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보선, 김종인-주호영-나경원 따로국밥으로 적전 분열, 왜 그러나?

서울시장 최후 대표는 박영선-안철수-나경원이 나설 것이라고 예상

이래권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3/02 [11:55]

여론조사 수치상으로 대통령 국정 수행 능력과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놓고 볼 때, 여권이 4.7 재보선에서 패배 기운 엿보인다. 그러나 국정 운영 4년 차 대통령의 지지도를 전 대통령들에 비하면 3배나 높은 지지도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채찍을 품은 일종의 격려성 근본적 희망을 품고 있고 또는 일부 대안 없는 안티 야당의 세몰이에 경제파탄의 책임론에 부화뇌동 할 수도 있다.

 

필자는 서울시장 최후 대표는 박영선-안철수-나경원이 나설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그러면, 무슨 근거로 서울시장 최후 승자를 박영선으로 허무맹랑하고 목에 칼을 대지 않고 허언한단 말인가? 간단하다! 여당은 박영선으로 아름다운 단일화를 이뤄냈는데, 야당은 단일대오를 흩트리려는 이해타산이 파열음으로 남사당패보다도 더 정렬되지 못한 소란스러움이 내파적 분열과 파열적 압력을 연일 키워나가고 있는 형상이다.

▲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전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중앙당사에서 뉴시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01.19.     ©뉴시스

 

▲ 나경원 전 의원. ©나경원 페이스북

 

우선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자진 사퇴를 할망정 안철수 예비후보에게 서울시장 자리를 내주지 못하겠다는 몽니를 품고 압축적 진퇴론을 매스컴에 반 협박조로 국민의힘에 흘리고 있다. 이래죽으나 저래죽으나 삶과 죽음의 경계를 맞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으로선 어떤 평가를 하던 경륜 있었던 민족 지도자로서의 평가를 책임질 것이다. 

 

홍준표와 김무성 등 야당의 구파는 안철수가 젖병 뗐고 이유식 건너 이젠 찜닭 뼈까지 씹어 먹을 정도로 기골이 장대해졌다고 섣부른 용비어천가를 부르고 있다. 안철수가 단 한 번도 보수에 손을 내민 적이 없는데, 이번이 기회라 하여 지분 챙겨 공천권 혹은 정치적 지역구나 만만세 누리려는 노회한 책략에서 출발한 구경꾼 노인네들이 씨름판 구경하다 ‘얼씨구!’ 추렴을 넣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게다가, 주호영이 앞장서서 대구·경북의 불만을 부산-울산-경남 신공항 건설 더불어 자영업자 손실보전금 내지 지원금 등 40조에 이르는 큰 알부민을 정부가 주겠다는데 대책은 없고 비난만 연일 퍼부으나 ‘산 자는 안다’ 측면에서 희망 고문 매표선거로 몰아치니 참으로 소탐대실적 조두의 사자후나 다름없다. 

 

최근 국민의힘 4자 선거유세에서 그나마 선전한 오세훈 나경원을 꼽을 수 있는데, 텃새가 히말라야산맥을 두려워하는 먼 비행을 꿈꾸지도 시도하지도 않는 보수의 꿀통놀음에 불과하다. 두 사람이 어디 적진인 호남이나 기착지인 영남에 회초리를 자처하여 돌격조 순장조를 자청한 적인 단 한 번도 있었던가?

 

강호의 준걸이 되려면 김대중 전 대통령처럼 강원도에 가서 온갖 폭풍한설을 맞았어야 한다. 여당은 현직 야당은 낙선거사 재활용으로 분기탱천하나 바람 빠지는 애드벌룬으로 국민을 현혹해도, 집권당의 실정을 낱낱이 까발리고 대책을 내세우기엔 부족한 인물들로 보인다.

 

지금 국가재난과 경기불황은 하나같이 글로벌 발 외침에 기인한다. 속수무책이다. 죽어가는 실물경제에 추경은 당연하다. 여의도 발 강남 부자 의원 혹은 낙선거사들이 서민들의 삶을 챙기겠다는데, 그 좋은 걸 놔두고 이제 와서 시정여론을 혼란스럽게 하나?

 

지금까지 시정여론과 여야의 보선 대책에서 야당은 정권 심판론 외에 대책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여당은 그래도 미국의 1927년 발 경제 불황에서 미국의 후버댐 건설과 대규모 국가재건사업으로 노동자 선민을 살린 역사적 교훈을 답습하려고 한다. 옳다! 일자리 늘리기엔 토목공사가 첫 번째다.

 

골목 경제는 국가 지원금으로 살리고, 국가 일자리는 20조원으로 가덕도 신 공항건설 조기 착공이 답이다. 아울러 도심지 재건축 재개발을 서둘러 추진함으로써 수십만 개의 노동자 일자리를 당분간 마련하는 것이 옳다. 

