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 자리, 차기 대통령 선거의 등용문(登龍門)인가?

[본지 칼럼니스트 국무총리 접견]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의 안정적 관리에 국정의 힘을 쏟고 있다” 피력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4/02 [14:11]

2일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초청 오찬 모임에 참석했다. 각계 인사들이 한중 관계를 포함한 국정에 대해 조언과 정책 제안을 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 김명전 GOOD TV 대표와 전갑길 국기원 이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의 안정적 관리에 국정의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차기 대선주자로 분류되고 있는 정치인 중의 한명이다. 특유의 친화력과 조직력을 갖춘 그는 차기 대통령 선거의 판도에서 유력 주자의 한 사람임이 분명하다. 항간에서는 그가 재보선 이후 총리직을 사퇴하고 대선 판에 뛰어들 것으로 보는 사람이 많다. 현재 여권의 대권지형에 현직 총리인 정세균 총리 외에 또 한 사람의 총리 출신이 있다. 직전 총리 출신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이다. 여권의 대선 판에 총리 출신들이 한꺼번에 등판하게 된 셈이다.

 

2일 오찬 정책대화 후 총리 집무실에서 대담 중인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왼쪽)과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 After the luncheon policy dialogue on the 2nd, Kwon Ki-sik (left) and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are talking in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브레이크뉴스

 

총리는 흔히 '일인지하 만인지상(一人之下 萬人之上)'의 자리로 불린다. 총리의 국가 의전서열은 대통령과 국회의장, 대법원장ㆍ헌법재판소장 다음인 5위이지만, 행정부 2인자인데다 '대통령의 명을 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기능' 때문에 실질적 권력 2인자의 역할을 맡고 있다.

 

그러나 총리 제도가 대통령제와 어울리는 것이 아닌데다 한국 특유의 제왕적 대통령제의 특성상 총리 자리는 때로는 계륵(鷄肋)과 같은 처지에 놓일 때가 많다. 헌법에 보장된 각료 제청권 조차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는 '의전 총리'의 경우도 많았다. 대통령과 불화하고 갈등을 빚다가 쫓겨나듯 물러난 총리도 있었다.

 

총리 자리의 애매함에도 불구하고, 그 자리를 거치면 대권을 꿈꾸는 경우가 많다. 집무실도 청와대와 지근거리이니 대권에 대한 유혹이 생기지 않을 리 없다. 대권의 문턱에 온 듯도 하고, 대권의  지름길이라는 생각도 들 것이다. 주위에서 대권 출마를 부추기는 경우도 많다.

 

지금까지 총리 출신의 대권 도전사는 '잔혹사'였다. 국무총리를 두 번이나 역임하고 '실세 총리' '지분 총리'라는 말을 들었던 김종필 전 총리가 대표적이다. 그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 거사' 동지이자 조카사위라는 특수한 지위였으나, 3공화국에서 내쳐져 '자의반 타의반'의 해외 유랑생활을 해야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DJP연합'이라는 것을 만들어 국민의 정부에서 '실세 총리'가 되었으나, 결국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결별하고 대권에 실패했다. 그는 서산의 해를 붉게 물들이고 싶어 했으나, 결코 태양이 되지는 못했다.

 

이회창 전 국무총리는 '대쪽 총리'라는 별명으로 인기를 얻어 1997년 15대 대선에 나섰으나,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근소한 표차로 패배했다. 이후 16대, 17대 대선에 연거푸 출마했으나, 결국 뜻을 이루지 못했다.

