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위,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원안 통과 촉구“

가덕도신공항, 부울경 동남권 초광역 메가시티를 선도하는 핵심 사업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6:22]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소속 의원 일동은 2월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조기 착공 등 핵심 내용이 빠진 ‘가덕도신공항특별법’통과를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우원식 의원은 “공항과 항만 그리고 철도까지 연계되는 트라이포트, 즉 복합물류체계 구축위한 마지막 퍼즐이 바로 가덕도 신공항이다. 코로나19로 중요성이 부각된 항공물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필수 인프라이다.”며, “‘특별’이 빠진 ‘특별법’이 되지 않도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가 끝까지 원안 사수에 혼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가균형발전특위는 “동남권을 또 하나의 수도권으로 만들고, 대한민국도 함께 살리는 경제공항, 안전한 공항, 상생공항으로 만들기 위해 가덕신공항특별법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와 조기착공 등을 담은 민주당 원안대로 처리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덕도신공항은 지난 2014년 영남지역 항공수요조사, 2016년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 2017년 김해신공항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치며 이미 필요성과 정당성을 검증한 바 있다.  

 

이어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국가 정책적으로 추진이 필요한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인천공항 건설 때 ‘수도권 신공항 건설 특별법’을 만들어서 추진한 사례가 대표적이다.”며, “이미 지난 2019년에도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을 발표한 전례도 있는 마당에 가덕도 신공항이 빠질 이유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가덕도신공항은 부울경 동남권 초광역 메가시티를 선도하는 핵심 사업으로 균형발전 가치가 매우 크다. 단순히 승객만 나르는 여객공항이 아니다. 화물 운송, 물류기능이 함께 결합된 공항이다.”며, “동남권은 동북아 지역의 물류 허브, 물류플랫폼이 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가균형발전특위는 “동남권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기계 부품 등은 항만 입지형 제조업은 반드시 항만과 연결된 공항이 있어야 한다. 또한 첨단기술을 접목해 스마트 제조·물류센터를 구축을 위해서도 24시간 운항 가능한 공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우원식 의원은 “공항과 항만 그리고 철도까지 연계되는 트라이포트, 즉 복합물류체계 구축위한 마지막 퍼즐이 바로 가덕도 신공항이다. 코로나19로 중요성이 부각된 항공물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필수 인프라이다.”며, “‘특별’이 빠진 ‘특별법’이 되지 않도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가 끝까지 원안 사수에 혼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하여 흑산공항건설대책위 정일윤 위원장(67)은 “흑산공항(전남 신안)은 문재인 대통령 후보 공약사항이다”며, “그러나 똑같은 조건에서 산을 깎아 바다를 메워 추진한데도 환경 운운하며 추진한지 10여년이 지나도록 제자리 걸음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영남권에는 울릉도 공항에 이어 가독도 신공항까지 여야가 이구동성으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여 추진하고 있다"며, "국토균형발전과 지역간 격차해소를  위해서라도 흑산공항은 재보궐 선거와 무관하게 추진되어야 한다”고 분통을 터뜨리며 강력히 촉구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Calling to Pass the Original Bill of the Gadeokdo New Airport Special Act”

 

Gadeokdo New Airport, a core business leading the ultra-wide mega-city in the southeastern region of Boulgyeong

 

In addition, all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February 18, saying, “The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never passed the'Gadeokdo New Airport Special Act', which lacks key details such as exemption from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and early construction. It cannot be accommodated.”

 

The Special Commission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aid, “In order to make the Southeast region another metropolitan area and make it an economic airport, safe airport, and win-win airport that saves the Republic of Korea as well, the Gaduk New Airport Special Act should be handled according to the Democratic Party's original plan, which includes exemption from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and early construction. “” he urged.

 

Gadeokdo New Airport has already verified its necessity and legitimacy by going through an air demand survey in the Yeongnam region in 2014,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the Yeongnam region in 2016, and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the Gimhae New Airport in 2017.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etc., projects that require national policy to be promoted are allowed to be exempted from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A representative example is the case of the establishment of the'Special Act on New Airport Construc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during the construction of Incheon Airport.” He added, “In 2019, there is already a precedent of announcing a preliminary feasibility exemption project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ere is no reason to fall out.”

 

In addition, “Gadeokdo New Airport is a core business leading the ultra-wide mega-city in the southeastern region of Boulgyeong, and has a great value for balanced development. It is not a passenger airport that only carries passengers. It is an airport that combines cargo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functions.” He emphasized, “The Southeast region has the best conditions to become a logistics hub and logistics platform in Northeast Asia.”

 

The Special Commission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aid, “For the main industries of the Southeastern region, such as automobiles, shipbuilding, and mechanical parts, a port-based manufacturing industry must have an airport connected to the port. In addition, in order to build a smart manufacturing and distribution center by incorporating advanced technology, an airport that can operate 24 hours is absolutely necessary.”

 

Rep. Won-sik Woo said, “The final puzzle for building a complex logistics system, that is, a triport that connects airports, ports, and railroads, is Gadeokdo New Airport. It is an essential infrastructure for effectively responding to air logistics, which has become more important due to Corona 19.” He sai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has made every effort to keep the original draft until the end so that it does not become a'special law' without'special'. I will do it.”

 

On the other hand, heuksan Airport Construction Countermeasure Committee Chairman Jeong Il-yoon (67) said, “Heuksan Airport (Jeonnam Shinan) is a pledge of President Moon Jae-in.” However, despite the same conditions, the mountain was cut to fill the sea. He criticized him, saying, “I have only been walking in place for a few years.”

 

Chairman Chung strongly urged, "In the Yeongnam region, the opposition parties from Ulleungdo Airport to Gadokdo New Airport are investing an astronomical budget for balanced development, but for balanced national land development, the Heuksan Airport should be promoted irrespective of the rehabilitation electio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