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2020년 실적 제자리..반도체 빼면 되레 뒷걸음

코로나19 여파 업종편 희비 뚜렷..IT전기전자 ‘웃고’ 조선·기계·설비 ‘울고’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09:5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내 대기업의 지난해 실적이 제자리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은 2019년 수준에서 멈췄고 영업이익은 0.6% 증가하는 데 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혜를 본 업종이 있는 반면, 실적이 급락한 업종이 속출한 영향이다.

 

특히, 지난해 언택트 수요 증가로 호황을 누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오히려 대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뒷걸음질쳤다. 매출은 전년비 0.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0.2%나 줄어들었다.

 

17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시가총액 500대 기업 중 지난 15일까지 2020년 잠정실적을 공개한 326개 기업 실적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매출액은 2106조6511억원으로 전년 2105조6307억원 대비 1조204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27조631억원으로 1년 새 0.6%(7839억원) 늘었고,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82조128억원)은 8.3%(6조3172억원)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산업별 희비가 극명히 갈린 가운데 언택트(비대면) 수요 확산, 주식시장 활황의 수혜를 입은 업종의 실적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전체 22개 업종 중 11개 업종에서 영업이익이 늘었고 금액만 19조1453억원이다. IT전기전자의 작년 영업이익이 47조9882억원으로 1년 새 13조3923억원 늘어 증가 규모가 가장 컸다. 증권(1조5941억원↑), 보험(1조4504억원↑), 식음료(1조1309억원↑) 업종도 1조원대 영업이익 증가세를 나타냈다.

 

반면, 11개 업종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8조3614억원 감소했다. 34개 지주사의 지난해 영업이익 합산액이 22조5045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조2069억원 줄었고, 조선·기계·설비(2조1523억원↓) 업종이 감소액 규모로 뒤를 이었다. 자동차·부품(1조4428억원↓), 철강(1조3861억원↓), 공기업(1조1015억원↓) 영업익도 1조원 이상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조사대상 326개 기업 가운데 절반이 넘는 185곳의 영업이익이 늘었다. 이들 기업에서 늘어난 영업이익은 28조9262억원이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8조2254억원↑)와 SK하이닉스(2조2999억원↑)의 합산 영업이익 증가액이 10조5253억원으로 전체 증가액의 36.4%를 차지했다.

 

이어 LG화학(1조4575억원↑), LG디스플레이(1조3303억원↑), HMM(1조2805억원↑)이 1조원대 영업손익 플러스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지주사 LG(8011억원↑)와 LG전자(7588억원↑), 하나금융지주(5777억원↑), 삼성생명(5375억원↑), 키움증권(4812억원↑)이 이익 증가 규모 ‘톱10’을 형성했다.

 

반대로, 141곳의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28조1423억원 감소했다. 지주사 SK의 영업이익이 4조1410억원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SK이노베이션(3조8381억원↓)이 뒤를 이었다. 에쓰오일(1조5078억원↓), 포스코(1조4658억원↓), 현대중공업지주(1조2637억원↓), GS(1조1126억원↓)도 1조원대 감소 규모를 나타냈다.

 

계속해서 두산(9869억원↓), 강원랜드(9327억원↓), 두산중공업(9228억원↓), 현대자동차(8242억원↓), 롯데케미칼(7540억원↓), 우리금융지주(7196원↓), 현대모비스(5290억원↓), CJ CGV(5145억원↓)도 영업손익이 5000억원 이상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들 기업 가운데선 우리금융지주 매출액이 전년 대비 5조9207억원 늘어난 것을 제외하고는 모두 매출, 영업손익, 당기순손익이 전년비 마이너스를 보였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기업의 전체 실적은 부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뺀 324개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은 1837조9436억원으로 2019년(1848조2391억원)보다 0.6%(10조2954억원) 감소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작년 합산 매출 증가액은 11조3158억원으로 다른 기업의 매출 감소 규모를 뛰어넘는다. 324개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86조566억원)과 당기순이익(50조8460억원)도 2019년 대비 각각 10.2%(9조7414억원), 2.1%(1조942억원) 줄었다.

 

한편, 조사대상 326곳 중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기록한 기업은 2019년 26곳에서 지난해 25곳으로 감소했다. SK, SK이노베이션, GS, 두산, 두산중공업, 롯데케미칼이 영업이익 ‘1조클럽’을 반납했고 LG화학, 메리츠금융지주, CJ제일제당, 미래에셋대우, 삼성화재가 ‘1조클럽’에 가입했다.

 

매출액이 10조원 이상을 기록한 기업은 2019년과 2020년 53곳으로 같았다. 삼성증권 매출액이 2019년 6조6562억원에서 지난해 11조79억원으로 확대되며 10조 이상 매출 기업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대한항공 매출이 2019년 12조6834억원에서 작년 7조6062억원으로 축소되며 10조 이상 매출 기업에서 빠졌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glomerates, 2020 results remain intact..Semiconductors take a step back

-Reporter Park Soo-young

It was found that last year's performance of large domestic corporations has stepped in place. Sales stopped at the 2019 level, and operating profits only increased 0.6%. While some industries have benefited from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it is the impact of one after another, with those whose earnings plummeted.


