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대선주자로 나선다면...“그는 설치는 정치인이 아니라 믿을만한 정치인”

“정세균 총리는 진보정권을 관통해온 적자(嫡子) 중의 적자(嫡子)”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2/20 [11:25]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021년 1월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1950년 음력 9월26일 생-전라북도 진안 생)가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에 거명되는 한 정치인으로 거론되기 시작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후보 경선에 자연스럽게 편입됐다. 지지율 조사에서 5%대까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는 4월7일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국민을 상대로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예고 등의 일정관계로 정세균 총리의 완전 등판(登板)은 시기상조이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후보 결정은 오는 9월초로 예상할 때, 정치권에서는 5월경이면, 정세균 총리가 경선 참여를 공식 선언하고 대선후보 운동에 가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금은 타천(他薦) 분위기이지만, 스스로 당내 대선후보 경선의 참여를 선언할 경우, 10% 대 이상의 지지율 반등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정치권에서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권을 진보(進步政權)정권이라 칭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정세균 총리는 진보정권을 관통해온 적자(嫡子) 중의 적자(嫡子)이다. 정치생활 중에 6선 의원, 산업부장관, 국회의장을 거쳐 총리로 재임 중이다.

 

정세균 총리의 세세한 이력을 보면, 1996년 15대 국회에 입성(새천년민주당)했다. 그 후 16-17-18-19-20대, 지속해서 의원 생활을 해왔다. 노무현 정권에서 제9대 산업자원부 장관, 문재인 정권에서 제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2016.06~2018.05)을 지냈다. 이어 현재 현 정권에서 총리로 재임 중이다. 지난 지난 1996년 제15대 국회 때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진영의 인재로 출진, 정계에 입문했으니 김대중 계보(새천년민주당)다. 정세균 총리는 진보정권의 주요 직책을 도맡아 왔다.

 

현재 지지율 1위로 거론되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비교하면, 큰 차이가 난다. 이재명 지사는 성남시장을 거쳐 경기도지사로 활동해온, 지방행정 분야의 선출직 지방정치인일 뿐이다. 그는 지방행정 분야의 달인일 수는 있다. 하지만 정세균 총리처럼 6선의원-장관-국회의장을 거쳐 총리직을 수행해본 정치이력이 하나도 없다. 이재명 지사는 정세균 총리와 비교할 때, 정치 애송이에 불과하다.

 

대통령이란, 지방행정 또는 중앙행정 이외에도 강력한 국가통수 능력, 능란한 외교술을 필요로 한다. 대통령은 이런 조건들을 위해 고도의 정치력을 필요로 하는 자리이다. 국회의원 정치를 ‘여의도 정치’라고 표현한다. 그간 여의도 정치를 해보지 않고 대통령이 된 사람이 두 사람 있다. 박정희-전두환 전 대통령이다. 한마디로 말하면 ‘군사 쿠데타 출신 장군들’이다.

 

필자는 이재명 지사를 평할 때, 지방행정 분야의 달인일 수는 있지만, 국가를 이끄는 최고 지도자의 요격이랄 수 있는, 이념적인 좌우(左右)를 떠난 고도의 정치력+글로벌 시대의 국제 외교력+국가를 방위하는데 꼭 필요한 국군통수력 등의 면에서 지금은 때가 아니라고 단언(斷言)한다. 이재명 지사는 향후 의원생활도 해보고, 당도 이끌어보는 정치수순이 남아 있다고 본다. 최근 그의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지지율 정도로 고점(高點)을 찍었다고 본다. 코로나19 시국에서 지방자치 기관의 자금으로 선심 쓰는 정도의 발언이나 정책으로 지속적인 유권자 다수지지를 확보하기에는 정치 동력이 너무 딸린다. 이재명 지지율은, 이후 하향으로 돌아설 게 뻔하다.

 

인터넷신문 폴리뉴스(김능구 발행인)는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수원시장-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전국자치분권미주지도자회의 회장)을 인터뷰 했다.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 신문 지난 2월17일자 “이재명 개인기, 이낙연 진중함, 정세균 경륜...차기 대선주자 관전 포인트” 제하의 기사에서 정세균 총리 관련 문제를 거론했다. 

 

