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30일 0시부터 적용… 전북 코로나19 누적 327명

이요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18:23]

 

 

▲  김승수(오른쪽) 전북 전주시장이 29일 코로나19 바이러스 비말 차단을 위해 투명 플라스틱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오는 30일 0시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군산과 익산에 이어 세 번째로 전주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30일 0시를 기해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된다.

 

이는 지난 13일 이후 불과 2주 만에 전주에서 무려 23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도내에서 14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됨에 따라, 상향 조정됐다.

 

29일 김승수 전주시장은 "그동안 시민들의 자발적인 동참과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코로나19를 잘 극복해 왔다"며 "행정에서는 빠른 판단과 선제적인 대응으로 시민들은 적극적인 협조와 수칙 준수로 다시 한 번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하루빨리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예방을 위해 불필요한 외출 및 모임을 자제하고 상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덧붙였다.

 

오는 30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포장 및 배달만 허용된다.

 

카페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 및 배달만 가능하고 결혼식장 및 장례식장은 인원이 100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또, 중점관리시설 9종 가운데 클럽ㆍ룸살롱 등 유흥주점을 비롯 단란주점ㆍ감성주점ㆍ콜라텍ㆍ헌팅포차는 집합금지가 내려지며 실내스탠딩 공연장ㆍ노래방ㆍ실내체육시설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아울러, 초ㆍ중학교 등교는 3분의1 준수(고등학교 3분의 2)와 종교시설은 정규예배 등 좌석수의 20% 이내로 제한하고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이를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관리법에 따라 관리자 및 운영자에게는 300만원ㆍ이용자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만일, 해당 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치료비ㆍ방역비 등에 대한 모든 구상권 청구도 이뤄진다.

 

다중이용시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위반시에도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공립시설의 경우 노인볼봄시설과 어린이집ㆍ지역아동센터 등 필수 시설을 제외한 도서관ㆍ문화ㆍ체육시설 등 실내시설의 운영도 전면 중단된다.

 

단, 장애인복지시설ㆍ노인주간보호센터ㆍ어린이집 등 일부 시설은 인원 제한 등 방역 강화를 원칙으로 운영할 수 있다.

 

한편, 전북은 27일 9명ㆍ28일 17명ㆍ29일 9명 등 총 35명이 신규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29일 오후 6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는 327명으로 늘어났다.

 

누적 환자를 도내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 88명 ▲ 익산 = 83명 ▲ 군산 = 78명 ▲ 정읍 = 20명 ▲ 고창 = 5명 ▲ 김제 = 4명 ▲ 임실 = 3명 ▲ 완주・무주ㆍ장수ㆍ남원 = 각 1명 ▲ 기타 = 42명 등이다.

 

이들 확진자와 직ㆍ간접 접촉자로 분류된 ▲ 익산 = 528명 ▲ 전주 = 185명 ▲ 군산 = 52명 ▲ 완주 = 54명 ▲ 남원 = 16명 ▲ 김제 = 19명 ▲ 고창 = 16명 ▲ 무주 = 10명 ▲ 정읍ㆍ부안 = 각 9명 ▲ 순창 = 8명 ▲ 장수 = 5명 ▲ 진안 = 4명 ▲ 임실 = 1명 등 총 916명이 자가 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si 'Social Distance Level 2' upgraded

Applied from 0:00 on the 30th… Jeonbuk Corona 19 cumulative 327 people

 

Reporter Lee Yohan

 

The third social distancing period in Jeonju area after Gunsan and Iksan in Jeollabuk-do will be upgraded from stage 1.5 to stage 2 at 0 o'clock on the 30th.

 

This has been revised up as there were a whopping 23 new corona19 confirmed cases in Jeonju within just two weeks after the 13th.

 

On the 29th, Jeonju Mayor Kim Seung-soo said, "We have been well overcoming Corona 19 through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citizens and the power of social solidarity." He asked, "I will join forces to overcome the viral infection situation as soon as possible."

 

In particular, he added,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 19 infectious disease, refrain from unnecessary going out and meetings, and follow the 2nd stage of life prevention rules, always wearing a mask and keeping social distances."

 

If social distancing is upgraded to stage 2 from 0 o'clock on the 30th, restaurants will only be allowed to package and deliver after 9 PM.

 

The café can only be packaged and delivered regardless of business hours, and wedding halls and funeral halls are limited to less than 100 people.

 

In addition, among the nine types of priority management facilities, group bans are imposed on entertainment pubs such as clubs and room salons, as well as Danran pubs, Gamseong pubs, Collatec, and Hunting Pochas. do.

 

In addition, primary and junior high school attendance at school is limited to one-third (high school two-thirds) and religious facilities are limited to within 20% of the seating capacity, such as regular worship, and meetings and meals are prohibited.

 

For businesses that violate this, administrative fines of 3 million won and less than 100,000 won are imposed on managers and operators according to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nd Management Act.

 

If there is a confirmed case at the facility, all claims for reimbursement for treatment and quarantine expenses are also made.

 

Penalties are also imposed for violations of the mandatory wearing of masks in multi-use facilities.

 

In the case of national and public facilities, the operation of indoor facilities such as libraries, cultural and sports facilities, except for essential facilities such as senior citizens' care facilities, daycare centers and community children's centers, will also be completely suspended.

 

However, some facilities, such as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day care centers for the elderly, and day care centers, can be operated in principle to strengthen quarantine, such as limiting the number of people.

 

Meanwhile, in Jeonbuk, a total of 35 people, including 9 on the 27th, 17 on the 28th, and 9 on the 29th, were newly tested positive for Corona 19, and the cumulative confirmed number increased to 327 as of 6 pm on the 29th.

 

Looking at the cumulative patients by region in the province ▲ Jeonju = 88 ▲ Iksan = 83 ▲ Gunsan = 78 ▲ Jeongeup = 20 ▲ Gochang = 5 ▲ Gimje = 4 ▲ Imsil = 3 ▲ Wanju, Muju, Jangsuㆍ Namwon = 1 person each ▲ Others = 42 people.

 

Classified as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these confirmed cases ▲ Iksan = 528 ▲ Jeonju = 185 ▲ Gunsan = 52 ▲ Wanju = 54 ▲ Namwon = 16 ▲ Gimje = 19 ▲ Gochang = 16 ▲ Muju = 10 People ▲ JeongeupㆍBuan = 9 people each ▲ Sunchang = 8 people ▲ Longevity = 5 people ▲ Jinan = 4 people ▲ Imsil = 1 person A total of 916 people are in self-quarantin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