 

지금까지 국무총리의 대권 도전사는 참혹했다. 국회의원 출신이나, 광역단체장 출신들에게 완패했다. 그 이유에 대해 정치학자들도 관심을 갖고 연구를 하고 있지만 각각의 패배 요인이 달라 총리직과의 연관성을 찾기는 쉽지 않다. 다만 한국 대통령제 하에서의 총리는 전투적 리더십을 가진 사람보다는 말 잘 듣고 인화에 능한 사람이 발탁되기 쉽다는 점에서 강한 투쟁력이 요구되는 한국 대선에 적합하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도 든다. 현직 대통령과 맞설 수 없는 총리의 숙명적 한계일 수도 있다. 임기말 레임덕에 빠진 대통령과 지지율이 연동될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4.7 재보선이 끝나면 정치권은 차기 대선의 열기로 뜨거워질 것이다. 전직 총리 출신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무총리 대선 잔혹사'에 종지부를 찍고 천하의 등룡문(登龍門)을 오를 것인지, 아니면 좌절의 역사에 이름을 올릴지 두고 볼 일이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s it the prime minister's position, the entrance gate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nterview with the Prime Minister of this journal columnist]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expressed “the government is putting the power of state administration on the stable management of Corona 19”

-Kwon Ki-sik columnist

 

On the 2nd, he attended a luncheon meeting with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held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Gwanghwamun, Seoul. It was a meaningful occasion for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to give advice and policy suggestions on state affairs, including Korea-China relations. Kim Myung-jeon, CEO of GOOD TV, and Jeon Gap-gil, chairman of Kukkiwon, were present togeth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at this meeting, "We are putting the power of state administration into the stable management of Corona 19."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s one of the politicians who is classified as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With a unique affinity and organizational power, he must be one of the leading players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n the city, many people believe that he will resign as prime minister after re-election and jump into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addition to the incumbent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there is another prime minister in the current passport landscape. Lee Nak-yeon, a former prime minister, is the forme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It means that all of the prime minister's former candidates appeared at the same tim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of the passport.

 

The prime minister is often referred to as the seat of'Il In-in-ha Man In-in-Sang (一人之下 萬人之上). The Prime Minister's national protocol ranks fifth after the President, the National Assembly Chairman, the Supreme Court Chief Justice and the Chief Justice of the Constitutional Court.

 

However, the prime minister system is not compatible with the presidential system, and the position of prime minister is often placed in the same position as Gyereuk, due to the characteristics of Korea's unique imperial presidential system. There were many cases of'protestant prime ministers' who were unable to properly exercise even the right to propose the ministers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There was also a prime minister who resigned as if after a conflict with the president and was thrown out.

 

Despite the ambiguity of the prime minister's position, there are many cases where he dreams of becoming president. The office is also close to the Blue House, so there is no reason to be tempted by the president. It seems that you have come to the threshold of the great power, and you will think that it is a shortcut to the great power. There are many cases where people around you are encouraging you to run for president.

 

Until now, the prime minister's challenger to the presidency was'cruel death'. Former Prime Minister Kim Jong-pil, who served twice as Prime Minister and heard the words of'Prime Minister of Reality' and'Prime of Equity', is a representative example. He was a niece of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s '5.16 grandmaster' and a special position as nephew-in-law, but he was thrown out of the three republics and had to wander abroad as a'self-class'. He an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created a'DJP Alliance' and became the'real prime minister' in the people's government, but eventually broke up due to a conflict with the president and failed to take power. He wanted to color the sun in Seosan red, but it never became the sun.

 

Former Prime Minister Lee Hoi-chang gained popularity under the nickname of'the opposite prime minister' and entered the 15th presidential election in 1997, but was defeated by a slight margin by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He later ran for the 16th and 17th presidential elections, but it didn't work out.

 

Until now, the Prime Minister's challenge to the presidency has been devastating. It was defeated by former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or former heads of regional organizations. Political scholars are also interested in the reason for research, but it is difficult to find a connection to the post of prime minister because each factor of defeat is different. However, it is also thought that the prime minister under the Korean presidential system may not be suitable for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which requires strong fighting power, as it is easier for people who are good at speaking and in print rather than those with militant leadership. It may be the limit of the prime minister's fate, unable to confront the incumbent president. The president who fell into a lame duck at the end of his term of office and the approval ratings are bound to be linked.

 

4.7 When the re-election is over, the politics will heat up with the heat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he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former Democratic Party leader and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ill end the ``Prime Minister's Presidential Election Cruelty'' and rise to the top of the world's Deungryongmun, or whether they will be named in the history of frustration.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 political director at the Blue House, and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nsultation.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