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합리한 퇴직연금 관행 손본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4:09]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불합리한 퇴직연금 관행 및 약관 개선 추진에 나선다. 핵심설명서 도입 및 각종 수수료 등에 대한 안내강화, 운용지시의 명확화 등을 통해 소비자의 이해도를 제고하고 분쟁예방에 힘쓰겠다는 계힉이다.

 

26일 금감원에 따르면 개인형IRP 계약 체결시 금융회사는 가입에 따른 혜택만을 강조하고, 해지시 불이익과 수수료 등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안내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이로 인해 가입자가 나중에 해지하거나 수익률 안내장 수령 등을 통해 중도해지 세액 또는 퇴직연금 수수료를 인지하고, 가입당시 안내받지 못했다는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앞으로는 개인형IRP 계약 체결시 가입자가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을 정리한 ‘핵심설명서’(1page)를 교부하도록 했다.

 

아울러 금융회사가 퇴직연금펀드의 환매수수료에 대해 충분한 안내를 하지 않아 이를 인지하지 못한 소비자의 민원이 발생, 소비자가 ‘운용지시서’에 환매수수료를 직접 기재(온라인 입력)하는 등의 방법으로 환매에 따른 불이익을 사전에 인지할 수 있도록 절차가 개선된다.

 

또한, 금융회사는 소비자에게 제시하는 퇴직연금펀드 중에 불필요하게 환매수수료가 부과되는 펀드가 없는지를 자체 점검에 나선다.

 

연금계좌의 연간 납입한도 설정 등도 개선된다. 가입자가 연금계좌에 납입할 수 있는 자기부담금은 연간 1800만원으로, 금융회사는 복수계좌를 통한 한도초과 방지를 위해 계좌개설시 은행연합회에 계좌별 한도를 등록하고 있다.

 

일부 금융회사가 납입한도를 임의로 설정·등록하거나, 한도에 대한 충분한 안내를 하지 않을 경우, 가입자가 특정 계좌의 납입한도를 지나치게 높게 설정함으로써, 추가 계좌개설이 불가능해지는 사례도 파악됐다. 금융회사가 영업점 방문을 통해서만 한도변경을 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가입자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퇴직연금 가입 신청서’에 한도설정에 대한 안내문구를 반영하고, ‘연간 납입한도’란을 신설, 납입한도를 가입자가 직접 수기로 기재(온라인 입력)하도록 개선된다. 비대면(인터넷, 유선 등)을 통해서도 한도를 변경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운용지시서’상 부정기적으로 납입되는 기업의 부담금(경영성과금, 퇴직금)에 대해 별도로 운용지시를 받도록 개선한다.

 

현행 DC·IRP계좌에 기업은 경영성과금·퇴직금(부정기납), 근로자는 자기부담금(정기납) 등을 납입할 수 있다. 많은 금융회사가 운용지시서상 부담금 종류를 구분하지 않고, 일원화된 (사전)운용지시에 따라 적립금이 운용되도록 함으로써, 기업이 부정기적으로 납입하는 퇴직금·경영성과금이 근로자가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운용지시에 따라 펀드로 운용되고 손실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보험사의 퇴직연금약관(자산관리보험약관)에는 연금수령단계의 수수료가 기재되지 않아 가입자가 인지하기 곤란한 실정이다.

 

연금수령단계의 수수료율은 계약의 중요한 내용임에도, 보험사 내부자료인 ‘보험료 및 책임준비금 산출방법서’에만 기재하고 가입자에게 교부하는 약관에 표기하지 않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게 금감원의 지적이다. 앞으로는 보험사의 퇴직연금약관에도 연금수령단계의 수수료율을 표기하도록 개선된다.

 

금감원은 “퇴직연금사업자로 하여금 위 개선과제에 대해 금년말까지 이행을 완료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단, 부정기납의 운용지시 구분 등 전산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사항은 내년 1분기까지 이행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sets out to improve unreasonable retirement pension practices and terms and conditions. It is a plan to improve the understanding of consumers and prevent disputes through the introduction of core instructions, reinforcement of guidance on various fees, and clarification of operation instructions.

 

According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on the 26th, when signing a private IRP contract, financial companies tend to emphasize only the benefits of signing up, and do not actively inform about disadvantages and fees upon termination.

 

As a result, there are complaints that the subscribers were notified of the termination tax or retirement pension fees at the time of subscription, and were informed of the termination tax or retirement pension fees through later termination or receipt of a rate of return.

 

Accordingly, in the future, when signing a personal IRP contract, a “core guide” (page 1) that summarizes what subscribers must know.

 

In addition, complaints from consumers who are not aware of this because the financial company did not provide sufficient guidance on the repurchase fee of the retirement pension fund arises, and the consumer enters the redemption fee directly in the'operation instruction' (online input). The procedure is improved so that the disadvantages that result can be recognized in advance.

 

In addition, financial companies self-check whether any of the retirement pension funds presented to consumers are unnecessarily charged with a redemption fee.

 

The annual payment limit for pension accounts is also improved. The self-payment that a subscriber can pay to a pension account is 18 million won per year, and financial companies register a limit for each account with the Federation of Banks when opening an account to prevent exceeding the limit through multiple accounts.

 

It has also been found that some financial companies set and register their payment limits arbitrarily, or if they do not provide sufficient guidance on the limits, subscribers set the payment limit for a specific account too high, making it impossible to open additional accounts. By allowing financial companies to change the limit only through visits to branch offices, subscriber complaints are also increasing.

 

Accordingly, the guideline for setting the limit is reflected in the ‘application for retirement pension enrollment’, and the ‘Annual Payment Limit’ column is newly established, and the payment limit is manually entered (online input) by the subscriber. Limits can be changed even through non-face-to-face (internet, wired, etc.).

 

In addition, the company's contributions (management performance and severance pay) that are paid irregularly in the “operation instruction” will be improved to receive separate management instructions.

 

In the current DC/IRP account, companies can pay management performance and severance pay (irregular payment), and workers can pay self-pay (regular payment). Many financial companies do not classify the types of contributions in the management order, and operate the reserves according to unified (pre-) management instructions, so that the severance pay and management incentives paid by companies on a regular basis are not recognized by workers. This is because it is managed as a fund and incurs losses.

 

In addition, the insurance company's retirement pension terms and conditions (wealth management insurance terms) do not include fees at the stage of pension receipt, making it difficult for subscribers to recognize.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pointed out that although the fee rate at the pension receiving stage is an important content of the contract, it is unreasonable to write only in the insurance company's internal data, ‘How to calculate insurance premiums and liability reserves,’ and not indicate in the terms and conditions issued to subscribers. In the future, the retirement pension terms and conditions of insurance companies will be improved to indicate the fee rate at the stage of pension receipt.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said, “We plan to have retirement pension providers complete the implementation of the above improvement tasks by the end of this year. However, matters requiring the establishment of a computer system, such as division of orders for irregular payments, will be implemented by the first quarter of next year.” Tol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