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 감염차단 총력 대응...'거리두기 2단계 준하는 방역 조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7:26]

 

▲변성완 시장권한대행이 26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C)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최근 3일 연속 두 자릿수 확진자 발생에 따라 오는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나선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6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열고, 최근 지역 내 초연음악실과 관련해 지난 24일 18명, 25일 25명, 이날 22명 등 연이어 확진자가 급증하며 코로나 3차 유행이 현실로 다가오자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변 권한대행은 "오늘 확진자는 총 22명이 추가되어 총 701명"이라며 "14명은 초연음악실 관련 접촉자이고 5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3명은 감염원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국적으로 코로나 3차 재유행이 현실화되고 있으며, 부산의 코로나 19 상황이 급속도로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초연음악실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2차 감염으로 확산되고 있고, 수도권과 타 지역으로부터의 감염과 학교, 병원 등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부산시도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앞서, 자체적으로 내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유흥시설 등 9종 중점관리시설은 전국 2단계 격상 전까지 영업은 허용하되, 마스크 착용, 출입자명부 작성 등 핵심방역 수칙 위반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가 적용된다.

 

중점관리시설(9종)은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스텐딩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식당.카페(일반.휴게음식점.제과점영업) 등이다.

 

또 시는 14종의 일반관리시설도 2단계 수준으로 면적당 인원 제한(8㎡당 1명)과 음식 섭취 등 위험도가 높은 활동은 금지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해당되는 일반관리시설(14종)은 ▲PC방 ▲결혼식장 ▲장례식장 ▲학원(교습소 포함) ▲ 직업훈련기관 ▲공연장 ▲영화관 ▲놀이공원.워터파크 ▲오락실.멀티방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이.미용업 ▲상점.마트.백화점 ▲독서실.스터디카페 등이다.

 

▲부산시가 26일 유흥시설, 외식업, 공중위생단체장 등 12개 단체장과 회의를 열고 있다./부산시 (C) 배종태 기자

 

아울러 국공립시설은 이용 인원이 30% 이내로 제한되고, 실내와 위험도 높은 실외활동에 대해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 범위가 확대된다.

 

변 권한대행은 “최근 음악실 등 소모임과 취미활동 중 마스크 착용이 미흡하여 집단감염이 발생한 만큼, 모든 모임에서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험과 공무, 기업 필수경영활동을 제외하고 100인 이상의 모임과 행사도 금지된다. 다만, 전시 박람회와 국제회의의 경우 면적당 인원을 제한해 개최할 수 있다.

 

프로스포츠 관중 수를 10% 이내로 제한하고, 등교수업은 밀집도를 3분의 1로 조정하여 실시한다. 종교활동의 경우 정규예배와 미사.법회 등은 좌석 수의 20% 이내로 인원을 제한하며 이외의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마스크 미착용과 방역수칙 위반은 과태료 부과 뿐만 아니라, 향후 접촉자 치료비 등 구상권 청구의 대상이 될 수 있다.

 

변 권한대행은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최대한 외부활동과 모임을 자제하시고, 마스크 착용과 다중이용시설 방문 시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면서 “주변에서 방역 조치 위반이 의심되는 사례를 목격하거나 전해 들으시면 적극적으로 시와 구군, 경찰 등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고삐를 죄지 않으면 우리 모두의 일상이 멈춰버리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시민들의 인내와 협조 외에 방법이 없는 만큼, 수능시험만을 바라보고 공부한 아이들과 생계를 걱정하는 이웃들을 생각하며 조금만 더 노력하자”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y, responding to corona infection prevention...'Measures against quarantine in the second stage of distance

 

Busan City is trying to block the spread of Corona 19 with quarantine measures equivalent to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from the 27th due to the occurrence of double-digit confirmed cases for the last three consecutive days.

 

Busan Mayor Byeon Seong-wan held a press briefing on the afternoon of the 26th, an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rapidly increased on the last 24th, 25th on the 25th, and 22 on the same day regarding the local premiere music room. It was decided to strengthen quarantine measures.


“Today, a total of 22 confirmed cases were added, a total of 701,” said Acting Authority Byun. “14 were contacted by the premiere music room, 5 were contacted by existing confirmed cases, and 3 are under investigation of the source of infection.”

 

"The third coronavirus pandemic is becoming a reality nationwide, and the situation of Corona 19 in Busan is rapidly becoming serious," he said. "The group infection that started in the premiere music room is spreading as a secondary infection, and infection from the metropolitan area and other regions. Infections are occurring in departments, schools, hospitals, etc."

 

He said, "Before the upgrade of the national social distancing stage in Busan, we will implement measures equivalent to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at 0 o'clock tomorrow."

 

Accordingly, the city permits 9 types of priority management facilities, including entertainment facilities, to operate until the second stage of the nationwide upgrade, but the One Strike Out system is applied in case of violating the core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and making an access list.

 

Key management facilities (9 types) are ▲ clubs and room salons, etc. Bakery sales).'''''''''''''

 

In addition, the city has decided to recommend that 14 types of general management facilities are also limited to the level of 2 levels, and that high-risk activities such as food consumption and high-risk activities are prohibited.

 

The applicable general management facilities (14 types) are ▲ PC room ▲ wedding hall ▲ funeral hall ▲ academy (including training center) ▲ vocational training institution ▲ performance hall ▲ movie theater ▲ amusement park, water park ▲ recreation room, multi-room ▲ bathing place ▲ indoor sports facility ▲ E. Beauty industry ▲ Stores, marts, department stores ▲ Reading rooms, study cafes, etc.

 

In addition, the number of people used in public and public facilities is limited to within 30%, and the scope of mandatory mask wear for indoor and high-risk outdoor activities is expanded.

 

Byeon said, "As a group infection occurred due to insufficient wearing of masks during small groups and hobbies such as music rooms, please thoroughly observe wearing masks at all meetings."

 

In addition, meetings and events with more than 100 people are prohibited except for exams, public affairs, and essential corporate management activities. However, exhibition fairs and international conferences can be held by limiting the number of people per area.

 

The number of professional sports spectators is limited to 10% or less, and classes are conducted by adjusting the density to one-third. In the case of religious activities, regular worship, Mass, and court meetings are limited to within 20% of the number of seats, and other gatherings and meals are prohibited.

 

Non-wearing of masks and violations of quarantine rules may be subject not only to fines for negligence, but also to claim reimbursement rights such as medical expenses for contacts in the future.

 

“Citizens should refrain from outside activities and gatherings as much as possible and follow the quarantine rules when wearing masks and visiting multi-use facilities,” said Acting Authority Byeon. “If you witness or hear of suspected violations of quarantine measures in the vicinity, Please actively report it to the city, district, police, etc.”

 

“If we don't hold our reins right now, the worst situation can happen, where our daily lives stop,” he said. “As there is no way other than the patience and cooperation of citizens, the children who studied only by watching the SAT and the neighbors who are worried about their livelihood Think about it and try a little more.”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