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소년 살해범 잡히면 난처해질 “이 사람들” 지금이라도 성찰해야

한국민간조사학술硏 사건 전모 밝힐 유의미한 제보 받고 80분짜리 녹취 경찰과 공유

김종식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장 | 기사입력 2021/04/04 [13:08]

김종식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장.    ©브레이크뉴스

2021년 초 ‘한국형 탐정제도와 탐정학술’을 전문으로 연구·계발하고 있는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kpisl, 소장 김종식)에 대한민국 최대의 미제사건이라 할 ‘개구리소년 살해 사건’의 전모와 범인을 특정할 만한 역대급 제보(사건 발생 이후 가장 유의미한 첩보)가 접수 됐다.

 

‘범인은 당시 27세의 O씨’이며, 그로부터 ‘소년들과 습득물(권총 및 총알)을 놓고 말다툼 끝에 살해했다는 살해 동기(이유)와 과정을 소상히 들었다’. 또한 ‘소년들을 살해할 때 사용된 권총도 직접 보았으며(범인이 직접 보여 주었으며), 개구리소년 살해 이후에도 동거녀 둘을 죽여 암매장했다는 얘기를 범인으로부터 직접 들었다’는 말과 함께 ‘범인의 거주지와 나이, 당시 직업, 성씨, 범행 이후의 행각 등’을 소상히 알려 왔다(제보자의 핸드폰 번호 및 인적사항 등 사건의 윤곽을 담은 80여분 분량의 대화 녹취록 확보).

 

또한 이 제보자는 20여년 전부터 “억울하게 죽은 소년들과 유족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 지금까지 수차례에 걸쳐 ‘경찰’과 ‘경찰주변 관련 단체’ 및 ‘몇몇 언론’에 수사의 단서를 제보하려 하였으나 무슨 영문인지(입을 맞춘 듯) 하나 같이 배척당했다”며, ‘그 수모와 좌절감에 차라리 내가 죽고 싶을 정도였으며, 내가 수사기관에 제보할 낌새를 알아챈 범인과 그 측근들이 나에 대한 납치 및 살해를 수회 시도해 왔음에 따라 부득이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하려 경찰서 등을 찾아 갔으나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이라는 등으로 나의 말에 관심조차 두지 않아 신변보호 요청은커녕 10년 넘게 숨어지내고 있다’고  통탄했다.

 

이와 함께 ‘죽기 전에 이 사실을 세상에 있는 그대로 알려 줄(들어 줄) 수 있는 사람을 찾던 중 탐정학술전문가인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장에게 알려야겠다는 결심으로 이 사실을 털어 놓게 되었으며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요지의 말을 남겼다(동 사건 관련 그간 제보를 배척했던 ‘경찰’ 및 ‘경찰 주변 단체(모임)’, ‘제보를 평가 절하했던 언론’ 등은 추후 공개 예정). 

 

이와 관련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는 ‘죄없이 죽어간 소년들과 유족들의 통한(痛恨)을 풀어주는 일’과 ‘정의와 진실을 말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는 한 시민의 외로운 결단’에 일조하겠다는 일념으로 40여년 간에 걸쳐 토대를 일군 ‘탐정학술’에 기초하여 ‘11명으로 구성된 부설 연구팀’을 꾸려 제보된 내용을 중심으로 당시 상황을 2개월여에 걸쳐 시뮬레이션 해본 바, ‘전례 없는 매우 유력한 단서’라고 판단되어 녹취자료 일체와 함께 경찰에 제보(수사 의뢰)한데 이어 관련 정황 추가 제출 등 수사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

 

이렇게 수사가 개시된 사안에 대해 관련 첩보를 제보 받은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가 경찰에 앞서 ‘수사의 단서(제보 요지)와 진행 여부를 언론을 통해 중계하듯 밝히고 있는 까닭’이 무엇인지 궁금해 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으리라 본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지금까지 수차례에 걸쳐 ‘경찰’과 ‘경찰주변 관련 단체’ 및 ‘몇몇 언론’에 수사의 단서를 제보하려 하였으나 무슨 영문인지(누군가의 의도적인 왜곡에 입을 맞춘 듯) 하나 같이 배척당했으며, 그 황당함과 좌절감에 지금도 목숨을 끊고 싶은 심정”이라는 제보자의 절규를 들어 보면 답이 나온다. 즉 이번에야 말로 어느 기관, 어떤 단체(모임)도 그 섣부른 고정관념이나 자신들의 유불리에 따른 ‘편의적(술책적) 판단이나 부당한 개입 등’을 하여서는 아니 될 것임을 ‘깨어 있는 시민들’과 함께 선제적으로 전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설령 하나의 제보가 사실이 아닐지라도 사실인지 아닌지를 명료히 가름 하는 그 자체야 말로 수사의 본질이요, 실체적 진실로 다가가는 또 하나의 정리와 정돈의 과정’이 될 것임을 첨언해 두고 싶다. kjs00112@hanmail.net

 

*필자/김종식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장,한국사회안전범죄정보학회탐정학술위원장,前경찰청치안정책평가위원,한북신문논설위원,치안정보·수사25년(1999,경감),경찰학개론강의10년/저서:탐정실무총람,탐정학술요론,탐정학술편람,민간조사학·탐정학,경찰학개론,정보론,경호학,공인탐정법(공인탐정)의 명암과 각국의 탐정업(민간조사업)·탐정법 비교론外/탐정제도·치안·국민안전분야 500여편의 칼럼이 있다. kjs00112@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se people” who will be embarrassed if the frog boy killer is caught.

