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호승 정책실장, 7일 부터 기업 소통 행보 시작"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면담 시작으로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5:43]

▲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뉴시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오는 7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과의 면담을 시작으로 경제계와의 소통을 시작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내일부터 순차적으로 경제계와 소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참모진들과의 회의에서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 당국이나 청와대 정책실장, 비서실장 등이 경제계 인사들을 만나 고충을 들어주고 기업 활동을 뒷받침해 주는 건 당연한 책무"라며 경제계와의 소통을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 정책실장은 7일 대한상의, 중기중앙회 면담을 시작으로 8일엔 경총, 중견기업연합회를 찾고, 14일엔 무역협회를 방문한다. 

 

강 대변인은 "경제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으로 한국판 뉴딜이나 탄소중립 이행, 규제완화 등 다양한 얘기를 나눌 것"이라며 "경제단체를 직접 찾아가서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엔 국민소통수석과 경제수석, 산업정책비서관 등도 배석한다. 

 

강 대변인은 "경제계 소통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간담회 초청 등에 적극 참여해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니 이번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빠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는 "전경련은 대한상의 등 방문 일정을 이야기했는데 중복되는 것으로 안다. 필요하면 소통할 것"이라며 "청와대는 대기업이든 중견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애로 듣고 해소 방안을 논의할 것이며 필요하면 각 기업과도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eong Wa Dae "Lee Ho-seung, Policy Officer, Starts corporate communication from the 7th"

Starting with an interview with Choi Tae-won, chairman of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Kim Ki-moon, chairman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kihong Kim reporter  

 

Lee Ho-seung, head of the Blue House Policy Office, will begin communication with the business community on the 7th, starting with an interview with Choi Tae-won, chairman of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Kim Ki-moon, chairman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Blue House spokesman Kang Min-seok said at a briefing on the 6th, "The Blue House will communicate with the business community sequentially from tomorrow according to President Moon Jae-in's instructions."

 

Earlier, in a meeting with the staff on the 1st, President Moon said, "It is a natural responsibility for the government authorities, the head of the Blue House Policy Office, and the head of the secretary to meet with business leaders and support business activities in difficult situations." I have emphasized communication.

 

Accordingly, the head of the policy office begins with an interview with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the Small and Medium-sized Federation on the 7th, visits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on the 8th and the Federation of Mid-sized Enterprises, and on the 14th visits the Trade Association.

 

Spokesman Kang said, "We will talk about a variety of topics such as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the implementation of carbon neutrality, and deregulation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to improve the economy." Senior citizens' communication, senior economics, and industrial policy secretary are also present.

 

Spokesman Kang said, "We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by actively participating in invitations to meetings to ensure that communication with the economy does not stop at a one-time basis."

 

So, this time, the Federation of Korean Businessmen (pre-convulsions) fell out. In this regard, a key member of the Blue House said, "I talked about the schedule of visits to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the like, but I know that they are overlapping. If necessary, we will communicate with them." We will also communicate with each compan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