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째 음주운전’ 배우 채민서, 항소심도 집행유예..치상 혐의 무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5:44]

▲ ‘4번째 음주운전’ 배우 채민서, 항소심도 집행유예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4번째 음주운전이 적발돼 재판에 넘겨진 배우 채민서(40·본명 조수진)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부장판사 이관형·최병률·유석동)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상) 및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채민소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 준법운전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이날 재판부는 “검사가 제출한 증거들만으로는 피해자가 이 사건 교통사고로 형법상 상해를 입었단 점이 합리적 의심이 여지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치상 혐의에 대해선 1심과 달리 무죄를 선고했다.

 

이어 재판부는 “채민서가 음주운전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이 사건 음주운전은 숙취운전으로서 혈중알코올농도가 아주 높지는 않았던 점, 벌금형을 초과하는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채민서는 앞서 지난 2019년 3월 26일 오전 6시경 서울 강남구 역삼역 일대 도로 약 1km 구간을 혈중알코올농도 0.063% 상태로 운전하고,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해 정차하고 있던 차량을 들이받아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채민서는 지난 2012년과 2015년에도 음주운전으로 각 벌금 200만원과 500만원의 약식명령 등 세 차례 음주운전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Chae Min-seo (40, real name Cho Su-jin), who was handed over to the trial after being caught drinking and driving for the fourth time, was sentenced to probation from imprisonment even at the appeal trial.

 

On the 20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Criminal Affairs Division 5-3 (Director Judge Lee Kwan-hyeong, Choi Byung-ryul, Yoo Seok-dong) conducted a first trial in the appeal trial of the Chae Min-so, accused of violating the Special Act on Traffic Accident Handling (Correspondence) and Violation of the Road Traffic Act (drinking and driving). He was sentenced to two years probation after eight months in prison. He also ordered a 40-hour compliance driving class.

 

On this day, the judge said,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evidence submitted by the prosecutor alone proved that the victim was injured under the criminal law in this case, and that the victim was injured under the criminal law."

 

The court then said, "Chae Min-seo is reflecting on the drunk driving crime, and in this case, the fact that drunk driving was a hangover, and the blood alcohol concentration was not very high, and that there was no record of criminal penalties exceeding the fine is favorable and normal." Revealed.

 

Chae Min-seo previously drove about a 1km section of the road around Yeoksam Station in Gangnam-gu, Seoul at around 6 am on March 26, 2019 with a blood alcohol concentration of 0.063%, and was struck by a vehicle that was stationary by running reversely on a one-way street, inflicting a two-week injury. He was accused and handed over to trial.

 

Meanwhile, Chae Min-seo has been punished for drunk driving three times in 2012 and 2015, including a summary order of 2 million won and 5 million won respectively for drunk driv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