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네이버와 콘텐츠·물류 전략적 사업 제휴..6000억 주식 교환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7:37]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CJ는 네이버와 K콘텐츠 및 디지털 영상 플랫폼 사업 협력, e커머스 혁신을 위한 e-풀필먼트(e-fulfillment) 사업 공동추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포괄적 사업제휴를 맺고, 6000억원 규모의 주식 교환에 합의했다고 26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 합의로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각 1500억원, CJ대한통운은 3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네이버와 교환한다.

 

CJ ENM과 CJ대한통운은 자사주 매각, 스튜디오드래곤은 3자배정 유상증자(신주발행) 방식을 취하고, 네이버는 각 상대방에 같은 금액의 자사주를 매각한다. 자사주 교환일은 오는 27일이며, 스튜디오드래곤의 유상증자에는 약 2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양사 간 제휴는 콘텐츠와 커머스 부문전방위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콘텐츠 분야에서 양사는 세계시장 공략 가능성이 큰  웹툰의 영상화권리(IP) 확보 및 영상화(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에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가 공동으로 투자한 프리미엄 IP 중 일부를 CJ가 우선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고부가가치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 콘텐츠 투자 펀드 조성을 포함해 앞으로 3년간 총 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영화 ‘기생충’, 드라마 ‘도깨비’ 등 글로벌에서 검증된 제작 역량 및 최고 수준의 전문 인재들을 보유하고 있고, 네이버 웹툰은 풍부한 스토리가 생산되는 콘텐츠 생태계로 글로벌 월간 이용자 수가 최근 6700만명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으로 팬덤이 확대되고 있다. 양사 핵심 역량을 결합해 만든 수준 높은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K콘텐츠 확산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CJ ENM에서 최근 분사한 티빙(TVING)도 국내 대표 OTT서비스로 도약할 기회를 잡았다. 티빙-네이버 멤버십 간 결합상품 출시 등 가입자 확대를 위한 협력을 추진하는 동시에, 네이버가 티빙 지분 투자에도 참여해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에 맞설 수 있는 확고한 경쟁력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해외에서 인기몰이 중인 V라이브 등 네이버의 영상 플랫폼을 활용해 CJ의 음악·공연 콘텐츠를 글로벌로 유통하고, VR·AR을 적용한 실감형·숏폼 콘텐츠 등 新유형 콘텐츠 확보와 제작을 위해서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CJ 관계자는 “세계 수준의 콘텐츠 기획·제작 역량을 가진 CJ와 웹툰·웹소설 등 원작 콘텐츠를 보유한 네이버 간 협력으로 K콘텐츠의 글로벌 확장이 기대된다”며 “이를 통해 국내 창작 생태계 활성화와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e커머스·물류분야에서는 CJ대한통운의 e-풀필먼트 서비스가 네이버의 전략적 파트너로본격적으로 나선다. 양사는 시범적으로 추진하던 e-풀필먼트 사업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물류 인프라 공동 투자 등의 방법을 통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객들에게는 최적의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국내 e커머스 쇼핑ㆍ물류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더불어 물류 관련 기술개발에도 상호협력해 수요 예측, 물류 자동화, 재고배치 최적화, 자율주행, 물류 로봇 등의 디지털 물류 시스템을 한층 정교화해 스마트 물류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향후 양사는 사업제휴협의체를 통해세부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인공지능·빅데이터·로봇기술 등 미래유망 분야 추가 공동사업 기회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CJ주식회사 최은석 경영전략총괄은 “이번 제휴는 각 분야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갖춘 두 기업이 만나 글로벌 경쟁 시장에서 앞서나갈 수 있는 새로운 협력 패러다임”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개방적 협력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국내 물류·엔터테인먼트 1위 업체들과의 협업으로 국내외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편의를 제공해 나가고자 한다”며 “네이버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업을 강화하며 색다른 서비스와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CJ entered into a comprehensive business alliance with Naver, focusing on the cooperation of K content and digital video platform business, and joint promotion of e-fulfillment business for e-commerce innovation, and agreed to exchange shares worth 600 billion won. It was officially announced on the 26th.

 

With this agreement, CJ ENM and Studio Dragon will exchange shares worth 150 billion won each and CJ Logistics 300 billion won with Naver.

 

CJ ENM and CJ Logistics sell treasury shares, Studio Dragon takes a paid-in capital increase (issuance of new shares), and Naver sells treasury shares of the same amount to each other. The treasury stock exchange date is on the 27th, and Studio Dragon's rights offering is expected to take about two weeks.

 

The partnership between the two companies is carried out across all aspects of the content and commerce sector. First, in the content field, the two companies decided to cooperate in securing the right to visualize webtoons (IP) and making them video (drama, movie, animation), which has a high potential to target the global market.

 

This is a method in which CJ produces some of the premium IP jointly invested by both companies as high-value-added video content targeting the global market. To this end, the two companies plan to invest a total of 300 billion won over the next three years, including the creation of a joint content investment fund.

 

CJ ENM and Studio Dragon have globally proven production capabilities and top-notch professional talents such as the movie'Parasite' and the drama'Goblin', and Naver Webtoon is a content ecosystem where rich stories are produced, and the number of global monthly users is 6700. The fandom is expanding explosively, exceeding 10,000 people. The goal is to target the global market and contribute to the spread of K contents with high-quality contents created by combining the core competencies of both companies.

 

TVING, which was recently spun off from CJ ENM, also took an opportunity to leap forward as a representative OTT service in Korea. While promoting cooperation to expand subscribers, such as the launch of a combination product between Teabing and Naver membership, Naver plans to participate in the investment of Teabing shares to build a solid competitive edge against global OTT such as Netflix.

 

In addition, CJ's music and performance contents are distributed globally using Naver's video platform such as V Live, which is popular overseas, and mutual cooperation to secure and produce new types of contents such as realistic and short form contents applied with VR and AR. I decided to do it.

 

A CJ official said, “The global expansion of K-contents is expected through cooperation between CJ, which has world-class content planning and production capabilities, and Naver, which has original content such as webtoons and web novels. Through this, activation of the domestic creative ecosystem and creation of youth jobs I will also contribute.”

 

In the field of e-commerce and logistics, CJ Logistics' e-full-filment service is starting to become a strategic partner of Naver. The two companies plan to expand the scope of application of the pilot e-full-filment business and actively cooperate through methods such as joint investment in logistics infrastructure.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o provide an optimal shopping experience to customers and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domestic e-commerce shopping and logistics ecosystem.

 

In addition, it plans to build smart logistics by further elaborating digital logistics systems such as demand forecasting, logistics automation, inventory allocation optimization, autonomous driving, and logistics robots through mutual cooperation in the development of logistics-related technologies.

 

In the future, the two companies will discuss detailed cooperation plans through the business alliance council, while continuing to discover additional joint business opportunities in promising field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big data, and robot technology.

 

"This partnership is a new cooperation paradigm that allows two companies with unrivaled capabilities in each field to meet and lead in the global competitive market," said Eun-Seok Choi, head of management strategy at CJ Corporation. I will try” he said.

 

Naver CEO Han Seong-suk said, “We intend to provide new experiences and conveniences to domestic and foreign users through collaboration with the top domestic logistics and entertainment companies.” “Naver will continue to reinforce collaboration with partners in various fields and provide unique services and businesses. Will continue to develop.”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