인터뷰어가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정세균 총리도 대선 출마에 부인하지 않으면서 코로나 총리로 멋지게 국민들한테 어필하고 뛰어들 것 같다. 대선 경선에 나온 정 총리는 어떻게 보시나?”라고 질문하자 “상당히 유능하다고 본다. 자기 목소리 낼 땐 내시고,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려고 한다. 그 전에 이낙연 총리가 다양성 보여주기보단 국회와의 관계 속에서 그가 갖고 있던 국민들의 인식, 국민들의 이해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하면, 정세균 총리는 당과 국회까지도 두루 경륜을 갖추고 있다. 다양한 경륜 속에서 아우러져서 코로나 19대책을 하시고 균형 잡으시는 데 상당히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아마 정세균 총리가 대선주자로 나서면, 국민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많은 요인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정세균 총리는 아직까지 차기 대선을 앞두고 당내 대선후보 경선 참여를 공식적으로 선언하진 않았다. 그는 역대 진보정권의 적자(嫡子) 정치인으로서 한국의 정치발전을 위해 더 크게 봉사할 기회를 엿보고 있을 것이다. 그는 막무가내로 설치는 정치인이 아니라 믿을만한 정치인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 문일석 발행인.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born September 26, 1950-born in Jinan, Jeollabuk-do) was naturally incorporated into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s a politician named for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pproval rating poll. In the approval rating survey, it is being discussed up to the 5% level. Prime Minister Jeong Sye-gyun's full appearance is premature due to schedules such as the Mayor of Seoul-Busan Mayor re-election on April 7, and a notice of corona 19 vaccination against the public.

 

In addition, when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decision is expected to be in early September, the political world expects that by Ma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officially declares his participation in the primary and joins the campaign. Although the atmosphere is now under the hood, it is analyzed that if the party declares his participation in the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contest, it could lead to a rebound in the approval rating of 10% or more.

 

In the political world, the Kim Dae-jung-Roh Moo-hyun-Moon Jae-in regime is called the progressive regime. From this point of view,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s a deficit among the deficits that have penetrated the progressive regime. During his political life, he served as Prime Minister after serving as the 6th Congressman, Minister of Industry, and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Looking at the detailed history of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he entered the 15th National Assembly in 1996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Since then, he has been a member of the 16-17-18-19-20 generation. He served as the 9th Minister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under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and the 20th National Assembly Chairman (2016.06 ~ 2018.05)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e is now serving as prime minister in the current regime. In 1996, during the 15th National Assembly, he entered the political world as a talent for the camp of President Kim Dae-jung at the time, so it is the genealogy of Kim Dae-jung (New Millennium Democratic Part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has taken over the major positions of the progressive regime.

 

Compared to Gyeonggi Gyeonggi Gyeonggi Lee Jae-myeong, who is currently the number one approval rating, there is a big difference. Governor Lee Jae-myeong is only an elected local politician in the field of local administration, who has worked as Gyeonggi-do governor through Seongnam mayor. He could be a master in the field of local administration. However, like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he has no political history of serving as prime minister through the sixth lawmaker, minister, and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Governor Lee Jae-myeong is only a politician compared to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n addition to local or central administration, the President requires strong state leadership and proficient diplomacy. The president is a position that requires a high degree of political power for these conditions. Parliamentary politics is expressed as “Yeouido politics”. There are two people who have become presidents without ever doing politics in Yeouido. Park Jung-hee and Chun Doo-hwan are former Presidents. In short, they are'generals from military coups'.

 

When I review Governor Jae-myeong Lee, I may be a master in the field of local administration, but a high level of political power + international diplomacy in the global era + defense of the country, which is the intercept of the supreme leader who leads the country. It is affirmed that now is not the time in terms of the ROK military commanding power necessary to do so. Governor Lee Jae-myung believes that there is still a political procedure that will lead the party and try to live as a lawmaker in the future. It seems that he recently reached a high point as much as his approval rating for the Democratic Party primary candidate. In the case of Corona 19, the political momentum is too small to secure continuous support for the majority of voters with remarks or policies that are patronized with funds from local governments. Lee Jae-myung's approval rating will likely turn downward afterwards.

 

Internet newspaper Polynews (publisher Kim Neung-gu) interviewed the Democratic Party's Supreme Council member Yeom Tae-young (Suwon Mayor-National Mayor, Gunsu-Gu Heads' Council President-President, National Decentralized American Leaders' Association). Democratic Party Supreme Commissioner Yeom Tae-young discussed issues related to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n an article on February 17 in this newspaper entitled “Lee Jae-myeong Personal Ki, Lee Nak-Yeon Jin Jung-ham, Jeong Sye-gyun Kyung-Ryun…Points to Watch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Runner”

 

An interviewer said to Democratic Party Supreme Commissioner Yeom Tae-young,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s also likely to appeal to the public as the Corona Prime Minister nicely without deny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When asked, “How do you view Prime Minister Chung, who appeared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 think he is quite competent. When he speaks out, he tries to reach out to the people sincerely. Prior to that, Prime Minister Lee Nak-yeon, rather than showing diversity, had a great influence on the people's perception and understanding of the people in his relationship with the National Assembly. He is united in various races and plays a fairly large role in taking countermeasures against Corona 19 and balancing it. Probably, if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becomes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believes that there are many factors that can appeal to the people.”

 

Prime Minister Chung Sye-gyun has not yet officially declared his participation in the party's presidential nominations ahead of his next presidential election. As a politician of the deficit of successive progressive regimes, he will be looking for opportunities to serve Korea's political development even greater. He is not a politician who is stupid, but a reliable politician. moonilsuk@naver.com

 

*Writer/Ilseo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