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5인 이상 금지·밤 10시 영업제한 유지

중대본, 주 평균 400명 근접 환자 발생..재확산 가능성 배제 못해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4:34]

▲ 사회적 거리 두기 주요 조치 내용     © 보건복지부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정부가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인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를 2주간 연장한다. 이에 따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밤 10시 이후 영업제한도 유지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 정세균 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방안 등을 논의했다.

 

먼저, 현재 적용 중인 거리두기 단계는 오는 3월 1일 0시부터 14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된다.

 

금주 들어 환자 발생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주 평균 400명에 근접한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거리 두기를 완화할 경우 재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

 

특히, 중대본은 “26일부터 예방접종 시작에 따른 방역 긴장도 완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예방접종의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해 당분간 확진자 발생을 지속 억제하고 유행 차단에 주력할 필요가 있음을 함께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개인 간의 전파를 막기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는 유지된다. 단, 직계가족에 대해서는 동거가족이 아니더라도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적용하지 않는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은 핵심방역수칙을 준수해 운영하는 경우 22시까지 영업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 거리 두기 단계가 유지됨에 따라 다음 주 실시되는 유·초·중·고 개학은 기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의 지침에 따라 학교가 계획해 온 학사 일정대로 변동 없이 2주간 유지된다.

 

다중이용시설 운영자와 이용자의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 관리은 강화된다.

 

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처분과 별개로 2주간 집합금지(원스트라이크 아웃)를 실시한다. 또한, 방역수칙 위반자(사업주 또는 개인)에 대해서는 재난지원금, 생활지원금, 손실보상금 지원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사업장 방역 관리 체계를 운영하고, 외국인 밀집 거주지역을 중심으로 임시검사소를 설치해 선제 검사(PCR)를 실시한다.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2월 26일)하고, 코로나19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의료진에 대한 예방접종(2월 27일)도 실시한다.

 

수도권은 2단계로 유지됨에 따라 영화관, PC방, 오락실, 학원, 독서실, 놀이공원, 이미용업, 대형마트 등의 다중이용시설은 별도 운영시간 제한은 없다. 그러나 식당·카페의 경우 22시까지만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고, 22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학원교습소, 파티룸, 실내스탠딩공연장은 22시까지 운영이 가능하다.

 

거리 두기 2단계에서는 100인 이상이 모이는 모임·행사가 금지되며, 목욕장업과 관련한 집단감염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수도권의 사우나·찜질 시설의 운영금지는 유지한다.

 

정세균 본부장은 “개학과 봄철 활동량 증가, 본격적인 백신 접종 시작이 맞물려 사회적 긴장감이 이완되기 쉬운 시기”라며 “해외에서도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시기 유행 확산으로 혼란을 겪었던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질병청을 중심으로 4차 유행 사전 차단 대책을 마련하고, 각 부처와 지자체도 소관 시설 및 고위험 집단·지역에 대한 관리와 점검을 강화해 달라”며 “위반 사항에는 단호히 대응해 방역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주문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xtension of current social distancing..No more than 5 people, maintaining the business restriction at 10 p.m.

-Reporter Borim Noh

 

The government extends the current social distancing, which is the second stage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1.5 stage in the non-capital area, for two weeks. Accordingly,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and business restrictions after 10 pm are also maintained.


The Coronavirus Infectious Disease-19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as presided over by Jung Sye-gyun, head of the headquarters in Seoul, on the 26th, together with each central government department and 17 regional governments in the video conference room of the government office in Seoul. Discussed.


First, the currently applied distance step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from 0 o'clock on March 1st to 24 o'clock on the 14th.


Although the incidence of patients is on the decline this week, the average number of patients is close to 400 per week, and the possibility of re-proliferation cannot be ruled out if distancing is relieved.


In particular, the script said, “There is a situation where there is a concern about alleviating the quarantine tension due to the start of vaccination from the 26th,” and “It is necessary to continue to suppress the occurrence of confirmed cases for the time being and focus on blocking outbreaks in order to proceed without disruption in vaccination. I took it into account.”


Accordingly, the prohibition of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is maintained to prevent spread between individuals. However, for immediate family members, the ban on private meetings with more than 5 people, even if they are not living together, is not applied.


Entertainment Izakaya, Danran Izakaya, Gamseong Izakaya, Collatec, Hunting Pocha, and Hold'em Pub are open until 22:00 if they are operated in compliance with the core quarantine rules.


In addition, as the existing distancing stage is maintained, the opening of kindergarte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which will be held next week, will be maintained for two weeks without change according to the academic schedule planned by the school in accordance with the guidelines of the existing Ministry of Education and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The quarantine management based on the autonomy and responsibility of multi-use facility operators and users will be strengthened.


For businesses that violate the quarantine rules, a two-week group ban (one strike out) is enforced separately from the penalty for negligence. In addition, measures to exclude those who violate the quarantine rules (business owners or individuals) are not eligible for disaster support, living support, and loss compensation.


For foreign workers' workplaces, the relevant ministries jointly operate the workplace quarantine management system, and preemptive inspection (PCR) is conducted by establishing temporary inspection centers in areas where foreigners are concentrated.


In order to prevent group infection, the Corona 19 vaccination has begun (February 26) for residents and workers under the age of 65 in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and vaccinations for medical staff who directly treat COVID-19 patients (2 February 27) will also be conducted.


As the metropolitan area is maintained in two stages, there is no separate operating time limit for multi-use facilities such as movie theaters, PC rooms, game rooms, academies, reading rooms, amusement parks, beauty salons, and large marts. However, in the case of restaurants and cafes, you can eat in the store only until 22:00, and only packaging and delivery are possible after 22:00.


Indoor sports facilities, singing practice centers, direct sales promotion centers such as door-to-door sales, academy classrooms, party rooms, and indoor standing performance halls are open until 22:00.


Meetings and events in which more than 100 people gather is prohibited in the second stage of distance, and as group infections related to the bathhouse business continue to occur, the operation of sauna and steam facil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is prohibited.


"It is a time when social tensions are easy to relax due to the increase in activity in spring and the start of vaccination in earnest," said the head of the headquarter Jeong Sye-gyun. "It is necessary to take a case of confusion over the spread of the epidemic when vaccination started overseas," he said. .


He continued, “I ask you to prepare measures to prevent the 4th epidemic in advance, centered on the Korean Disease Service, and to strengthen the management and inspection of facilities and high-risk groups and areas under the jurisdiction of each ministry and local government.” Please do it thorough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