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태, 야권 대통합 신호탄될 수 있다

지역 정가 "유승민도 오라" 야권 잠룡들 모두 힘 합쳐 강력한 단일후보 만들어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8:1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거대여당의 입법 독주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이 야권 대통합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계속된 침묵에 야권의 대여 투쟁 강도는 거세지고 있고, 대구 출신 차기 대권 잠룡들은 일제히 힘을 합쳐야 한다며 야권 대통합을 외치고 있다.

 

윤석열 국정조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1인시위도 점차 국민들의 공감대를 얻고 있는 모양새다.

 

▲ 유승민, 주호영, 홍준표 TK를 대표하는 대권주자들. (C)

 

지역 정가도 주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만촌네거리 1인 시위에 나서면서 보수심장 TK(대구경북)도 윤석열 사태의 본격적인 불이 지펴지는 모양새다. 이미 여당의 가덕도 신공항 밀어붙이기로 심기가 상한 대구경북이 윤석열 사태로 여당 공격을 이한 야권 통합에 불을 지피는 상황이다.

 

야권 대통합의 포문은 대구 출신 대권 잠룡들인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8일 동시에 열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좌파 정권의 입법 독재 전선에 이제 모두가 하나 되어 힘을 모을 때라며 야권 통합을 강조했다. 홍 의원은 밖에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세력도 함께 하고, 이재오 전 장관을 비롯한 보수·우파 시민단체도 함께해야 한다“(그리고)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비롯한 강성 우파도 함께 해야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실정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모두가 힘을 합치자고 해도 들은 척도 하지 않는 사람들이 추미애 탄핵, 라임·옵티머스 특검, 윤석열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 등을 발의할 때는 사인해달라고 요구한다소아(小我)를 버리고 대도(大道)로 나가시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자신의 팬클럽 유심초가 주최한 유승민과의 온택트 미팅’(유튜브 라이브)을 통해 통합이 울타리 론을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살아있는 권력을 엄정히 수사하라고 본인(문재인 대통령) 입으로 얘기하고 지금 이게 뭔가. 법이라는 게 얼마나 무서운지 꼭 보여줘야 한다문 대통령이 지금 검찰 갖고 저러는 이유가 울산시장 선거 부정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세 가지 사건인데 문 대통령의 범죄 혐의가 없느냐는 것이 앞으로 문제가 될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윤석열 검찰총장 등에 같이 경쟁하자. 이번에는 제일 경쟁력 있는 단일후보를 내세워 더불어민주당을 야당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 정가 일각에서도 하나의 야권 통합, 강력한 대권주자를 빨리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지역 정가에서는 박근혜 탄핵으로 매몰차게 외면헸던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서도 최근 돌아오라는 손짓을 하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제 유승민도 돌아올 때가 됐다. 이제 TK에서도 유승민을 받아들여야 한다. 유승민의 진정성이 지금 TK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야권의 통합설은 불안한 윤석열 총장의 불안한 미래와도 관련이 있다. 특히, 정치권 일각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장기 침묵을 두고 차기 대선 구도를 염두해 둔 고도의 전술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결투를 장기전으로 끌고 가면서 결국은 윤 총장이 출마하지 못하게 되는 상황을 만들어 야권 후보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가 있을지 모른다는 것.

 

실제, 윤석열 총장이 이번 사태로 차기 대권주자로 급부상하고는 있지만 문 대통령 사람인 윤 총장이 결코 야권 대권주자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선 결과를 차치하더라도 윤석열 사태가 결국엔 민주당 대선전략 중 하나가 된다는 얘기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지금 추와 윤 누구에게도 손을 들어줄 수가 없다. 그렇지만 문 대통령의 침묵을 잘 생각해 봐야 한다. 윤석열 띄우기로 야권의 강력 차기 대권주자를 견제하고 가덕도 신공항으로 야권 분열과 부산시장 재탈환, 코로나 19로 현 실정을 묻는 고도의 전략에 대한 총제적 목표는 민주당 자신들의 정권 재창출일 것"이라며 "지금은 윤석열 사태를 국민의힘에선 하나의 야권 통합으로 만들어야 한다. 사이다 정치를 펼칠 수 있는 정치인 모두를 끌어들여, 야권의 강력 대권주자를 빨리 부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oon Seok-ye situation can be signaled as a great integration

[Break News] Lee Sung-hyun Reporter =

 

It is noted whether the legislative solos of the big women's party and the order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 of Justice Minister Chu My-ae to be a signal of the veto-versus-integration.

