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장민호·도경완, ‘미스트롯2’ 양지은-홍지윤 등 출연 ‘내 딸 하자’ MC 확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7:24]

▲ 붐·장민호·도경완, ‘미스트롯2’ 양지은-홍지윤 등 출연 ‘내 딸 하자’ MC 확정 <사진출처=TV CHOSU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방송인 붐, ‘미스터트롯’ 장민호, 프리선언을 한 방송인 도경완이 TV CHOSUN 신규 프로그램 ‘내 딸 하자’ 3MC로 전격 확정돼, ‘특별한 뽕케미’를 발산한다.

 

3월 말 첫 방송될 TV CHOSUN 신규 프로그램 ‘내 딸 하자’는 ‘미스트롯2’가 탄생시킨 TOP7 양지은-홍지윤-김다현-김태연-김의영-별사랑-은가은이 생생한 일상을 전하는 것과 동시에 그동안 자신들을 향해 끝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 중 특별한 사연을 보낸 팬들을 찾아가 노래 서비스를 해드리는 신박한 ‘노래 효도쇼’다. 

 

‘트.잘.알’ 붐-장민호-도경완이 ‘미스트롯2’ TOP7과 힘을 합쳐 또 다른 ‘트롯 열풍’을 이끌어 간다.

 

무엇보다 붐-장민호-도경완이 특별한 연결고리로 남다른 ‘뽕케미’를 예고,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먼저 붐은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 등 다수의 트롯 프로그램에서 맹활약을 펼친 ‘뽕 시리즈’의 원조로 인정받고 있는 터. 그동안 트롯맨들의 예능감을 폭발시키며 ‘예능 길잡이’로 활약했던 붐은 이번에도 역시 ‘미스트롯2’ TOP7의 ‘예능 오빠’로서의 면모를 발휘한다.

 

트롯계 엄.통.령, 트롯계 BTS 등 화려한 수식어로 트롯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장민호는 ‘내 딸 하자’로 리얼리티 예능 첫 고정 MC 도전,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줬던 재치 있는 입담과 진행력을 터트리며 만능 MC로 자리매김한다. 특히 ‘미스터트롯’ TOP6를 이끌며 따뜻한 리더십을 보여줬던 장민호는 MC 중 맏형으로 ‘내 딸 하자’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이다.

 

전(前) KBS 아나운서 도경완은 프리 선언 후 TV CHOSUN에서는 처음으로 예능 고정 MC를 맡아 ‘트로트 전문 MC’로 발걸음을 시작한다. 더욱이 도경완은 대한민국 최고 트롯 퀸 장윤정과 함께 사는 남자로서, ‘미스트롯2’ TOP7의 공식 형부 자리를 꿰찬 채 그동안 숨겨뒀던 ‘뽕필’을 거침없이 폭발시킬 전망이다.

 

이와 관련 붐은 “‘뽕 시리즈’를 많은 분들이 사랑해줘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라며 “‘미스트롯2’ TOP7이 더 빛날 수 있게 끊임없이 서포트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 딸 하자’를 보시면서 ‘미스트롯2’ TOP7을 정말 내 딸같이 사랑해 주시기를 바란다. 그들이 경연에서 보여주지 못한 많은 매력들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부탁의 말을 건넸다.

 

장민호는 “첫 MC 도전에 많이 설레고 걱정이 된다”며 “전 국민의 사랑을 받은 ‘미스트롯2’ 멤버들의 사랑과 감동을 담는다는 프로그램의 취지가 가슴에 와닿았다”라고 첫 MC 도전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외롭고 힘든 어머니, 아버지들께 트로트로 사랑을 전하고, 시청자분들께 그 위로가 고스란히 전달되길 희망한다”라며 “저에게도 역시 가슴 따뜻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도경완은 “대한민국 트롯 광풍의 진원지에 입성한 감격이 크다. TV CHOSUN발 흥행이 더 견고해지도록 나만의 매력을 잘 버무려 보겠다”고 각별한 각오를 다졌다. 또한 “실제 딸을 키우고 있는 경험을 바탕으로, 전 국민의 딸바보화에 적극 나서겠다”며 “TOP7이 경쟁이 아닌 조화를 통해 내는 시너지가 대한민국을 또 다른 트로트 열풍으로 빠져들게끔 이 한 몸 던지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제작진은 “‘미스트롯2’ TOP7이 ‘부모님들의 1일 딸’로 활약할 ‘내 딸 하자’에 우리나라에서 트롯을 가장 잘 아는, 대한민국 대표 ‘트.잘.알’ 3인방이 MC로 나서게 되면서 막강 화력을 더할 것”이라며 “‘내 딸 하자’를 통해 다채로운 즐거움과 재미, 감동, 위로를 선사할 TOP7과 뽕필 충만한 3인방이 선보일 특별한 뽕케미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내 딸 하자’의 사연 신청은 ‘미스트롯2’ 공식 홈페이지와 ‘노래 효도’ 사연 신청란을 통해 받고 있다. TV CHOSUN ‘내 딸 하자’는 3월 말 첫 방송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Broadcaster Boom, ‘Mr. Trot’ Jang Min-ho, and pre-declared broadcaster Do Gyeong-wan are all confirmed as TV CHOSUN’s new program “Let’s Let My Daughter” 3MC, giving off a “special pong chemistry”.

