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바이든 대통령 ‘통합 우선’에 문재인 대통령 ‘자유 평화’ 대치

미국 바이든 대통령 취임사 “통합만이 성공을 향한 길”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2:38]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출처- 백악관 홈페이지 캡쳐>     ©브레이크뉴스

트럼프주의 탈출을 시작한 미 바이든 대통령이 “통합없이 평화없다”고 밝혔고,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로 ‘자유’와 ‘평화 번영’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의 트위터 축하 글은 한국은 자유를 향한 미국의 길을 항상 신뢰하며 굳건한 동맹으로서 한반도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할 것이라며 바이든 취임사가 쓰지 않은 자유주의를 앞세워 평화 번영을 한미동맹의 기조로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사로 통합만이 성공을 향한 길이라며 통합 없이는 평화가 없다고 밝히고,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폐기에 대해 우리는 동맹을 복원하고 다시 세계와 관여할 것이라며 평화와 발전, 안보의 강력하고 믿을 수 있는 파트너가 되겠다. 우리는 단순히 힘의 과시가 아니라 모범의 힘으로 이끌 것이라고 20일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 행정명령으로 트럼프체제에서 폐기한 보건안보 체제를 복원했고, 소외된 공동체에 관한 이슬람7국 비자제한과 멕시코 장벽 철폐 행정명령과, 세 번째로 30일 이내에 파리 기후변화 협약복귀 WHO복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축하에서 한국은 자유를 향한 미국의 길을 항상 신뢰하며 굳건한 동맹으로서 한반도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할 것이라며 보건, 안보, 경제, 기후변화 같은 글로벌 현안의 공조를 통해 한미동맹이 더욱 강화되리라 믿는다고 밝히고, 바이든 행정부 슬로건인 더 위대한 재건(Build Back Better)을 통해 한미동맹의 중요성도 앞세웠다.

 

 

문 대통령은 이어 취임 축전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강조한 화합과 재건의 메시지가 미국민들에게 큰 울림이 되고 있다""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사는 우리는 민주주의가 소중하고 깨지기 쉽다는 것을 다시 알게 됐다. 이 순간, 민주주의가 승리했다위기와 도전의 역사적 순간이다. 통합만이 성공을 향한 길이라 말하고 통합 없이는 평화가 없다. 비통과 분노가 있을 뿐이라며 서로를 적이 아닌 이웃으로 바라보고 품위와 존경으로 대하며 상대방의 처지에서 생각할 것을 밝혀 자유 용어는 완전 배격했다.

 

 

바이든은 빨강 대 파랑, 농촌과 도시, 보수와 진보를 서로 적으로 만드는 이 야만의 전쟁을 끝내야 한다나는 모든 미국인을 위한 대통령이 될 것을 맹세한다. 나를 지지한 사람들을 위해서와 마찬가지로 나를 지지하지 않은 사람을 위해 열심히 싸울 것이라면서 국제 안보에 대해 우리는 동맹을 복원하고 다시 세계와 관여할 것이라며 평화와 발전, 안보의 강력하고 믿을 수 있는 파트너가 되겠다. 우리는 단순히 힘의 과시가 아니라 모범의 힘으로 이끌 것이라고 상호주의 안보동맹에 의한 평화체제를 밝혔다.

 

문 대통령 축사는 바이든 정부의 출발에 한국도 동행한다미국이 돌아왔다. 미국의 새로운 시작은 민주주의를 더욱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며 “‘하나 된 미국'(America United)을 향한 여정을 우리 국민들과 함께 성원한다고 밝히며, “한국은 자유를 향한 미국의 길을 항상 신뢰하며 굳건한 동맹으로서 한반도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할 것이라 밝혀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로 접근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iden's “Integration Priority” replaced President Moon’s “Free Peace”

 

President Biden, who began to escape Trumpism, said, "There is no peace without integration," and President Moon Jae-in presented "freedom" and "peace and prosperity" in congratulatory remarks.

President Moon's Twitter congratulatory post said, “Korea will always trust in the US's path to freedom and will work together for peace and prosperity i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region as a solid alliance.” 'As the keynote of the ROK-US alliance.

 

President Biden said in his inauguration address that “integration is the only way to success,” and “without integration, there is no peace.” In response to Trump's abolition of “American First”, “We will restore the alliance and engage the world again.” “I will become a strong and reliable partner in peace, development and security. We will lead not simply to show off our strength, but to the power of example.”

Immediately after taking office, President Biden restored the'health and security system' which was abolished by the Trump regime by an executive order, and the 7th Islamic visa restrictions on alienated communities, an executive order to abolish the Mexican barrier, and the third Paris climate change agreement within 30 days. Signed the WHO Return Executive Order.

 

In a congratulatory day on Twitter, President Moon said, “Korea always trusts in the US's path to freedom, and as a strong alliance, we will work together for peace and prosperity i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region.” Through the biden administration's slogan'Build Back Better', the importance of the ROK-US alliance has also been put forward.

President Moon said at his inauguration celebration, "The message of unity and reconstruction that President Biden has always emphasized is resonating with the American people. As a prepared president, we will achieve unity and prosperity in the United States."

 

“We have found again that democracy is precious and fragile. At this moment, democracy has won,” he said. “It is a historical moment of crisis and challenge. “Unification is the only way to success,” he said. “There is no peace without integration. There is only bitterness and anger,” he said, saying, “I will treat each other as neighbors, not enemies, treat each other with dignity and respect, and think in the other's situation.” He completely rejected the free term.

"We have to end this barbaric war of red versus blue, rural versus urban,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opposing each other," said Biden. "I swear to be president for all Americans. I will fight hard as for those who supported me as well as for those who did not support me.” Regarding international security, “we will restore the alliance and re-engage with the world.” “Peace, development and security are strong and reliable. I will be a partner. We will not simply show off our strength, but lead us with the strength of an example,” he said, “a peace regime through a reciprocal security alliance.”

 

President Moon's congratulatory remarks, “Korea also accompanies the departure of the Biden government.” “The United States has returned. “A new beginning of the United States will make democracy even greater,” he said. “I support with our people on the journey toward'America United'.” “Korea always follows the American path toward freedom. As a trustworthy and strong alliance, we will work together for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reg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