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제물포캠퍼스 지역거점 활성화 '도시재생사업에도 시너지 효과'

인천대발전후원포럼 심포지움 14일 유튜브 라이브 개최

이동명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1/14 [18:37]

인천대학교 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 심포지움이 14일 오후 2시 유튜브 라이브로 열렸다. 이번 심포지움은 인천대발전후원포럼(대표 최계운)이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제물포 역세권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여 제물포캠퍼스와 제물포지역의 상생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 최계운 인천대발전후원포럼 대표(인천대 명예교수)     © 이동명 칼럼니스트

 

이날 심포지움에서는 1부 주제발표로 이순복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장이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2부 주제발표 시간엔 안승범 인천대 동북아물류대학원 교수가 제물포캠퍼스 공간 활용전략이란 발표를 했다.

 

이순복 센터장은 주제발표에서 제물포역 도시재생사업은 문화가 모이는, 사람이 모이는, 행복이 모이는 더 모아(The More) 제물포란 비전을 토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센터장은 구체적으로 제물포역 일원을 문화가 모이는 거점공간, 사람이 모이는 상권활성화, 행복이 모이는 정주환경을 목표로 지하상가 리모델링, 행정지원복합거리 조성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제물포역 도시재생사업은 2030년 인천도시재생전략계획에서 노후지역 활성화를 위한 청년창업 전략적 연계 토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물포역 지하상가 공간을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고, 지하상가의 기존 상업기능은 지상 공간에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 센터장은 이와 함께 빈집은행을 활용한 청년창업 및 주거통합공간 조성으로 제물포역 일대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단계별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14일 인천대발전후원포럼(대표 최계운)이 마련한 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 심포지움에서 안승범 교수, 이순복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장이 주제발표를 했다.     © 이동명 칼럼니스트

 

안승범 인천대 교수는 주제발표에서 제물포역 상권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사업에서 인천대가 하나의 개발축으로써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제물포역 인근 지역상인들은 인천대가 송도로 이전한 후 상권이 죽었다고 생각하는데 제물포캠퍼스가 지역활성화를 위한 역할을 하길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안 교수는 이와 같은 지역 상황과 인천시 도시재생사업을 감안하여 제물포캠퍼스를 지자체와 연계한 복합문화·체육시설을 유치하여 지역주민을 위한 교육과 교류의 허브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시민들의 평생교육을 담당할 평생교육원을 활성화 하고, 인천대 과학영재연구소를 과학문화 지역거점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안 교수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재원 마련 방안으로 먼저 인천시와의 협상을 통한 자금조달도 가능하겠지만 BTO 또는 국책사업 유치도 가능한 선택지라고 밝혔다.

 

1부 토론에는 전찬기 전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장, 강도윤 연수구 도시재생지원센터장, 박정환 인천일보 정치부장·탐사보도부장이 참여하며, 2부 토론에는 김재영 인천대 행정학과 교수, 최계운 인천대발전후원포럼 공동대표(인천대 명예교수), 이순복 센터장, 안승범 인천대 교수가 참여했다.

 

이날 심포지움에서 최계운 공동대표는 현재와 같이 제물포역사도 제외하고, 인근에 위치한 인천대학교 제물포캠퍼스도 제외한 좁은 범위의 도시재생 계획으로는 쇠퇴한 도심을 제대로 살릴 수 없다고 지적하며 인천시와 인천대가 한국철도공사 및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손을 잡고 인천 시민이 함께 나서야만 성공적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공동대표는 도시재생뉴딜 형태는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되도록 해야 하며, 이 중에서도 대학연계형으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ctivation of regional bases in the Jemulpo Campus of Incheon National University'Synergy effect on urban

regeneration project' Incheon National University Development Support Forum Symposium Hosted YouTube Live on the 14th

-Columnist Dongmyeong Lee

 