In particular, except for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which boomed last year due to an increase in untact demand, the sales and operating profits of large corporations have stepped back. Sales decreased by 0.6% year-on-year, and operating profit decreased by 10.2%.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17th, a survey of the results of 326 companies that disclosed their tentative results in 2020 among the 500 domestic market capitalization companies by the 15th showed that the sales of these companies were 2106 trillion won, 1 trillion won compared to 2105 trillion 6307 billion won in the previous year. It was counted as an increase of 20.4 billion won.


Last year's operating profits of these companies increased by 0.6% (783.9 billion won) to 1271 trillion won in the past year, and net income (82 trillion128 billion won) during the same period increased 8.3% (6,3172 trillion won). With Corona 19 sharply divided by industry, the earnings growth of the sectors that benefited from the spread of untact (non-face-to-face) demand and the stock market boom was remarkable.


Operating profit increased in 11 out of 22 industries, and the amount was 19,1453 billion won. Last year's operating profit of IT Electric and Electronics increased to 47 trillion 988.2 billion won, the largest increase of 13,392.3 billion won a year. Securities (1,594.1 billion won↑), insurance (1,4504 billion won↑), and food and beverage (1,139.9 billion won↑) businesses also showed an increase in operating profits of 1 trillion won.


On the other hand, the operating profits of 11 industries last year decreased by 18,361.4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combined operating profit of 34 holding companies last year was 22,504.5 billion won, a decrease of 10,206.9 billion won from a year ago, followed by shipbuilding, machinery, and equipment (2,152.3 billion ↓) businesses in the amount of decline. The operating profits of automobiles and parts (1,442.8 billion ↓), steel (1.386 trillion ↓), and public enterprises (1,101.5 billion ↓) also decreased by more than 1 trillion won.


By company, of the 326 companies surveyed, more than half of the 185 operating profits increased. The increased operating profit of these companies was 28,9262 billion won. Among them, the combined operating profit growth of Samsung Electronics (8,2254 billion won) and SK Hynix (2,299.9 billion won↑) accounted for 36.4% of the total increase to 10,5253 billion won.


Subsequently, LG Chem (1.457.5 billion won↑), LG Display (1.333 trillion won↑), and HMM (1 trillion 285.2 billion won↑) recorded 1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and loss. In addition, holding companies LG (801.1 billion won↑), LG Electronics (758.8 billion won↑), Hana Financial Group (577.7 billion won↑), Samsung Life Insurance (537.5 billion won↑), and Kiwoom Securities (481.2 billion won↑) are the top ten Formed'.


On the contrary, the operating profit of 141 locations decreased by 28,142.3 billion won from a year ago. SK holding company's operating profit fell by KRW 4,14 trillion, which was the largest decline, followed by SK Innovation (3.83 trillion KRW ↓). S-Oil (1,5078 billion won↓), POSCO (1,4658 billion won↓),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1,263.7 billion won↓), and GS (1,1112 trillion won↓) also showed a decrease of 1 trillion won.


Continued Doosan (986.9 billion won↓), Kangwon Land (932.7 billion won↓),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922.8 billion won↓), Hyundai Motors (8242 billion won↓), Lotte Chemical (754 billion won↓), Woori Financial Group (7196 won↓), Hyundai Mobis (5290 billion won↓) and CJ CGV (514.5 billion won↓) also recorded negative operating profits of more than 500 billion won. Among these companies, all of them showed negative year-on-year sales, operating profit and loss, and net profit, except for the fact that Woori Financial Group's sales increased by KRW 5,920.7 billi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Excluding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companies' overall earnings were sluggish. Last year's sales of 324 companies excluding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were 1837,943.6 billion won, down 0.6% (10,2954 billion won) from 2019 (1848,2391 billion won).


The combined sales growth of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last year was 11,3158 billion won, exceeding that of other companies. Last year's operating profit of 324 companies (86,566 billion won) and net income (50,846 billion won) also decreased by 10.2% (9,741.4 billion won) and 2.1% (1,942 trillion won) compared to 2019.


Meanwhile, among the 326 surveyed companies, the number of companies with operating profits of more than KRW 1 trillion decreased from 26 in 2019 to 25 last year. SK, SK Innovation, GS, Doosan,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and Lotte Chemical returned the '1 trillion club' in operating profit, and LG Chem, Meritz Financial Group, CJ CheilJedang, Mirae Asset Daewoo, and Samsung Fire & Marine joined the '1 trillion club'. .


The number of companies with sales of more than 10 trillion won in 2019 and 2020 was the same at 53. Samsung Securities' sales increased from 6,656 trillion won in 2019 to 11 trillion won last year, making it on the list of companies with over 10 trillion sales.


On the other hand, Korean Air's sales decreased from 12,683.4 billion won in 2019 to 7,6062 trillion won last year, dropping out of companies with more than 10 trillion sal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