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의원 "산재보험 제외 제도, 사실상 ‘산재포기각서’로 악용"

택배노동자 5명 중 1명, 적용제외 신청서 대필 작성한 것으로 밝혀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09:13]

- 사업주의 강제적 종용이 있었다는 응답도 20% 넘어

- 노 의원 “강제로 산재보험을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관련규정 정비해야”

 

지난 한해만 과로사로 인해 택배기사가 16명이나 숨지는 등 특고 노동자의 산재보호 필요성은 매우 높아진 가운데 산재보험 적용제외를 신청한 택배기사 5명 중 1명은 실제 대필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노웅래 의원은 “작년 한해만 해도 과로사로 인해 택배기사가 16명이나 숨지는 등 특고 노동자의 산재보호 필요성은 매우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용제외 신청제도가 ‘산재포기각서’로 악용되면서 정작 노동자들이 제대로 된 피해보상을 받지 못하는 일이 많았다”며,  “더 이상의 악용을 막기 위해 산재보험의 적용제외 케이스를 대폭 제한한 전 국민 산재보험법이 지난해 말 통과된 만큼, 모든 국민이 예외 없이 산재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세부 규정을 정비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 고용노동부를 통해 받은 ‘택배기사 산재보험 적용제외 실태조사’에 따르면, “적용제외 신청서 대필 사실이 확인된 택배기사는 전체 조사대상 3,988명 중 776명(19.5%)로 나타났고, 이 중 본인의 동의도 없이 대필한 경우도 630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직접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서를 작성한 택배기사 3,212명 중 672명(20.9%)은, 작성 과정에서 사업주의 권유 또는 유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사실상 산재보험 포기를 강제로 종용받아 왔음이 밝혀졌다.

 

문제는 이처럼 산재보험을 강제적으로 포기하는 택배기사들의 업무 중 재해, 즉 산재 발생률이 높다는 것이다. 전체 조사 대상 중 다치거나 병에 걸리는 등의 업무상 재해를 경험한 택배기사는 1,203명으로 전체 30%에 해당했고, 이들 중 61.1%에 해당하는 735명이 치료비 전액을 본인이 부담했다. 

 

노웅래 의원은 “작년 한해만 해도 과로사로 인해 택배기사가 16명이나 숨지는 등 특고 노동자의 산재보호 필요성은 매우 높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용제외 신청제도가 ‘산재포기각서’로 악용되면서 정작 노동자들이 제대로 된 피해보상을 받지 못하는 일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의 악용을 막기 위해 산재보험의 적용제외 케이스를 대폭 제한한 전 국민 산재보험법이 지난해 말 통과된 만큼, 모든 국민이 예외 없이 산재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세부 규정을 정비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택배기사 산재보험 적용제외 실태조사’는 작년 국정감사에서 노 의원이 택배기사의 연이은 과로사로 택배기사 산재보험 적용실태에 대해 전수조사를 강력하게 제기하였고,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고용노동부는 ‘택배기사 산재보험 적용제외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Roh Woong-rae misuses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exclusion system... in fact

It turns out that 1 out of 5 courier workers had written the application for exclusion

 

-Over 20% of respondents said there was a compulsory urgency by the employer.

-Assemblyman Roh “Relevant regulations need to be reorganized to prevent compulsory abandonment of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In the past year alone, as many as 16 courier drivers died due to overwork, the need for industrial accident protection for special workers has grown very high, and it was revealed that one out of five courier drivers who applied for exemption from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was actually a ghostwriting.

 

In addition, according to the'Survey on Exclusion of Workers'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by Democratic Party Rep. Roh Woong-Rae (Mapo-gap, Seoul, National Assembly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through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3,988 courier drivers who were confirmed to have completed the application for exclusion were surveyed. Among them, 776 (19.5%) appeared, and among them, 630 were scripted without their consent.”

 

In addition, 672 (20.9%) of the 3,212 courier drivers who directly filled out the application for exemption from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were found to have been forced to abandon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as they were encouraged or guided by the employer during the preparation process.

 

The problem is that the incidence of accidents, that is, industrial accidents, is high during the work of couriers who forcibly give up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Out of the survey subjects, 1,203 courier drivers who experienced work-related accidents such as injuries or getting sick were 30% of the total, and 61.1% of them, or 735, paid the full cost of treatment.

 

Rep. Noh Woong-rae said, “In the last year alone, 16 courier drivers died due to overwork, and the need for industrial accident protection is very high.” “Nevertheless, as the application system for exclusion from application was abused as a'workplace accident dismissal', There were many cases where workers were not properly compensated for damage.”

 

He added, “As the former National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Act, which significantly limited cases of exemption from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was passed at the end of last year to prevent further abuse, we will refine detailed regulations so that all citizens can receive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without exception.” .

 

On the other hand, this ``conductor's survey on the exclusion of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was conducted by Rep. Roh at last year's national audit, as a successive overwork of the courier driver, and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application of the courier driver's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was strongly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nounced the'Investigation on the Exclusion of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for Couriers'.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