The symposium on how to utilize the Chemulpo Campus at Incheon National University was held on YouTube live at 2 pm on the 14th. This symposium was organized by the Incheon National University Development Support Forum (CEO Gye-woon Choi)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coexistence between the Jemulpo Campus and the Jemulpo area in connection with the Jemulpo Station Area Urban Regeneration Project promoted by Incheon City. ▲ Gye-Woon Choi, CEO of Incheon National University Development Support Forum (Incheon University Emeritus Professor) © Dong-Myung Lee Columnist At the symposium on this day, Lee Sun-bok, head of the Urban Regeneration Field Support Center around Jemulpo Station, presented the'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around Jemulpo Station' as the theme presentation in the first part. did. In the presentation of the theme, Center Director Lee Soon-bok said that the Jemulpo Station Urban Regeneration Project is being promoted based on the vision of “The More Jemulpo,” where culture gathers, people gather, and happiness gathers. Specifically, the center director said that the area around Jemulpo Station will be remodeled underground shopping centers, and the creation of a complex administrative support street aimed at a base space where cultures gather, revitalization of commercial districts where people gather, and a settlement environment where happiness gathers.

 

 

Director Lee said that the Jemulpo Station Urban Regeneration Project is being promoted as a basis for the strategic linkage of youth entrepreneurship to revitalize old areas in the Incheon Urban Regeneration Strategy Plan in 2030. Accordingly, it is a policy to create the space for the underground shopping center of Jemulpo Station as a space for the creation of a startup ecosystem, and to induce the existing commercial functions of the underground shopping center to be activated in the above-ground space. Director Lee said that it will be carried out step by step by 2030 in accordance with the plan to revitalize the Jemulpo Station area by creating an integrated residential space and youth entrepreneurship using the empty house bank. ▲ On the 14th, Professor Seung-beom Ahn and the head of the Urban Regeneration Field Support Center around Jemulpo Station were presented at the symposium on how to use the Chemulpo Campus prepared by Incheon National University Development Support Forum (CEO Gye-woon Choi). © Dong Myung Lee, Columnist In his presentation on the subject, Professor Ahn Seung-beom of Incheon University emphasized that Incheon University can play a role as a development axis in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 to revitalize the commercial area of ​​Jemulpo Station. Local merchants near Jemulpo Station believe that the commercial district died after Incheon University moved to Songdo, but they are expecting the Jemulpo Campus to play a role in local revitalization. Prof. Ahn argued that the Jemulpo Campus should be used as a hub for education and exchange for local residents by attracting complex cultural and sports facilities in connection with local governments, taking into account the local situation and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 in Incheon. Specifically, he suggested a plan to activate the Institute for Lifelong Education, which will be in charge of lifelong education for citizens as a regional base national university, and utilize the Incheon University Science Gifted Research Center as a base center for science and culture. Prof. Ahn said that it is possible to raise funds through negotiations with Incheon City first as a way to raise funds to realize this, but it is an option that attracts BTO or national projects. In the first part of the discussion, Jemulpo Station, former head of the Urban Regeneration Support Center in Jemulpo Station, Kang Gang-yoon, Director of the Yeonsu-gu Urban Regeneration Support Center, and Park Jeong-hwan, the head of the Incheon Ilbo politics and exploration reports, participated in the discussion. The sponsoring forum co-representative (Incheon National University emeritus professor), Lee Soon-bok center director, and Ahn Seung-beom professor of Incheon National University participated. At the symposium that day, co-CEO Gye-Woon Choi pointed out, “With the exception of Jemulpo Station, and the nearby Incheon University Jemulpo Campus, we cannot properly save the declining city center with a narrow urban regeneration plan.” He stressed that only if Incheon citizens join hands with the Korea Railroad Corporation and Korea Railroad Authority to become a successful urban regeneration new deal.” Co-CEO Choi said, “The urban renewal new deal should be a university town-type urban renewal new deal, and among them, it is desirable to promote it as a university-linked typ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