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의 법무장관 향한 쿠데타적 발언 “도 넘었다!”

윤석열 검찰총장, 검찰청사를 떠나 정치판으로 떠나야 하는 수순돌입?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0/10/23 [15:38]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0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의 현대정치사를 보면, 군사 쿠데타로 얼룩져져 있다. 그런데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감장 발언, 즉 추미애 법무장관을 상대한 발언은 쿠데타적 발상이라고 할 수 있다. 안하무인적 발언이다. 금기의 도를 넘었다!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있었다. 이날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이 있었다.  이 답변에서 윤석열 총장은 “중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의 얘기 하나를 가지고 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건 비상식적”이라고 설명하면서 “일단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만약 부하라면 검찰총장이라는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다”고 답변했다. 그는 분명한 어조로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답변, 윤 검찰총장이 법을 집행하는 공무원인지가 의심될 정도였다. 법조인이면서도 법에 대한 무지함을 스스로 드러냈다.

 

법무부 장관-검찰총장과 관련된 법조항을 보면 두 직분 간의 위계질서가 나온다. 헌법 제96조는 “행정각부의 설치ㆍ조직과 직무범위는 법률로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정부조직법 제32조는 “②검사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기 위하여 법무부장관 소속으로 검찰청을 둔다.”고 돼 있다. 이어 검찰청법 제8조(법무부장관의 지휘ㆍ감독)는 “법무부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일반적으로 검사를 지휘ㆍ감독하고, 구체적 사건에 대하여는 검찰총장만을 지휘ㆍ감독한다”고 규정돼 있다. 제11조(위임규정)는 “검찰청의 사무에 관하여 필요한 사항은 법무부령으로 정한다”고 돼 있다. 법리적 관점에서 보면,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감장 발언, 즉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발언이야말로 쿠데타적 발언이 아닐 수 없다. 뒤집어 말한다면,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부하라도 된다는 뜻인가? 검찰청법 제8조(법무부장관의 지휘ㆍ감독)는 또록하게 “법무부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라고 명기하고 있다.

 

여당 내부에서조차 그를 규탄하는 발언이 나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오전에 열린 제22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내놓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어제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나온 검찰총장의 발언과 태도는 검찰개혁이 왜, 그리고 얼마나 어려운지, 공직자의 처신은 어떠해야 하는지를 역설적으로 드러내며 공수처 설치의 정당성과 절박성을 입증했다”면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위법하고 부당하다’고 했다. 그것은 ‘수사지휘권 행사가 불가피했다’는 대통령 판단도 부정하고 ‘국민의 대표가 행정부를 통제한다’는 민주주의 기본원칙도 무시하는 위험한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동안 검찰은 수사의 독립이라는 명분 아래 외벽을 치고 외부의 견제와 감시를 피해왔다.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검찰총장의 말은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누구의 통제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나 다르지 않다. 어제 대검 국감을 통해 검찰의 민주적 통제는 더욱 절실해졌다. 검찰 스스로 잘못을 고치기를 기대하기가 어렵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그래서 공수처는 더 시급해졌다. 우리가 야당에 요청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제시 시한이 이제 사흘 남았다. 법사위는 그 이후의 입법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도 윤석열 총장의 비판에 뛰어들었다. 그는 “검찰을 성역화된 신성불가침의 권력기관으로 바라보는 검찰총장의 인식이 우려스럽다. 어제 검찰총장이 국감장에서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는 위법이다',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는 주장을 했다. 무엇보다 검찰총장은 권력기관에 대한 민주적 통제라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고“정부조직법상 검찰청은 법무부 소속의 관청이고, 검사는 법무부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다.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 검찰권이 남용되는 것을 막는 민주적 통제의 책임자다. 검찰은 헌정질서 밖에 존재하는 특권적 집단이나 국민의 통제를 받지 않는 성역화된 권력기관이 아니다”고 말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검사 출신이다. 그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때 아닌 부하논쟁”이라고 언급하면 “참 법조인답지 않은 말들을 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홍 의원은 “장관과 총장의 관계는 군대처럼 부하 개념이 아닌, 특이한 지휘·복종 구조를 갖고 있다”면서 “같은 편끼리 서로 영역 싸움을 하는 것도 한두 번이지, 아무런 명분 없이 이전투구를 하는 것은 보는 국민만 짜증나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글에서 “윤 총장은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고 손짓했다.

