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북핵폐기서 ‘억지’ 인도태평양 군축연대로 변경

사키 대변인 "북한과 관계된 여러 나라의 정책을 철두철미하게 검토해 그 접근법을 시작할 것"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1/23 [12:24]

▲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 목란관연회장에서 핵과학자와 기술자들을 위한 6차 핵실험 성공 자축 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 2017년 9월10일 보도했다. 2017.09.10.(사진=조선중앙TV 캡처)     ©브레이크뉴스

 

바이든 행정부가 북핵 폐기가 아닌 억지전략으로 수정하고 중국과 러시아를 분리하는 군축 방안을 내놨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핵을 "국제적인 비확산 체제를 약화한다. 우리는 일본과 마찬가지로 북한을 억지하는 데 여전히 적극적 관심을 두고 있다"라고 억지 전략을 밝히며 "앞으로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지에 힘을 합하도록 이 지역(인도·태평양) 파트너들과 긴밀 협력할 것"이라 밝혀 인도태평양 역내 국가들과의 억지전략 연대22일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의 이날 언론 브리핑은 인도태평양 전략 설명에 이은 북한에 대한 대일본 전략 설명에 대한 북한 관련 질의에 대해 "대통령의 관점은 의심할 여지없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과 다른 확산 관련 활동이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며 글로벌 비확산 체제를 훼손한다는 사실"이라 밝혀, 북핵의 비확산 억지전략을 설명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북핵폐기에서 수정해 인도태평양 지역 안정화 전략에 포함한 것으로 보인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북한과 관계된 여러 나라의 정책을 철두철미하게 검토해 그 접근법을 시작할 것"이며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국과 향후 외교적 가능성과 현재 진행 중인 압박에 관해 긴밀한 협의를 할 것"이라며 "우리는 분명히 북한의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여전히 두고 있다,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며 "미국이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지에 관해 협력하기 위해 그 지역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 밝혀 인도태평양 역내 군비감축 협상이 북핵에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와 양국간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 체제를 강화해 중국을 분리하고 트럼프 행정부의 군비증강 전략을 군축협상으로 수정하기 시작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 행정부가 오바마 정부에서 2010년 체결된 뉴스타트 5년연장 추진 중이라며 "뉴스타트는 미국의 국가 안보 이익에 부합하고, 러시아와 관계가 적대적일 때 훨씬 더 이치에 부합한다"는 당국자 말을 21일 보도하며 미국 정부가 러시아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 행정부가 핵탄두 감축 관련, ·러 양국의 핵탄두 1550기 제한협정이 다음달 5일 만료를 앞두고,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포함 압박을 통해 폐기전략을 중단시키고 양국간 핵탄두 제한협정 유지할 것으로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군비증강 전략에 따라 북핵폐기 압박 견인에 한국이 북미정상협상 조기중재로 군비증강을 시도해왔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iden's North Korean nuclear abolition was changed to the Indo-Pacific disarmament regiment

 

The Biden administration revised the strategy to deter North Korea, not abolish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and proposed a disarmament plan to separate China and Russia.

At a regular briefing, a White House spokesman said, “We are weakening the international non-proliferation regime. We are still actively interested in deterring North Korea like Japan.” We will cooperate closely with our partners in this region (India and Pacific) so as to do so," he said on the 22nd, saying'deterrence strategy solidarity with countries in the Indo-Pacific region.

White House spokesman Jen Saki's press briefing on the day said, "The President's point of view is undoubtedly that North Korea's nuclear ballistic missiles and other proliferation-related activities were not It is a serious threat to the peace and security of Korea and undermines the global non-proliferation regime."

"We will begin that approach by thoroughly reviewing the policies of various countries with respect to North Korea," said Saki. "We will have close consultations with South Korea, Japan and other allies on future diplomatic possibilities and ongoing pressures." Clearly still pays great attention to North Korea's deterrence, and will adopt a new strategy to keep the American people and allies safe.” “As the United States has historically been, the local partner to cooperate on deterrence and deciding the way to go "We will cooperate closely with them," and it is expected that negotiations to reduce arms in the Indo-Pacific region will be applied to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The Biden administration strengthened the new strategic arms reduction agreement (New Start) system between Russia and the two countries to separate China, and began to modify the Trump administration's armament increase strategy to disarmament negotiations.

The Washington Post said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is pursuing a five-year extension of the New Start signed by the Obama administration in 2010. "New Start makes more sense when it meets the US's national security interests and when relations with Russia are hostile. "The US government will show a strong attitude toward Russia," reported on the 21st, saying, "The official said.

The Washington Post announced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will stop the abolition strategy through ``pressing to include China'' and maintain the nuclear warhead limit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with the biden administration's nuclear warhead reduction agreement set to expire on the 5th of next month. Reported.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attempted to increase military expenditures through early arbitration on the North Korean summit in response to pressure on North Korea's nuclear aboli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