Receiving meaningful reports to reveal the full picture of the Korean private investigation and academic incident, and sharing it with the 80-minute transcript of the police

-Kim Jong-sik, Director of the Korean Institute of Civil Research and Research

                      

In early 2021, the Korean Institute of Civil Investigation (kpisl, director Kim Jong-sik), which specializes in researching and developing the'Korean detective system and detective science', identified the full picture of the'Frog Boy Murder Case', the largest unsanctioned case in Korea, and the perpetrator. A recordable report (the most meaningful information since the incident) has been received.

 

‘The culprit was Mr. O, 27 years old at the time,’ from which he ‘heard the motive (reason) and the process of the murder that he was killed after arguing over the findings (pistols and bullets) with the boys.’ In addition, ``I saw the pistol used to kill the boys (shown by the killer), and even after the murder of the frog boy, I heard directly from the killer that he was buried by killing two girls living together,'' and ``the place of residence and age of the criminal, At that time, he has informed him of his job, surname, and what he did after the crime' (secures about 80 minutes of conversation transcripts containing the outline of the case, such as the informant's mobile phone number and personal information).

 

Also, since 20 years ago, the informant has tried to report clues to the investigation to the'police','groups around the police', and'some media' several times so far in order to relieve the hans of the boys and their bereaved who died unfairly. I was ostracized (as if it was a kiss),” he said.'The recklessness and frustration made me want to die, and the culprit and his aides, who noticed the way I would report to the investigative agency, tried to kidnap and kill me several times. As I came, I inevitably went to the police station to request personal protection from the police, but I did not even pay attention to my words because the statute of limitations had passed, so I have been hiding for more than 10 years, let alone requesting personal protection,' he lamented.

 

Along with this,'Before I died, I was looking for someone who could tell (listen to) this fact as it is in the world, and I confessed this fact to the head of the Korea Institute of Civil Investigation and Research, a detective academic expert, and now I have no time to die.' (The'police' and'groups around the police (meetings)', which have rejected reports related to the incident, and'the media that devalued the report' will be released later).

 

In this regard, the Korean Institute for Research and Research aims to contribute to'releasing the throughness of boys and their bereaved who died without guilt' and'a citizen's lonely decision that is believed to be risking his life to tell the truth and justice'. Based on the'Detective Academic', which laid the foundation for over 40 years with conviction, a'affiliated research team consisting of 11 people' was formed, and the situation at the time was simulated over two months, focusing on the information reported,'a very powerful clue unprecedented. It was judged to be, and it is actively cooperating in the investigation by reporting (request for investigation) to the police along with all the transcripts and submitting additional related circumstances.

 

Some people may wonder what is the reason that the Korea Institute of Civil Investigation and Research, which received reports of related intelligence on the matter where the investigation was initiated, is ``reasoning the clues of the investigation as if relaying the proceedings through the media,'' before the police. I think I can.

 

The reason is simple. “There have been several attempts to report investigation clues to the'police','groups around the police', and'some media' so far, but they have been rejected as if they were in English (as if they were struck by someone's intentional distortion). The answer comes when you hear the whistle of the informant, “I still want to end my life in embarrassment and frustration.” In other words, this time, no organization or organization (meeting) should preemptively communicate with the'awake citizens' that it will not be possible to make'convenient (tactical) judgments or unfair intervention' based on premature stereotypes or their liabilities. There is. On the other hand, I would like to add that'even if a report is not true, the very essence of the investigation will be the essence of the investigation and another process of organizing and arranging that approaches to the substantive truth'. kjs00112@hanmail.net

 

*Writer/Jongsik Kim

 

Director of the Korea Institute of Civil Investigation Research, Detective Academic Committee Chairman of the Korea Society for Social Safety and Crime Information, Former National Police Agency Security Policy Evaluation Committee, Korea-North Korea Newspaper Writer, Security Information and Investigation 25 years (1999, Investigator), 10 years of lectures on introduction to police science Practical overview, Detective Studies, Detective Academic Handbook, Private Investigation Studies, Detective Studies, Introduction to Police Studies, Information Theory, Security Studies, the Contrast of the Certified Detective Act (Certified Detectives) and the Detective Business (Private Assistance Project), Detective Law Comparative Theory, etc. There are more than 500 columns in the fields of detective systems, security, and public safe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