 북-미간 외교 시도로 보인다.

 

트럼프 공화당 체제에서는 힘바탕 외교인 한국의 군비증강에 의한 북한에 북미대화 견인과 사회주의 경제체제 압박 전략을 구사해왔다.

 

샤키 대변인은 이어 일정 형태 외교 고려 준비에 대해 이것이 우리의 시각이라며 또한 행정부에서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도 있다고 밝혀 트럼프 체제 대북제재와 차별을 예고했다.

 

이란과 안보리 5개국에 독일이 합쳐 오바마 민주당 행정부에서 성사시킨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복원하는 6일 오스트리아 빈 회의에서 러시아 대사가 "JCPOA 공동위원회 회의는 성공적이었다. 두 개의 전문가 그룹(제재 해제와 핵 관련)JCPOA의 완전한 실행을 복원하기 위해 워싱턴과 테헤란이 취해야 할 구체적 조치를 확인하는 임무를 맡았다"고 트위터로 밝혀, ‘제재와 핵협상 분리가 적용이 성사됐음을 확인했다.

 

JCPOA는 오바마 당시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에 독일 등 6개국이 핵 활동 제한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 해제를 협약했으나, 트럼프 체제에서 2018'외교적 실패'라며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고, 바이든 행정부에 이란이 전면 해제해야 협상으로 맞섰다.

 

빈 회의 직후 이란 외무차관은 "참가국과의 대화는 건설적이었다. 미국의 터무니없는 제안은 거절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고, 회의에서 미국은 농도 20우라늄 농축 중단하는 대가로 10억 달러 동결 자산 해제를 이란 대표단에 제안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US, Iran-North Korea “sanctions and nuclear separation” to “prepare for North Korean diplomacy”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US White House announced on the 7th a “denuclearization diplomacy” with North Korea on the basis of allied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and “sanctions and nuclear separation negotiations” were applied at the Iran nuclear negotiation restoration meeting on the 6th.


White House spokesman Jen Saki said at a briefing on the 7th,'If we have a goal of denuclearizing the North Korean peninsula on the Korean peninsula, and we are on the path toward denuclearization, we are ready to consider some form of diplomacy (to North Korea). There is” he said.


Spokesman Shaki said, "We are continuing to enforce sanctions and are in consultation with our allied partners," when asked whether the US has limited ways of responding to potential provocations from North Korea in a situation where heavy sanctions have already been imposed on North Korea. “We are ready to consider some form of diplomacy if it leads to denuclearization,” he said, and it seems to be an attempt at North Korea-US diplomacy under continued sanctions by the alliance.


In the Trump Republican regime, South Korea's “strength diplomacy” has been using strategies to mobilize dialogue with North Korea and pressurize the socialist economic system by increasing military expenditures.


"This is our view," said a spokesman for "preparing for diplomatic consideration in the form of a schedule," and said that "there is also a review of (policy toward North Korea) being undertaken by the administration," and predicted sanctions and discrimination against the Trump regime.
 
At a meeting in Vienna, Austria on the 6th to restore the nuclear agreement (JCPOA, Comprehensive Joint Action Plan), which Germany and Iran and the five security councils joined forces to achieve by the Obama Democratic Party's administration, the Russian Ambassador said, "The JCPOA Joint Committee meeting was a success. Two expert groups (Release of sanctions and nuclear negotiations) was tasked with confirming the specific actions Washington and Tehran should take to restore the full implementation of the JCPOA," tweeted, confirming that the'separation of sanctions and nuclear negotiations' has been applied. did.


JCPOA agreed to lift US sanctions against Iran instead of restricting nuclear activities by six countries, including Germany, to five permanent member states (US, UK, France, Russia, China) at the time of Obama, but the Trump regime'diplomatic failure' in 2018 He broke it and restored sanctions against Iran, and Iran confronted the Biden administration with a ``negotiation that must be lifted entirely''.
Immediately after the Vienna meeting, Iran's foreign minister told reporters that "the dialogue with the participating countries was constructive. The US rejected the ridiculous proposal." At the meeting, the US freezes assets of $1 billion in exchange for stopping enrichment of 20% uranium. Was proposed to the Iranian delegation, Bloomberg reported.

 

JCPOA,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North Korea denuclearization, North Korea diplomacy preparation, meetings, Iran nuclear negotiations restoration, sanctions-nuclear negotiations separation, Trump regime, diplomacy based on streng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