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ESG 경영 박차 “친환경 실현 모델 확대할 것”

탄소섬유·리젠 친환경시대 기여..친환경 신사업 업계 주목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7:09]

 

▲ 조현준 효성 회장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조현준 효성 회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ESG 경영이 전세계적인 트렌드가 됨에 따라 친환경가치가 기업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이 됐기 때문이다.

 

조 회장은 “고객들이 이미 높은 수준의 환경 인식과 책임을 기업에 요구하고 있다”며 “효성은 그린경영비전 2030을 기반으로 친환경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제품, 소재,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먼저, 효성그룹 주요 3사인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은 지난 해 10월 KCGS(한국기업지배구조원)가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A+등급을 받았다. ㈜효성과 효성중공업㈜ 역시 A등급을 획득, 지속가능경영체제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를 판단하는 기준이다. ESG 평가점수가 높은 기업은 미래에도 고객들이 그 회사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이용할 가능성, 즉 지속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기업투자 결정의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대규모 탄소섬유 투자 계획을 밝히고 진행중이다. 수소차가 미래 모빌리티로 부상하면서 ‘탄소섬유’가 수소 연료탱크의 소재로 함께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효성첨단소재는 전주 탄소섬유 공장에 2028년까지 총 1조원을 투자해 연간 탄소섬유 생산량을 2만4000톤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효성이 2011년 국내 최초 독자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탄소섬유 ‘탄섬(TANSOME®)’은 섬유(실)가 탄소를 92% 함유한 제품이다. 철에 비해 4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10배, 탄성은 7배에 달해 ‘꿈의 신소재’로 불린다. 평균 기압의 최고 900배를 견디면서도 가벼운 무게를 유지해야 하는 수소 연료탱크 소재로 적합해 친환경 수소경제를 뒷받침하는 소재라 할 수 있다.

 

국내에서 탄소섬유를 제조할 수 있는 업체는 효성첨단소재가 유일해 ‘수소경제 기반의 친환경 시대를 이끌 주역’이라고 평가 받고 있다.

 

아울러 효성티앤씨는 폴리에스터, 나일론, 스판덱스 등 주요 섬유 3종 모두 재활용 섬유를 보유하고 국내외 친환경 패션시장을 공략한다.
 
효성티앤씨는 최근 세계 1위 아웃도어 백팩 브랜드 ‘오스프리(OSPREY)’에 산업 부산물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고강력 나일론 섬유 ‘마이판 리젠 로빅(MIPAN®regen robic)’을 공급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에는 환경부·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개발공사·플리츠마마와 제주의 자원순환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를 위해 효성티앤씨는 제주도개발공사가 수거한 삼다수 페트병을 재활용 해 친환경 섬유 ‘리젠제주(regen®jeju)’를 만들었다. 친환경 가방 제조 스타트업인 플리츠마마는 16개의 페트병에서 뽑아낸 실 리젠제주로 플리츠니트 가방을 제작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효성티앤씨가 지난해 출시한 재활용 스판덱스 ‘크레오라 리젠(creora® regen)’은 100% 재생 폐기물로 만든 친환경 섬유다. 효성티앤씨는 친환경 섬유들로 발 빠르게 시장을 선점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yosung Chairman Cho Hyun-joon, spurs ESG management “Expanding eco-friendly models”
-Reporter Park Soo-young

 

Hyosung Chairman Cho Hyun-joon is spurring 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management. As ESG management has become a global trend in recent years, eco-friendly value has become an important criterion for evaluating companies.


Chairman Cho said, “Customers are already demanding a high level of environmental awareness and responsibility from companies. Based on the Green Management Vision 2030, Hyosung will continue to expand products, materials, and business models that can realize eco-friendly values.” It has been said.
 
First, Hyosung Group's three major companies, Hyosung TNC Co., Ltd., Hyosung Advanced Materials Co., Ltd., and Hyosung Chemical Co., Ltd., evaluated the '2020 ESG (Environment, Society, Governance) of a listed company announced by KCGS (Korea Corporate Governance Agency) ', received an A+ grade. Hyosung Co., Ltd. and Hyosung Heavy Industries Co., Ltd. were also evaluated as having an A grade and sustainable management system.


ESG stands for 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and is a standard for judging a company's non-financial performance. Companies with high ESG ratings are emerging as an important factor in corporate investment decisions because their customers are likely to use the company's products or services in the future.


Hyosung Advanced Materials has revealed a large-scale carbon fiber investment plan and is in progress. This is because'carbon fiber'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material for hydrogen fuel tanks as hydrogen cars emerge as future mobility.


Hyosung Advanced Materials plans to increase the annual carbon fiber production to 24,000 tons by investing a total of KRW 1 trillion in the Jeonju carbon fiber plant by 2028.


Carbon fiber'TANSOME®', developed by Hyosung in 2011 based on Korea's first proprietary technology, is a product containing 92% carbon in the fiber (thread). It is only a quarter of that of iron, but its strength is 10 times and elasticity is 7 times, so it is called a “new material of dreams”. It is a material that supports eco-friendly hydrogen economy as it is suitable as a material for hydrogen fuel tanks that must withstand up to 900 times the average air pressure and maintain light weight.


Hyosung Advanced Materials is the only company that can manufacture carbon fiber in Korea, and it is evaluated as'the leading player in the eco-friendly era based on a hydrogen economy'.


In addition, Hyosung T&C is targeting the domestic and overseas eco-friendly fashion market by possessing recycled fibers for all three major fibers, such as polyester, nylon, and spandex.
 
Hyosung T&C recently supplied the world's No. 1 outdoor backpack brand'OSPREY' with'MIPAN®regen robic', an eco-friendly high-strength nylon fiber made by recycling industrial by-products.


Prior to this, last year, he participated in a project to build a resource circulation system in the Ministry of Environment,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Jeju Province Development Corporation, Plitzmama and Jeju. To this end, Hyosung TNC recycled the plastic bottles of Samdasoo collected by the Jeju Island Development Corporation to create an eco-friendly fiber, “regen®jeju”. Plitz Mama, an eco-friendly bag manufacturing startup, drew the attention of consumers by producing pleated knit bags with Sil Regen made from 16 plastic bottles.


Hyosung TNC's recycled spandex “creora® regen” launched last year is an eco-friendly fiber made from 100% recycled waste. Hyosung T&C is expected to strengthen its market competitiveness by quickly preoccupying the market with eco-friendly fib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