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여야 5당에 ‘역사왜곡금지법’ 등 ‘친일청산 3법’ 당론채택 촉구

역사왜곡금지법 만들어지지 않는 한, 윤서인·램지어·이영훈·주옥순 등 망언 계속될 것...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2/21 [14:13]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등 5당에 공문을 보내‘친일청산 3법(일제미화 및 친일찬양, 독립운동 폄훼 금지 내용을 담은‘역사왜곡금지법, 친일인사의 국립현충원 묘지정리에 관한 국립묘지법·상훈법)'에 대한 당론 채택을 요구했다.

 

김원웅 회장(사진, 왼쪽)은 “친일을 미화하고 독립 운동가를 폄하한 윤서인,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우롱하고 있는 램지어를 유석춘, 이영훈 등이 공공연히 옹호하고 있다. 또한 주옥순은 자신의 딸이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는 망언을 하기도 했다”며 친일청산3법 당론 채택과 국회 통과를 강력히 촉구했다. (사진, 광복회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의원 190명(75.0%) ‘친일청산 3법’ 찬성 의사표시

 

광복회에 따르면, 지난 4·15 총선 당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 전원을 대상으로 ①항(가칭)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②항 국립 현충원 친일인사 묘지 정리 관련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에 대한 정책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지역구 당선자 253명 중①항 190명(75.0%), ②항 188명(74.3%)이 찬성의견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 당선자 163명 중①항 144명(88.3%),②항 143명(87.7%)이 찬성의견을 냈다.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은 지역구 당선자 84명 중①항 44명(52.3%), ②항 43명(51.1%)이 찬성의견을 냈다. 정의당은 지역구 당선자 1명 비례대표 2명이 찬성의견을 냈다. 이는 당파성을 떠나 친일청산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다는 증좌이다. 

 

이에 광복회는“여야가 해당법률의 제·개정을 당론으로 채택하여 친일청산의 시대적 소명을 완수하여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원웅 회장,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 허무한 꿈일 뿐인가!”

 

김원웅 광복회장은 “친일을 미화하고 독립 운동가를 폄하한 윤서인,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우롱하고 있는 램지어를 유석춘, 이영훈 등이 공공연히 옹호하고 있다. 또한 주옥순은 자신의 딸이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는 망언을 하기도 했다”며 분노했다. 

 

김 회장은 “이는 광복회가 제시한 해당법률의 제·개정에 정치권이 무관심한  탓이다.”며, “이에 대한 금지법이 만들어지지 않는 한, 이들의 망언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정녕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은 허무한 꿈일 뿐인가!”라고 탄식했다.  

 

한편, 지난 19일, 25개 독립운동가 선양단체로 구성된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의 함세웅 회장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만나‘친일청산 3법’의 당론화를 요구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Heritage of Korean Independence urges the opposition parties to adopt the “three pro-Japanese liquidation laws” such as the “History Distortion Prohibition Act”

Unless a law against distortion of history is made, the remarks such as Yoon Seo-in, Ramzier, Lee Young-hoon, and Joo Ok-soon will continue...

 

The Heritage of Korean Independence(Chairman Won-woong Kim) sent official letters to the Democratic Party, the People's Power, Justice Party, the Open Democratic Party, and the People's Party, as well as the'Three Pro-Japanese Liquidation Act' It demanded the adoption of the party argument against the prohibition law and the National Cemetery Law and Sanghoon Law on the reorganization of the graves of the National Cemetery of Pro-Japanese.

 

190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75.0%)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approve the “Three Pro-Japanese Liquidation Act”

 

According to the Liberation Council, a policy questionnaire on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Cemetery Act and the Sanghoon Act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the Pro-Japanese Praise Prohibition Act and Section ② of the Pro-Japanese Praise Prohibition Act for all local congressional candidates at the time of the 4-15 general election was conducted. . As a result, 190 (75.0%) of Paragraph ① and 188 (74.3%) of Paragraph ② were in favor of the 253 elected members of the entire district.

 

In addition, of the 163 elected members of the regional district, 144 (88.3%) in Paragraph ① and 143 (87.7%) in Paragraph ② agreed. For the Future Integration Party (predecessor to the power of the people), 44 (52.3%) of paragraph ① and 43 (51.1%) of paragraph ② voted in favor of 84 elected members of the district. The Justice Party voted in favor of one elected regional district and two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This is an additional evidence that they agree with the necessity of a pro-Japanese liquidation, leaving the partisan.

 

Accordingly, The Heritage of Korean Independence Council said, “I request that the opposition parties adopt the enactment and amendment of the relevant law as a party argument, and fulfill the vocation of the era of pro-Japanese liquidation.”

 

Chairman Won-woong Kim, “A Korea without pro-Japanese, is it just an empty dream!”

 

The Heritage of Korean Independence Chairman Kim Won-woong said, “Yoo Seok-chun and Lee Young-hoon are publicly advocating for Ramsayer, who glorifies pro-Japanese and disparages independence activists, and Ramsey, who mocks victims of sexual slavery in the Japanese military. In addition, Joo Ok Soon-eun said that even if her daughter was taken as her comfort woman, she made her remorse that she would forgive Japan.”

 

Chairman Kim said, “This is because the political power is indifferent to the enactment and amendment of the law proposed by the Liberation Society.” “Unless a ban on this law is made, their remarks will continue in the future. Indeed, is Korea without pro-Japanese factions just an empty dream!”

 

On the other hand, on the 19th, Chairman Ham Se-woong of the Anti-Japanese Independent Seonyang Association, composed of 25 independence activists and Shenyang organizations, met with Lee Nak-yeon, the Democratic Party's representative, and demanded that the “Pro-Japanese Liquidation 3 Act” be legislat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