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드디어 정경언 ‘방패+노동탄압’ 질타벗고 새 길로 나섰다!

"삼성은 노동자 탄압이 아닌 국가 경제 견인 회사로서 힘찬 새 출발의 자격을 얻었다"

이래권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0/10/26 [11:40]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전관예우 포진시켜 공무원 사회를 뿌옇게 만들고, 로테이션 2~3년 금감원 법조계를 영입 엄청난 부패를 자금력으로 막았던 지난날을 회고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노조 합법화와 현재 대기업이 회피하고 은행에 자금을 쌓아두고 있는 상태에서 R&B를 통하여 신성장 먹거리 중 하나인 바이오로직스를 셀트리온과 용호상박 지위로 끌어올린 것은 치적이다.

 

삼성의 부정적인 측면을 볼 때, 어두운 면도 많다. 이병철 창업 회장의 사카린 밀수, 이건희 회장의 분식회계, 이재용 회장의 주가조작 혐의로 법적 판결을 앞두고 있다. 법대로 하면 중범으로 특가법이 적용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면 식솔들은 갈팡질팡한다. 하여, 재판부가 나서서 집행유예 정도로 선고하여 국가 경제 차원에서 재기의 기회를 줬으면 한다.

 

맑은 물엔 은어 금붕어는 살아도 인도차이나 기준으로 10~30kg 나가는 식용 메기는 못사는 법이 이치다. 하여, 이건희 회장이 남긴 10조 6천억에 달하는 상속세는 삼성 관계 기관 연구소에 지정 재단 지원을 했으면 한다. 그 돈으로 국가에 세금을 바친다고 해서, 코로나 적자재정 형 국가채무를 줄이는데 결코 도움이 될 수 없다.

 

외국 평가 기관에선 삼성이 한국경제 20%를 감당한다고 즉각적인 과거 추청과 앞으로 삼성 역할에 분석 예측한다. 물론 삼성이 무너지면 외국인 투자자가 먼저 큰 손실을 보고 다음엔 개미 투자자로 불리는 연금 생활자, 즉 나이든 공무원들의 배당금에 심각한 손실로, 외국인과 개미들의 영혼이 천길 나락으로 추락할 수도 있다.

 

사실상 국영기업에 가까운 삼성을 단죄하여 총수를 감옥에 처넣고, 징벌적 과세와 분식회계 죄를 앞세우기엔 우리 현대경제의 역사와 그 대처능력에 상호 애로가 많다.

 

삼성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보기엔 중국 기술력 추월에 강박증에 걸린 상태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을 보라. 수백억 달러 자산을 가지고도 1년에 내는 세금액은 미미하다. 그런 트럼프를 지지하는 세력의 의도는 거의 같다. 미국은 세금이 염라대왕인데, 경영의 귀재 트럼프가 저임금 노동자를 많이 고용하여 하층민의 생존권과 멍청이 백인들의 자존심을 안정된 직장인으로서의 자존감을 살려줬다는 것에 대한 감사와 견마지로 심 때문일 것이다.

 

무 자르듯 국가기업 총수를 범죄자로 몰기엔 상황과 시기적으로 많지 않다. 이건희 회장도 18조에 이르는 돈을 다 남기고 소천 했다. 이 많은 돈으로도 국가부채를 땜빵하기엔 부족하니, 기술 관련 연구기관에 재단을 통해 저임금 연구원 석박사들에게 돌아가도록 국가는 조용히 듣고 지원해 줄 일이다.

 

지식 이익 집단이 탐욕만 부린다면 그 사회는 농부 어부가 없어져 망하게 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부친의 유고를 받들어 소리치지 못하는 직원들의 수십만 개의 창의적 제안 문을 두 손으로 받쳐 받고, 독수리와 같은 눈으로 세계를 향해 돌리기를 바란다. 