 

중구난방 감론을박설이 야당의 표를 깎아 먹고 있다. 여당은 내공을 기르고 있다. 선거가 코앞이다. 비난보다 정책으로 대결하라. 국가가 나서서 관권선거 돈 풀기로 매표한다고 해도 국민들은 찬성이다. 죽음 직전의 생계 고(苦)를 겪고 있는 상황에 제일 야당이 나서서 대안 없이 비난만 하다가는 서울 필패 부산마저도 위험해질 자중지란 속에 있음을 자각해야 한다.

 

*필자/이래권

작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 이래권 작가     ©김상문 기자

won split the enemy into separate soups, but why?

The last representative of the mayor of Seoul predicts that Park Young-sun, Ahn Chul-soo, and Na Gyeong-won will come out.

-Lee Rae-kwon columnist

 

Based on the numbers of public opinion polls, considering the ability to carry out the presidential administration and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on Gadukdo Island, the passport seems to be defeated in the 4.7 re-election. However, the support rate of the president in the fourth year of state administration is maintained three times higher than that of the previous presidents. This may have a kind of encouraging fundamental hope that bears the people's expectations and a whip toward President Moon Jae-in, or it may provoke a hatred by the anti-opposition party's theory of responsibility for economic collapse without some alternatives.

I predicted that the last representative of the mayor of Seoul would be Park Young-sun, Ahn Chul-soo, and Na Gyeong-won. Then, on what grounds, the last winner of the mayor of Seoul was vain with Park Young-sun and declared without a knife on his neck? Simple! The ruling party achieved a beautiful unification with Park Young-seon, and the opposition party has a more unaligned turmoil than the Namsadang defeat due to the bursting sound of Lee Hae-seon trying to disperse the single dae-oh, which is in the form of increasing implosive division and bursting pressure one after another.

 

First of all, Kim Jong-in,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of the People's Forces, is pouring a compressed dilemma into the public's power with anti-intimidation to the mass media, holding a mock that he will not be able to give up the seat of Seoul Mayor to a preliminary candidate Ahn Chul-soo who wants to resign. As Chairman Kim Jong-in, who has died since then, but faced the boundary between life and death, he will be responsible for the evaluation as a national leader who has had an experience no matter what evaluation he makes.

 

The opposition leaders Hong Jun-pyo and Kim Moo-seong are calling for a premature yongbieocheonga, saying that Ahn Cheol-soo has removed the bottle and now eats steamed chicken bones across the baby food. Ahn Chul-soo has never reached out to conservatives, but this is an opportunity, so it's an opportunity to take a stake and take up a nomination right or a political district, or the old spectators who started out from the presbytery tactics to enjoy long livelihoods. It is.

 

In addition, Joo Ho-young took the lead in addressing the complaints of Daegu and Gyeongbuk with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in Busan-Ulsan-Gyeongnam, and the government will give a large album of 40 trillion won, such as compensation for losses or subsidies for self-employed people. In the hopes of the advisory ticketing election, it is truly a small expedition performance, which is the same as Jo Do's death.

 

Oh Se-hoon and Na Gyeong-won, who did not do well in the recent four-party election campaig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is nothing more than a conservative play that does not dream or attempt a distant flight for fear of the Himalayan Mountains. Was there any enemy of the two men who voluntarily volunteered in Honam, the enemy camp, or Yeongnam, the stopover, to voluntarily in the assault joust?

 

In order to become Kang-ho's mastermind, he had to go to Gangwon-do lik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nd face all sorts of stormy rumors. The ruling party, the incumbent opposition party, is diverted by the recycling of the elections, but the people are dazzled by the ad balloon that goes out of the wind, but it seems that it is not enough to reveal the situation of the ruling party and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Both national disasters and economic recession are attributable to global outcry. It is helpless. It is natural to add to the dying real economy. Gangnam, a wealthy congressman from Yeouido, or an electoral congressman will take care of the lives of the common people. Are you leaving that good thing and now confusing the public opinion on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Until now, the opposition party has not shown any countermeasures other than the regime judgment theory in the public opinion of the government and the counter-election measures of the opposition parties. The ruling party is still trying to follow the historical lesson that saved the elected workers through the construction of the Hoover Dam and large-scale national reconstruction projects in the United States from the economic recession of 1927 in the United States. right! Civil works are the first to increase jobs.

 

The answer is the early start of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in Gadeok Island, with the economy of the alley being saved by the state subsidies and the national job at 20 trillion won. In addition, it is correct to have hundreds of thousands of workers' jobs for the time being by hastily promoted urban reconstruction and redevelopment.

 

Jung-gu Heating Gamron Park-seol is eating the opposition party's vote. The ruling party is cultivating internal strength. Election is on the verge. Confront with policy rather than blame. Even if the state goes ahead and sells tickets for government elections, the people agree. It is necessary to realize that even Busan, which is inevitable in Seoul, is in danger of becoming dangerous when the first opposition party comes out and criticizes without an alternative in a situation where he is suffering a living on the verge of death.

*Writer/Rae Kwon Lee

 

Writer,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