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최태원 수소 동맹..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한다

현대차·SK 양 그룹 경영진 간담회 개최..다각적 협력 강화 방안 추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1:17]

 

▲ (왼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한정애 환경부장관
© 현대차그룹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이 △수소전기차 1500여대 공급 △수소 및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한국판 수소위원회(K-Hydrogen Council) 설립 추진 등 수소 관련 사업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이달 2일 SK인천석유화학(인천광역시 서구 소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참석에 앞서 양 그룹 주요 경영진들이 면담하고, 수소 생태계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현대차그룹 측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공영운 현대차 사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김세훈 현대차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SK그룹 측에서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장동현 SK㈜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청정 에너지인 수소가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탄소 중립 달성의 필수적인 요소라는데 공감하고, 양 그룹 간 사업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는 협력 분야를 적극 모색하는 차원에서 이 날 협의를 진행했다.

 

양 그룹은 수소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선다. 먼저, SK그룹 사업장에서 운영 중인 차량 1500여대를 현대차가 생산한 수소전기차로 점진적 전환할 예정으로, 수소카고트럭(2022년 예정)과 수소트랙터(2024년 예정) 등 수소상용차를 현대차그룹이 제공하고 SK그룹이 활용하는 방안 등을 협의했다.

 

아울러 양 그룹은 수소 및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모은다. 2021년 말까지 인천/울산 지역의 물류 서비스 거점인 SK내트럭하우스에 상용차용 수소충전소를 각 1기씩 설치하며, 전국의 SK 주유소 등에 수소 충전소를 설치하기 위한 구체적 협력 방안도 지속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SK 주유소 등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200kW급)를 설치하는 방안도 협의하는 등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한 협력을 지속한다.

 

양 그룹은 포스코그룹과 더불어 국내 기업간 수소 사업 협력을 위한 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K-Hydrogen Council)’ 설립을 상반기 중 추진한다. 한국판 수소위원회는 국내 기업들의 수소 사업 역량 강화 및 사업 영역 확대 등을 통해 진정한 수소사회 구현을 견인하기 위한 다양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1차 배터리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을 선정하는 등 SK그룹과 친환경차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이어오고 있으며, 이번 수소 사업 협력을 통해 친환경 분야 사업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탈탄소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 양산을 시작으로 수소 분야의 퍼스트 무버로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연간 수소전기차 50만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 기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SK그룹도 지난해 12월 차세대 에너지로 수소 사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방침 아래 ‘수소사업추진단’을 출범하고, 국내 수소 사업 추진 및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을 통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수소는 에너지원일 뿐만 아니라 에너지의 저장체로도 활용할 수 있어 탄소 중립 시대의 ‘에너지 화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는 건전한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고,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을 통한 수소사회의 실현을 한 발 앞당길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간담회 이후 인천광역시, 인천서구청과 인천광역시 수소 사업 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양 그룹 경영진은 수소경제위원들과 SK인천석유화학 내 수소액화플랜트 예정지와 석유화학 공장 등을 둘러봤다.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협약 당사자들은 인천 지역 내 수소와 관련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등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ui-seon Eui-sun and Tae-won Choi hydrogen alliance.. The Korean version of the Hydrogen Committee established

-Reporter Moon Hong-cheol

 

Hyundai Motor Group and SK Group will promote multilateral cooperation in hydrogen-related business fields, including △supplying 1,500 hydrogen electric vehicles, △building hydrogen and ultra-high-speed electric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and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K-Hydrogen Council.


Hyundai Motor Group and SK Group held a meeting at SK Incheon Petrochemical (located in Seo-gu, Incheon) on the 2nd of this month to meet with key executives from both groups prior to attending the 3rd Hydrogen Economy Committee, presided over b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Held.


The Hyundai Motor Group was attended by Hyundai Motor Group Chairman Eui-sun Eui-sun, Hyundai Motor Company President Gong Young-woon, Hyundai Motor CEO Jang Jae-hoon, Hyundai Mobis President Cho Sung-hwan, and Hyundai Motor Vice President Kim Se-hoon. From the side of SK Group, Tae-won Choi, Chairman of SK Group, Dong-Hyun Jang, President of SK Corporation, Hyung-wook Choo, President of SK E&S, and Yoon-seok Choi, President of SK Incheon Petrochemical, participated.
 
The Hyundai Motor Group and SK Group agree that hydrogen, a clean energy, is an essential factor in achieving carbon neutrality to realize a sustainable society, and to actively seek out areas for cooperation that can create business synergy between the two groups. Proceeded.


Both groups are seeking out various business models to expand the supply of hydrogen electric vehicles. First, the company plans to gradually convert 1,500 vehicles operating at SK Group's business sites into hydrogen electric vehicles produced by Hyundai Motor Company, and provides hydrogen commercial vehicles such as hydrogen cargo trucks (planned in 2022) and hydrogen tractors (planned in 2024). SK Group discussed ways to use it.


In addition, the two groups will also join forces to build hydrogen and ultra-high-speed electric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By the end of 2021, one hydrogen charging station for commercial vehicles will be installed at SK Nae Truck House, which is a logistics service base in Incheon/Ulsan, and concrete cooperation plans to install hydrogen charging stations at SK gas stations nationwide will continue to be discussed.


In addition, we will continue cooperation to expand eco-friendly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by discussing plans to install electric vehicle rapid chargers (200kW class) at SK gas stations.


Together with POSCO Group, the two groups will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Hydrogen Council,” a CEO consultation for hydrogen business cooperation between domestic companie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Korean version of the Hydrogen Committee is expected to play various roles to lead the realization of a true hydrogen society by strengthening the hydrogen business capabilities of domestic companies and expanding their business areas.


The Hyundai Motor Group has been closely cooperating with SK Group in the eco-friendly vehicle field, including selecting SK Innovation as the primary battery supplier for Hyundai Motor Company and Kia's electric vehicle platform'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The goal is to further strengthen business capabilities in the eco-friendly field and open the era of decarbonization through cooperation.


Hyundai Motor Group is leading the global market as the first mover in the hydrogen field, starting with mass production of the world's first hydrogen electric vehicle in 2013, and has announced its goal to produce 500,000 hydrogen electric vehicles and 700,000 hydrogen fuel cell systems annually by 2030. .


In December of last year, SK Group also launched the “Hydrogen Business Promotion Team” under the policy of intensively fostering hydrogen business with next-generation energy, and announced its goal to build a hydrogen ecosystem by promoting domestic hydrogen business and entering the global market.


“Hydrogen can be used not only as an energy source, but also as an energy storage, so it is expected that it will play the role of'energy currency' in the carbon-neutral era,” said Chairman Eui-sun Eui-sun of Hyundai Motor Group. He said, “We will build a healthy hydrogen ecosystem that can be used organically, and promote the realization of a hydrogen society through successful energy conversion.”


On the other hand, on that day, Hyundai Motor Group and SK Group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Incheon Metropolitan City, Incheon Seo-gu Office and Incheon Metropolitan City to establish the foundation for hydrogen business in Incheon after the meeting. I looked around the petrochemical plant.


The parties to the agreement, including Hyundai Motor Group, will actively cooperate to expand the hydrogen economy by discovering and supporting various business models related to hydrogen in the Incheon a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