 

The first 7 TV CHOSUN new program'Let's Let My Daughter', which will be aired at the end of March, was created by'Mistrot 2'. Ji-eun Yang, Ji-yoon Hong, Da-hyun Kim, Tae-yeon Kim, Eui-young Kim-Love by star It is a novel'song filial piety show' that visits fans who have sent a special story among fans who have sent endless support and provides a song service.

 

The'T. Well. Al' boom-Jang Min-ho-Do Gyeong-wan, join forces with the'Mistrot 2'TOP7 to lead another'Trot craze.'

 

Above all, Boom-Jang Min-ho-Do Gyeong-wan is raising expectations by predicting an unusual “pong chemistry” with a special link. First of all, the boom is recognized as the originator of the “Pong-Ang-Ah Hakdang” and the “Pong-Ang-Ah Hakdang” and “Call Center of Love,” which made great strides in many trot programs. The boom, which has been active as a “entertainment guide,” by exploding trotmen's sense of entertainment, is again showing off as an “entertainment brother” of the “Mistrot 2” TOP7.

 

Jang Min-ho, who is loved by Trot fans with brilliant modifiers such as Trot-based Um. Tong.-ryeong and Trot-based BTS, is the first fixed MC challenge in reality entertainment with'Let's Let My Daughter'. It bursts and establishes itself as an all-round MC. In particular, Jang Min-ho, who led the “Mr. Trot” TOP6 and showed warm leadership, is the eldest of MCs and is planning to play a pivotal role in “Let’s My Daughter”.

 

Former KBS announcer Do Gyeong-wan is the first TV CHOSUN to take on the role of a fixed entertainment MC and begins to step up as a “trot-specialized MC” after the announcement of free. Moreover, as a man who lives with Korea's best trot queen Jang Yoon-jung, Do Kyung-wan is expected to explode the'Pong-Pil', which he had hidden so far, while taking the place of the official brother-in-law of the'Mistrot 2'TOP7.

 

A related boom was "I think I've come this far because many people love the'Pongon Series'," he said. "We will continue to support the'Mistrot 2'TOP7 so that it can shine even more." Next, I hope you will really love the'Mistlot 2'TOP7 like my daughter while watching'Let's have my daughter'. You will be able to see many attractions that they did not show in the contest.”

 

Jang Min-ho said, “I am very excited and worried about the first MC challenge.” “The purpose of the program to contain the love and emotion of'Mistrot 2'members loved by the whole people touched my heart.” Revealed. He added, “I want to convey my love to my lonely and difficult mothers and fathers through trotting, and that the consolation will be delivered to the viewers intact.” He added, “I hope it will be a warm time for me too.”

 

Do Gyeong-wan said, “I am very thrilled to enter the epicenter of the Korean Trot Frenzy. I will try to mix well with my own charm so that the box office from TV CHOSUN will become more solid.” In addition, “Based on the experience of raising a real daughter, I will actively pursue the foolishness of all the people.” “I will throw this one body so that the synergy that TOP7 creates through harmony rather than competition will plunge Korea into another trot craze. ”He expressed his strong ambition.

 

The production crew said, “'Mistrot 2'TOP7 will play an active part as'parents' 1st daughter','Let's have my daughter'. “I will add great firepower,” he said. “Through'Let's have my daughter', I ask you to watch the special pong chemistry that will be presented by the top 7 and the three people full of Pong-Pil that will provide a variety of fun, fun, excitement, and comfort."

 

Meanwhile, requests for the story of TV CHOSUN “Let’s My Daughter” are accepted through the official website of “Mistrot 2” and the “Song filial piety” story application section. TV CHOSUN'Let's have my daughter' is scheduled for the first broadcast at the end of Marc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