 

The intensity of the struggle for the rental of the yakwon is being cast on President Moon Jae-in's continued silence, and the next presidential jamryongs from Daegu are shouting for the integration of the white power, saying they must join forces.

 

Yun Seok-ye's national investigation and the one-man ranking of the people's first-class lawmakers calling for the unanimity of President Moon Jae-in are also gradually gaining consensus among the people.

 

The maintenance heart of TK (Daegu Gingbuk) is also in the shape of a full-scale fire in yunseok thermal crisis,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Power Park, Joo Ho-young, took part in a one-man demonstration on Manchonne Street over the weekend. Daegu Gyeongbuk, whose planting is already capped by the ruling party's push for a new airport, is setting fire to the integration of the yakwon, which has carried out attacks on the ruling party in the yunseok-yeung crisis.

 

The phomun of the opposition integration was held at the same time on 28 June by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and Independent Member Hong Joon-pho, a large-power jamryongs from Daegu.

 

On his Facebook, Hong Joon-com stressed the integration of the right, saying, "Now is the time for everyone to join forces on the legislative dictatorship front of the left-wing regime." "There should be a representative faction of Aan Cheol-soo (National Party) outside, as well as conservative and right-party civic groups, including former Minister Lee Jae-o," Hong said, "and (and) the powerful right factions, including former G.P.A. President Kim Moon-so, must also be in place to prevent the tyranny and situation of the Moon Jae-in regime." Then, toward the strength of the people, he said, "When those who do not measure that they all want to join forces, they ask for autographs when they make demands for a state investigation into the impeachment of Chumi-ae, the Special Sword of Lyme and Optimus, and the Yoon Seok-yeon situation," and he said我, "Abandon the children and go out to the great province."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also stressed the integration fence loan through an "on-the-tek meeting with Yoo Seung-min" (YouTube Live) hosted by his fan club YuSimcho.

 

Former Lawmaker Yu said, "I (President Moon Jae-in) told me to strictly investigation living power, and now this is something. "I must show you how scary it is to be law," he said, "and I think the reason why President Moon is now a prosecutor is three cases of election fraud in Ulsan, the Lyme and Optimus cases, and the economic manipulation of Wolsung No. 1, and it is likely that there will be no criminal charges against Moon in the future."

 

He said, "Let's compete together with Representative Aan, independent lawmaker Hong Joon-p'yoon, former Seoul mayor Oh Se-hoon, Jejiji Won Hee-ryong, a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 This time, we should put out the most competitive single candidate and make the Democratic Party the opposition party."

 

There is a growing voice in some areas of the list of countries that they need to quickly create a one-way integration, a strong president. In addition,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who has been "turned away헸 by the "impeachment of Park Geun-hye" at the local list, has recently beckoned to "come back."

 

An official at the local list said, "It's time for Yoo to return. Now TK must also accept Yoo Seung-min. The authenticity of Yoo is necessary for TK now."

 

The integration of the yak-do is also related to the uneasy future of President Yun Seok-yeon. In particular, some in the political circles have doubts about whether this is a highly tactical tactic that has left President Moon's long-term silence o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n mind. That he may have intended to neutralize the candidate for the nomination by dragging the duel between Minister Choo Mye-ae a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 into a long-running war, creating a situation that would eventually prevent Yun from running.

 

In fact, although President Yoon Seok-ye has emerged as the next presidential nominee in the event of this situation, there is also talk that President Moon's man, President Yun, will never become a foreign power. Even if the results of the seoul market and the Busan mayor's elections are noted, the Yoon Seok-yeon situation will eventually become one of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mpaign strategies.

 

An official in the local political circles said, "President Moon cannot raise his hand to anyone, Chu and Yun, right now. However, we must consider Moon's silence well. "The general goal of the highly recommended strategy of establishing the current situation with the division of the yakwon, the re-conversion of the Busan mayor, and the covid-19 to the new airport of Gadukdo will be the re-creation of the DEMOCRATIC PARTY's own regime." We need to attract all the politicians who can play cider politics and quickly highlight the powerful presidents of the yak,"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