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윤석열'...2022년 대선 판을 뒤흔들까?

단기필마(單騎匹馬)로 기성 정치판을 뒤흔들고 청와대에 입성할 것인지...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3/05 [10:19]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월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총장직 사의 표명을 하고 있다. 2021.03.04.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인 윤석열'로 '정치의 강'을 건넜다. 명예로운 검사의 길을 걷고자 했던 그의 꿈은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27년의 공직의 마지막은 회한의 중도하차였다. 정치를 흔히 '가능성의 예술'이라고 한다. 불가능으로 여겨졌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집권 드라마가 그랬고, 꿈에도 정치를 할 생각이 없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드라마도 '가능성의 예술'이 빚어낸 결과이다.

 

한때는 정권의 미움을 받기도 했고, 한때는 정권의 총아(寵兒)이기도 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제는 자신의 정치를 하게 될 '운명'인가 보다. 그의 퇴임을 둘러싼 정치권과 언론의 뜨거운 관심은 그가 이미 스타 정치인의 반열에 올랐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를 정치검사로 비난하는 쪽도, 헌법수호자로 칭송하는 쪽도 다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는 것뿐이다.

 

그는 늘 자신을 정무감각이 없는 사람이라고 말해왔다. 그러나 그의 사퇴 드라마를 보면 매우 정치적이고, 수에 능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는 우선 사퇴의 시기를 절묘하게 골랐다. 여당이 중대 범죄수사청 추진에 속도를 내는 시점을 택해 순교자의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시점을 찾아 사표를 던졌다.

 

사표를 내기 전인 지난 3일 그는 대구를 방문했다. 표면적인 이유는 대구고검ㆍ지검을 방문하는 것이었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가장 정치적 상실감이 큰 지역을 전략적으로 선택했다고 볼 수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의 영접을 받고 시민들의 환호 속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그는 이미 야권 대선주자의 모습이었다. 그것은 고도로 계산된 '출정식'이었다.

 

이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차기 대선의 '태풍의 눈'이 되었다. 제 1야당인 국민의힘이 경쟁력있는 후보를 갖지 못한 상태에서 그는 야권 지지층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당들은 그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그의 대선 무대 등장은 이제 시간의 문제일 뿐이다. 그의 전격적인 등장은 대선을 앞둔 정치판을 크게 요동치게 할 수 있는 변수가 될 것이다.

 

우선 오는 4월 7일 서울ㆍ부산시장 재보선에 상당한 영향이 예상된다. 그의 출마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정리된 만큼 야권 후보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그가 어떤 수준으로 4.7 재보선에 개입할 지는 현 단계에서 예단하기 어려우나, 야권 후보들이 그의 후광을 얻기 위해 몰려갈 것은 확실하다.

 

그는 이제 반문재인의 상징이 되었다. 야권의 어느 정치인도 갖지 못한 정치적 자산을 지난 1년 반 남짓의 시간 동안 축적한 것이다. 시중에는 그를 '추미애가 만든 정치인'이라고 부르는 이들도 있다. 가만히 두었으면 평범한 검사에 불과했는데, 때려서 몸집을 키웠다는 뜻이다.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고, 그는 루비콘 강을 건넜다. 그가 온건 보수와 중도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은 역설적으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군 가운데 영남 득표력과 중도 확장성이 상대적으로 큰 주자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등판으로 가장 큰 수혜를 입는 쪽은 아무래도 TK 출신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권기식 칼럼니스트.

그의 드라마틱한 정치권 등판에도 불구하고 관료 출신인 그에게 쏠리는 불안한 시선도 여전히 존재한다. 고건 전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경우처럼 반짝 스타로 떴다가 사라질 것이라는 시선이 그를 계속 따라다닐 것이다. 혹독한 검증 과정에서 견디지 못하고 낙마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김종필ㆍ이회창ㆍ이인제ㆍ안희정ㆍ반기문에 이르기 까지 좌절로 이어졌던 '충청 대망론'은 그의 또 다른 정치적 동력이 되고 있다. 그러나 이 역시 한낱 포말이 되어 사라질 수도 있다. 그에게는 아직 이렇다 할 정치세력이 없기 때문이다.

