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주요국, 재생에너지 늘리고 원전 지킨다..韓은 탈원전

미국·중국·영국·프랑스·이본 원전 적극 활용..독일·한국 감축 계획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1:06]

 

▲ 주요국 에너지정책 현황 및 추진방향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글로벌 주요국 대부분이 원전을 중요 기저전원으로 인식하고 에너지정책을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G5(미국·일본·독일·영국·프랑스) 국가 및 중국·한국 등 주요 7개국의 에너지정책을 비교한 결과, 공통적으로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확대, 화력 발전 비중 축소 기조를 보였다. 

또한, 독일과 한국을 제외한 5개국은 원전을 기후변화 대응(탄소배출 감축)과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원전을 확대 또는 유지할 계획을 세웠다.

 

먼저, 중국은 경제성장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탄소배출 억제를 위해 비화석에너지(재생에너지 및 원자력)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 에너지연구원은 2019년 26.2%인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2035년 42.6%로 확대되고, 원전 비중 역시 2035년 12.2%로 2019년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2011년) 이후 대폭 감소했던 원전 비중을 다시 재확대할 계획이다. 일본은 ‘제5차에너지기본계획’(2018년)에서 원전을 탄소감축 수단이자 중요 기저전원으로 인식, 2019년 6.6%였던 원전 비중을 2030년까지 20~22%로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미국은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따라 풍력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해 2050년에는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42%에 이를 전망이다.

 

미국 에너지부는 ‘원자력전략비전’(2021년 1월)을 발표해 기존 원전의 가동기한 갱신을 통한 기존 원전 계속 운영, 원전 발전량 유지, 차세대 원자로 개발, 원전산업 공급망 확대 등 미국 원전 산업생태계 재건을 공식화했다.

 

영국은 섬나라의 지리적 이점에 따른 풍부한 풍력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풍력발전 비중을 확대해 왔다. 그 결과, 2019년 기준 풍력발전 비중이 20.7%에 이르러 OECD 평균(7.8%)의 약 2.7배에 달하고 있다. 원전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단으로 인식해 가동 중인 8개 원전의 가동기한을 연장하는 한편 3개 원전 신규 건설을 추진 중이다. ​

 

2019년 기준 원전 발전비중이 약 70%에 달하는 프랑스는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확대해 전원믹스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동시에 원전을 기후변화 대응과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중요 기저전원으로 인식해 장기적으로도 50% 수준의 비중을 유지할 계획이다.

 

마크롱 대통령도 작년 12월 프랑스의 원자로 제조회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원자력은 미래에도 프랑스 전력공급의 핵심 부문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반면, ​독일은 주요국 중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가 가장 높은 나라이다. 독일은 2030년까지 전체 전력 수요의 65%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기후보호프로그램) 또한, 2022년까지 원전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2038년까지 석탄화력 발전도 중단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도 ‘제9차전력수급기본계획(2020~2034)’에서 2034년까지 석탄화력(-13.1%p), 원전(-8.1%p) 설비 비중을 감축하고 재생에너지(+24.5%p) 비중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의 대부분(90.6%)은 태양광(58.6%)과 풍력(32.0%)이 차지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ajor countries in the world increase renewable energy and protect nuclear power plants. Korea is out of nuclear power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most of the major global countries recognize nuclear power as an important base power source and promote energy policies.


According to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on the 4th, as a result of comparing energy policies of seven major countries including G5 (US, Japan, Germany, UK, and France) and China and Korea, common trends of increasing the proportion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and reducing the proportion of thermal power generation were established. Showed.


In addition, five countries, excluding Germany and Korea, have planned to expand or maintain nuclear power plants in order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reduction of carbon emissions) and to supply stable power.


First, China is expanding the proportion of non-fossil energy (renewable energy and nuclear power) to respond to the increase in demand for electricity caused by economic growth and to control carbon emissions. The China Energy Research Institute predicted that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which was 26.2% in 2019, will increase to 42.6% in 2035, and the share of nuclear power plants will also increase to 12.2% in 2035, nearly three times that of 2019.


Japan plans to re-enlarge the proportion of nuclear power plants, which had declined significantly after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ccident (2011). Japan recognized nuclear power as an important base power source as well as a means of carbon reduction in the'Fifth Basic Energy Plan' (2018), and announced that it will significantly increase the share of nuclear power plants from 6.6% in 2019 to 20~22% by 2030.​


The U.S. set a goal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by 2050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Biden administration. Accordingly, investment in renewable energy fields such as wind and solar power will be significantly expanded, and the proportion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is expected to reach 42% by 2050.


The U.S. Department of Energy announced the'Nuclear Strategic Vision' (January 2021) to officially rebuild the nuclear power plant industry ecosystem, such as continuing operation of existing nuclear power plants, maintaining nuclear power generation capacity, developing next-generation nuclear power plants, and expanding the supply chain of nuclear power plants by renewing the operating period of the existing nuclear power plants. did.


The UK has expanded the share of wind power generation by actively utilizing abundant wind resources according to the geographical advantage of the island country. As a result, as of 2019, the share of wind power generation reached 20.7%, about 2.7 times the OECD average (7.8%). The nuclear power plant is also recognized as a means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and the operation period of the eight nuclear power plants in operation has been extended, while the construction of three new nuclear power plants is being promoted.​


France, which accounts for about 70% of nuclear power generation as of 2019, plans to diversify its power mix by expanding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At the same time, the nuclear power plant is recognized as an important base power source for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and stable power supply, and plans to maintain a 50% ratio in the long term.


President Macron also stressed that "nuclear power will continue to be a key part of the French power supply in the future" at a visit to a French nuclear reactor manufacturing company in December last year.


On the other hand, Germany is one of the major countries with the highest target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Germany has set a goal of supplying 65% of its electricity demand to renewable energy by 2030 (Climate Protection Program). In addition, it plans to completely shut down nuclear power plants by 2022 and to stop coal-fired power generation by 2038.


Korea also reduced the proportion of coal-fired power plants (-13.1%p) and nuclear power plants (-8.1%p) and renewable energy (+24.5%p) by 2034 from the 9th Basic Plan for Power Supply and Demand (2020-2034).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will be greatly expanded. Most of the capacity of renewable energy facilities (90.6%) is planned to be occupied by solar power (58.6%) and wind power (32.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