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김태연-김수빈-임서원, 피 튀기는 맞대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6:45]

▲ ‘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김태연-김수빈-임서원 <사진출처=TV CHOSU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김태연-김수빈-임서원이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어제의 절친이 오늘의 적이 되어 맞붙는 ‘피 튀기는 맞대결’을 벌이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는 4주 연속 지상파-비지상파에서 송출되는 전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예능 왕좌 자리를 독주하는 파죽지세 행보를 걷고 있다. 

 

또한 방송 직후 진행한 제 2차 ‘대국민 응원투표’ 역시 230만 건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써냈고,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1월 예능 프로그램 브랜드 평판 1위,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꼽은 비드라마 화제성 부문 2주 연속 1위, ㈜홈초이스 ‘1월 1주차 영화·방송 VOD’ 순위 2위에 등극하는 등, 각종 지표 랭킹을 싹 갈아치우며 전 국민적 관심과 사랑을 받는 ‘국민 예능’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14일 밤 10시 방송되는 ‘미스트롯2’ 5회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의 막이 오르면서, 안방극장을 짜릿한 전율로 휘감는다. 

 

더욱이 ‘데스매치’ 미션은 둘 중 한 명은 붙고, 한 명은 반드시 탈락해야만 가차 없는 룰로 전 라운드 중 가장 잔혹하다 일컬어지는 ‘죽음의 미션’. 이에 참가자들 또한 어느 때보다도 사활을 걸고 무대를 준비, 필살의 무기를 꺼내들고 무대에 나서 현장의 열기를 불 지폈다.

 

특히 지난 본선 1라운드 팀 미션 당시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던 초-중등부가 돌연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하는 숙명의 대결을 예고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던 터. 

 

이들은 상대의 기선을 제압하려는 듯 왜 상대를 지목했냐는 질문에 “만만해서 골랐어요”, 라는 등 서슴없는 도발로 시작하기 전부터 신경전을 폭발시켰다. 또한 미션곡으로 같은 노래를 고르는 돌발 상황이 일어나자 “전 양보 안 해요. 절대 못해요”라며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으로 들끓는 승부욕을 드러내, 역대급 잔혹사가 펼쳐질 것을 예감케 했다.

 

그런가하면 ‘환상의 댄스 파트너’로 불리던 두 동갑내기 절친 역시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 마스터들마저 “얘네는 대체 왜 이렇게 뽑은거냐”는 탄식을 터져 나오게 했다. 

 

또한 한 참가자는 경연 당일에서야 알게 된 상대의 초대형 스케일 무대에 당황, 끝내 무대 아래로 내려가 펑펑 눈물을 흘리며 “졌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오열, 현장을 들끓게 했다. 무엇보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긴박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끝에, 결국 마스터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역대급 임팩트의 최종 결과가 탄생해 현장을 소름과 전율로 휘감았다.

 

제작진은 “자신의 원하는 노래와 무대를 꾸밀 수 있는 미션인 만큼, 예선전과 팀 미션에서는 미처 눈에 띄지 않았던 실력파 인물들이 속출할 예정”이라고 귀띔을 건네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고퀄리티 무대로 모두가 예상 못한 반전 결과를 만들어 낼 트롯 여제들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미스트롯’2는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2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다. 1일 1회, 1인당 7인을 중복 투표하는 방식이며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트롯2’ 5회는 오는 1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istrot 2'Jeon Yu-jin-Kim Da-hyun-Kim Tae-yeon-Kim Soo-bin-Lim Seo-won through the '1 vs 1 Death Match' in the 2nd round of the finals, and yesterday's best friend becomes the enemy of the day and confronts with a'blood splattering confrontation'. It gives you a sense of tension.

 

TV CHOSUN's original trot audition, “Mistrot 2,” recorded the highest ratings among all entertainment programs broadcast on terrestrial and non-terrestrial broadcasts for four weeks in a row, and is taking the lead in taking the throne of entertainment.

 

In addition, the 2nd ``People's Support Vote'', which was held immediately after the broadcast, also recorded a record of exceeding 2.3 million cases.The Korean Enterprise Reputation Institute's January entertainment program brand reputation ranked No. 1, and the non-drama topic 2 selected by Good Data Corporation. It is reinforcing its position as a'national entertainment' receiving attention and love from the whole nation by sharpening the rankings of various indicators such as ranking 1st in a row and ranking 2nd in Home Choice's'January 1st Week Movie and Broadcasting VOD' rankings.

 

In this regard, in the 5th episode of'Mistrot 2', which airs at 10 p.m. on the 14th, the curtain of '1 on 1 Death Match' in which 39 people who passed the final contest face off with an opponent directly designated, the home theater with thrilling thrill. Wind up.

 

Moreover, the ‘Death Match’ mission is a ‘Death Mission’ that is said to be the most cruel of the previous round, with a relentless rule when one of the two sticks and one must be eliminated. Accordingly, more than ever, the participants prepared the stage with their lives and deaths, took out their deadly weapons and went to the stage to ignite the heat of the field.

 

In particular, the site where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students, who showed strong friendship during the first round team mission of the last finals, predicted the confrontation of fate, who suddenly pointed to each other as the confrontation, and made the studio tumult.

 

When asked why they pointed to the opponent as if they were trying to overwhelm the opponent's baseline, they blasted their nerve wars before they started with unhesitating provocations such as “I chose because I was so easy.” Also, when an unexpected situation arises in which the same song is selected for the mission song, “I do not give up. "I can't do it," he said, showing a fierce desire to fight with the appearance of not taking a step back, giving a foreboding that a history of cruelty will unfold.

 

On the other hand, two close friends of the same age who were called ‘fantasy dance partners’ also pointed out each other as confrontation, and even the masters lamented, “Why did you choose these guys this way?”

 

In addition, one participant was embarrassed by the opponent's extra-large scale stage, which he learned only on the day of the contest, and finally went down the stage and shed tears popping up, causing Ohyeol to invade the scene. Most of all, after an urgent atmosphere that could not look ahead, the final result of a successive impact that shocked all of the masters was born, covering the scene with goosebumps and thrill.

 

The production crew pointed, “As it is a mission to decorate the song and stage of your choice, talented people who were not noticed in the preliminary and team missions will appear one after another.” “With the upgraded high-quality stage, everyone unexpectedly Please look forward to the stage of the Trot Empresses who will produce the results of the reversal.”

 

On the other hand,'Mistrot' 2 is in the process of a second round of support for the public to vote for'My own Trot Empress' through the official voting mobile app for smartphones. Once a day, 7 votes per person are repeated, and will be actively reflected in the final score. Episode 5 of “Mistrot 2” will be broadcast at 10:00 pm on the 14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