 

그가 단기필마(單騎匹馬)로 기성 정치판을 뒤흔들고 청와대에 입성할 것인지, 아니면 고건 전 총리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갔던 실패의 길을 걸을 것인지, 이제 그 선택은 깨어있는 국민의 몫이 될 것이다. 이제 그에 대한 검증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olitician Yoon Seok-yeol'...will shake the 2022 presidential election?

 Will he enter the Blue House after shaking up the established political scene with a short-term writing horse?...

-Kwon Ki-sik columnist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crossed the'political river' with'politician Yoon Seok-yeol'. His dream of walking on the path of an honorable prosecutor didn't come true. The end of 27 years of public office was a drop in regret. Politics is often referred to as the'art of possibility'. This was the drama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was considered impossible, and the drama of President Moon Jae-in's domination, who had no intention of politics even in his dreams, is the result of the'art of possibility'.

 

It seems that it is the'destiny' that the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who was once hated by the regime, and who was once also the favorite child of the regime, is now going to do his politics. The politician and media attention surrounding his retirement shows that he has already become a star politician. Both those who criticize him as a political prosecutor and those who praise him as the defenders of the Constitution are all driven by political interests.

 

He has always said that he is a person without a sense of political affairs. However, when I look at his resignation drama, I think he is a very political and capable person.

 

First of all, he exquisitely chose the timing of his resignation. The ruling party chose a point in time to speed up the promotion of the Supreme Crime Investigation Office and threw his resignation in search of a point in time to maximize the image of the martyr.

 

On the 3rd, before his resignation, he visited Daegu. The apparent reason was to visit the Daegu High Gum and Ji Gum, but it can be said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trategically selected the region with the most political loss. After receiving the reception of Daegu Mayor Kwon Young-jin and criticiz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the cheers of the citizens, he was already an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 It was a highly calculated'formation ceremony'.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has now become the'Typhoon Eye'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With the first opposition party, People's Power, without a competitive candidate, he is receiving the attention of the opposition supporters. Already, opposition parties such as the People's Power and the People's Party are sending love calls to him.

 

His appearance on the presidential stage is only a matter of time. His full-fledged appearance will be a variable that can greatly shake the political scene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First of all, a significant impact is expected on the re-election of the Seoul and Busan markets on April 7th. As the uncertainty surrounding his run for office has been cleared to some extent, it seems that it will have a positive effect on the opposition candidate. It is difficult to predict at this stage what level he will intervene in the 4.7 re-election, but it is certain that opposition candidates will flock to get his halo.

 

He has now become a symbol of Ban Moon Jae-in. It has accumulated political assets over the past year and a half that no politician in the opposition has. Some call him'the politician made by Chu Mi-ae'. If left alone, he was just an ordinary prosecutor, meaning that he was beaten and gained body.

 

Now the dice are thrown, and he crosses the Rubicon. Paradoxically, the fact that he is moderately conservative and supported by the middle class will be beneficial to th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s who have relatively large Yeongnam voting power and moderate expandability. From that point of view, it is likely that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ho is from TK, will be the one who will most likely benefit from the appearance of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Despite his dramatic rise in politics, there is still an uneasy look at him, a former bureaucrat. As in the case of former Prime Minister Ko Gun and former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the gaze that the star will rise and disappear will continue to follow him. It is said that he will not be able to endure and fall out during the harsh verification process.

 

Kim Jong-pil, Lee Hoi-chang, Lee In-je, Ahn Hee-jeong, and Ban Ki-moon, which led to frustration, have become another political motive for him. However, this too can become a foam and disappear. This is because he has no political power to say this yet.

 

Whether he will enter the Blue House after shaking up the political scene with a short-term writing horse, or will he walk the path of failure that former Prime Minister Goh Kun and former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went on, the choice will now be up to the awakened people. . Now the time for verification is approaching.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 political director at the Blue House, and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nsultation.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