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72명

익산 17ㆍ군산 11ㆍ전주 1명 등 29명 신규 '양성'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09:57]

 

 

▲  전북 군산과 익산지역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좀처럼 진정 국면을 보이지 않아 자칫 지역 의료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 1일과 2일 오전 8시 사이 익산 17명ㆍ군산 11명ㆍ전주 1명 등 2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 누적 환자는 372명으로 늘어났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과 익산지역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좀처럼 진정 국면을 보이지 않아 자칫 지역 의료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같은 걱정은 지난 1일과 2일 오전 8시 사이 익산 17명ㆍ군산 11명ㆍ전주 1명 등 2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 누적 환자는 372명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보건당국은 신규 확진자의 자택과 방문지에 대한 방역을 마무리하고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을 통해 이동 동선 및 추가 접촉자와 자가 격리 수칙 준수 여부 등의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직장 내 감염이 지역으로ㆍ지역 감염이 가정으로 전파ㆍ가정에서 직장으로 바이러스를 옮기는 악순환의 연결고리가 형성된 확진자ㆍ가족ㆍ지인 간의 일상적인 만남을 통해 산발적인 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이에 따라, 거리두기 2단계가 군산ㆍ익산ㆍ전주ㆍ완주 혁신도시에 거주하는 도민들은 마스크 착용ㆍ각종 소모임ㆍ동호회 활동ㆍ타지역 방문 자제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3차 대유행이 조기에 종료될 수 있는 만큼 '당분간 불편하더라도 때와 장소에 상관없이 적극적으로 실천해 줄 것'을 보건당국은 당부하고 있다.

 

도내 누적 환자를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 익산 = 107명 ▲ 전주 = 94명 ▲ 군산 = 92명 ▲ 정읍 = 20명 ▲ 고창 = 5명 ▲ 김제 = 4명 ▲ 임실 = 3명 ▲ 완주 = 2명 ▲ 무주ㆍ장수ㆍ남원 = 각 1명 ▲ 기타 = 42명 등이다.

 

현재 193명이 전북대병원ㆍ원광대병원ㆍ군산의료원ㆍ남원의료원ㆍ전남 나주생활치료센터에 각각 분산 수용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177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일상생활로 복귀했고 2명이 안타깝게 치료도중 숨졌다.

 

확진자를 치료할 수 있는 도내 음압병상과 중증환자 전담 병실은 15개 가운데 현재 3개만 비워져 있고 경증 환자 치료를 담당하고 있는 감염병 전담병원인 남원의료원은 잔여 병상이 없으며 군산의료원의 경우 8개만 남아있는 상황이다.

 

또, 무증상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전남 나주생활치료센터 역시 19명이 입원해 1개만 남아있다.

 

道는 전북대병원ㆍ군산의료원ㆍ보건소 등에서 의료진을 지원받아 경증환자를 수용할 생활치료센터 55실 운영을 서두르는 등 추가 병상 마련에 나섰다.

 

한편, 전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 단장을 맡고 있는 전북대병원 예방의학과 이주형 교수팀이 냉ㆍ온풍기가 작동하는 실내 공간에서는 6.5m의 거리에서도 코로나19 비말 감염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주형 교수팀은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조사 시스템으로 지난 6월 17일 전주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조사한 결과, 2m 이상 떨어진 실내공간에서 공기의 흐름을 통해 감염된 사실을 '코로나19의 장거리비말전파 근거(Evidence of Long-Distance Droplet Transmission of SARS-CoV-2 by Direct Air Flow in a Restaurant in Korea)' 연구 논문을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35권 46호)에 게재했다.

 

논문을 통해 이주형 교수는 "공기흐름 경로나 감염자와 마주보는 방향으로 앉았는지 여부를 통해 추가 감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역학조사의 경우 자가격리자와 검사대상자의 밀접 접촉자에 포함하는 방식을 바꾸고 실내시설 조사 역시 좌석배치와 냉ㆍ난방기위치 및 바람의 방향 등을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372 cumulative corona19 confirmed cases

29 people including Iksan 17, Gunsan 11, Jeonju 1, etc.

 

Reporter Kim Hyun-jong

 

There are concerns that patients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in Gunsan and Iksan, Jeollabuk-do, seldom show a calming phase, and that the local medical system may collapse.

 

This worry is because 29 new confirmed cases, including 17 in Iksan, 11 in Gunsan, and 1 in Jeonju, occurred between 8 am on the 1st and 2nd,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372.

 

The health authorities follow the rules of self-isolation with additional contacts and mobile traffic through mobile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losed circuit (CCTV) camera image analysis in order to complete quarantine at homes and destinations of new confirmed patients and identify the exact path of infectio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such as whether or not are in progress.

 

Particularly, sporadic cases of infection are occurring one after another through daily meetings between confirmed patients, family members, and acquaintances, which formed a vicious circle of spreading the virus from home to home and from home to home.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was confirmed.

 

Accordingly, the second stage of distance-taking requires thorough adherence to personal hygiene rules such as wearing masks, various small groups, club activities, and refraining from visiting other areas for residents living in the innovative cities of Gunsan, Iksan, Jeonju, and Wanju. As long as it can be ended, the health authorities are urging that'even if it is uncomfortable for the time being, we will actively practice it regardless of the time and place'.

 

Looking at the cumulative patients in the province by region ▲ Iksan = 107 ▲ Jeonju = 94 ▲ Gunsan = 92 ▲ Jeongeup = 20 ▲ Gochang = 5 ▲ Gimje = 4 ▲ Imsil = 3 ▲ Wanju = 2 ▲ Muju ㆍJangsuㆍNamwon = 1 each ▲ Others = 42.

 

Currently, 193 people are being decentralized and receiving treatment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Gunsan Medical Center, Namwon Medical Center, and Jeonnam Naju Life Treatment Center. 177 people were diagnosed with cure and returned to their daily lives, and two people died unfortunately during treatment.

 

Of the 15 negative pressure beds and wards dedicated to severe patients in the province that can treat confirmed patients, only three are currently vacant. Namwon Medical Center, a hospital dedicated to infectious diseases that treats mild patients, has no remaining beds, and only eight are left in the case of Gunsan Medical Center.

 

In addition, 19 people are hospitalized at the Jeonnam Naju Life Treatment Center, where asymptomatic patients are being treated, and only one remains.

 

Doo started to prepare additional beds by rushing to operate 55 living treatment centers to accommodate mild patients with medical support from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Gunsan Medical Center, and Health Center.

 

Meanwhile, the team of Professor Lee Ju-hyung of the Department of Preventive Medicine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o is in charge of the head of the Jeonbuk-do Infectious Disease Control Support Group, confirmed that COVID-19 droplet infection is possible even at a distance of 6.5 m in an indoor space where a cold and hot air fan operates.

 

Prof. Lee Ju-hyung's team used the KCDC's infectious disease investigation system to investigate the infection route of confirmed patients in Jeonju on June 17. Long-Distance Droplet Transmission of SARS-CoV-2 by Direct Air Flow in a Restaurant in Korea)' research paper was published in the latest issue of JKMS (vol. 35, no. 46).

 

Through the thesis, Professor Lee Ju-hyung said, "We were able to confirm the possibility of further infection through the airflow path or whether we sat in the direction facing the infected person." "In the case of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he method of including in close contact between self-quarantine and test subject It is necessary to consider the seat arrangement, the location of the air conditioner and the air conditioner, and the direction of the wind, too.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