 

노동조합 허가, 자녀에게 유산 대물린 하지 않겠다는 선언 그것만으로도 삼성은 노동자 탄압이 아닌 국가 경제 견인 회사로서 힘찬 새 출발의 자격을 얻었음을 단언하고, 고 이건희 회장의 유지를 받들고 가족 간 분란 없이 상속재산을 R&D에 투자하여 3단 로켓의 추진력을 갖춘 세계화한 기업으로 거듭나길 기원한다. samsohun@hanmail.net 

 

*필자/이래권.

작가 칼럼니스트 

 

 

▲ 이래권 작가     ©김상문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amsung finally took off the blame for Jung Kyung-eon's “shield + labor oppression” and took a new path!

-Lee Rae-kwon columnist

 

Recalling the past days when the financial authorities prevented tremendous corruption with financial power, Lee Jae-yong, 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said that the legalization of the union and the current large corporations avoided and accumulated funds in the bank. It is a feat to raise Biologics, one of the new growth foods, to the status of Celltrion and Yongho Sangbak through R&B.

 

When looking at the negative side of Samsung, there are many dark sides. A legal ruling is ahead on charges of smuggling saccharin by founding chairman Lee Byung-cheol, chairman Lee Kun-hee's fraudulent accounting, and chairman Lee Jae-yong's stock price manipulation. If you follow the law, there seems to be a possibility that the special price law will be applied as a felony.

 

If you burn it for a while to catch bedbugs, your food brushes will go wild. Therefore, I hope that the judiciary will come forward and sentence it to the degree of probation and give it a chance to recover at the national economy level.

 

In clear water, it makes sense to live a sweetfish goldfish, but not an edible catfish weighing 10 to 30kg in Indochina standards. Therefore, for the inheritance tax of 1.06 trillion won left by Chairman Lee Kun-hee, I would like Samsung-related institutes to apply for a designated foundation. Paying taxes to the country with that money can never help to reduce the corona deficit fiscal state debt.

 

Foreign appraisal agencies immediately estimate that Samsung will cover 20% of the Korean economy and analyze and predict Samsung's role in the future. Of course, when Samsung collapses, foreign investors first suffer a major loss, and then the pensioners who are called ant investors, that is, a serious loss to the dividends of old public officials, may cause the souls of foreigners and ants to fall.

 

In fact, there are many mutual difficulties in the history of our modern economy and the ability to cope with it to condemn Samsung, which is close to state-owned enterprises, to imprison the general manager, and to put punitive taxation and fraudulent accounting in the first place.

 

Samsung is in a state of obsessive compulsion to overtake Chinese technology as a goose that lays golden eggs. Look at US President Trump. Even with tens of billions of dollars in assets, the amount of tax you pay a year is insignificant. The intentions of those who support Trump are almost the same. In the U.S., taxes are the king of enmla, and it is probably because Trump, a managerial guru, hired many low-wage workers, giving the right to live for the lower class and the pride of idiots as a stable office worker.

 

There are not many circumstances and timeliness to drive the total number of state enterprises as criminals, as if cutting it off. Chairman Lee Kun-hee also saved 18 trillion of money left behind. Even with this large amount of money, it is not enough to conquer the government's debt, so the government will quietly listen and support to return to low-paid researchers, masters and doctors through the foundation to technology-related research institutes.

 

If the knowledge interest group is only greedy, the society is destroyed by the disappearance of farmers and fishermen.

 

Vice Chairman Lee Jae-yong hopes to receive with his hands hundreds of thousands of creative proposals from employees who cannot scream in favor of his father's injunction, and turn to the world with his eagle-like eyes.

 

With the permission of the labor union and the declaration that it will not be miscarried by children, Samsung affirms that it has obtained the qualifications for a powerful new start as a company that drives the national economy rather than oppression of workers. We wish to be reborn as a globalized company with the driving force of a three-stage rocket by investing in R&D. samsohun@hanmail.net

 

*Writer/Rae-kwon Lee.

Writer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