 

검사들은 일명 '칼잡이'로 불린다. 법을 어기는 이들에겐 누구든 무자비하게 달할 수 있다. 그런데 모든 검사를 지휘하는 윤석열 총장의 법무부 장관을 향한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발언은 무법적 쿠데타적 발언이 아닐 수 없다. 항명(抗命) 수준의 발언이다. 아래 검사들이 검찰총장을 향해 “나도 당신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하면 어찌할 건가?  검찰총장으로서의 권위는 이미 땅에 떨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 이제 검찰청사를 떠나 정치판으로, 소란스럽고 먼 길로, 스스로 떠나야 하는 수순에 돌입한 듯하다. 검사출신 홍준표 의원은 윤 총장에게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이 반기고 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coup remark to the Attorney General, "It's ov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breaks into the process of leaving the prosecutor's office and leaving for the political scene?

-Ilsuk Moon Publisher

 

When looking at the history of modern politics, Korea is smeared with military coups. Howev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remarks against Attorney General Choo Mi-ae, that is, remarks against Justice Minister Chu Mi-ae, can be said to be a coup. It is an unattended remark. You have crossed the taboo Tao!

 

On the 22nd,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was audited by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Judicial Committee. On this day, Congressman Han-hong Yun aske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bout the position of Minister Chu Mi-ae's initiation of the investigation and command authority. In this response, General Yoon Seok-yeol explained, "It is unwise to deprive the president of command of one of the stories of those who have committed a felony crime," and said, "From a legal point of view, the prosecutor general is not a subordinate of the Minister of Justice. If you are a subordinate, you don't even need to create an office as the prosecutor general.” He said in a clear tone, "The Prosecutor General is not a subordinate of the Justice Minister." In response to this answer, it was questionable whether the Prosecutor General Yoon was a public official enforcing the law. Even though he was a lawyer, he showed himself his ignorance of the law.

 

If you look at the legal provisions related to the Minister of Justice and the Prosecutor General, there is a hierarchical order between the two offices. Article 96 of the Constitution stipulates that "the establishment, organization and scope of duties of each administrative department shall be determined by law." Article 32 of the Government Organization Act states that "a Prosecutor's Office shall be established under the Minister of Justice in order to manage the affairs related to the prosecution ②." Article 8 of the Prosecutor's Office Act (direction and supervision of the Minister of Justice) stipulates that "the Minister of Justice as the highest supervisor of the prosecution's affairs generally directs and supervises the prosecutor, and in specific cases, only the prosecutor general directs and supervises. Article 11 (Delegation Regulations) states that "Matters necessary for the affairs of the Prosecutors' Office shall be determined by the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Justice." From a legal point of view,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remarks, that is, "The Prosecutor General is not a subordinate of the Minister of Justice" is a coup d'état remark. In other words, does it mean that the Minister of Justice can be a subordinate of the Attorney General? Article 8 of the Prosecutors' Office Act (direction and supervision of the Minister of Justice) stipulates that "The Minister of Justice is the highest supervisor of the prosecution's affairs."

 

Even inside the ruling party, remarks condemned him. Lee Nak-yeon,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criticize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t the 22nd Supreme Council's remarks held on the morning of the 23rd. Representative Lee said, "The prosecutor general's remarks and attitudes from the National Assembly's Judiciary Committee's audit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yesterday demonstrated the legitimacy and urgency of establishing an airlift by paradoxically revealing why and how difficult the prosecution reform is and how the public officials should behave." “The Prosecutor General said,'It is illegal and unfair for the Minister of Justice to exercise the right to command the investigation.' It denounced the presidential judgment that “the exercise of the investigation and command was inevitable” and criticized it as ignoring the fundamental principles of democracy that “representatives of the people control the administration”.

 

Representative Lee continued, “The prosecution has been striking the outer wall under the name of the independence of the investigation and avoiding external checks and surveillance. The prosecutor general's statement that “the prosecutor general is not a subordinate of the Minister of Justice” is no different from declaring that the unelected power will not be under any control. Yesterday, the prosecution's democratic control became more urgent through the Supreme Swordsmanship. It has also been confirmed that it is difficult to expect the prosecution to correct the fault on its own. So the airlift became more urgent. The deadline for presenting the candidate nominating committee for the head of the airlift that we requested to the opposition party is now three days left. We hope that the Judiciary Committee will be prepared so that the subsequent legislative process can proceed smoothly.”

 

At this meeting, homemaker Kim Tae-nyeon also jumped into the criticism of President Yoon Suk-yeol. He said, “I am concerned about the perception of the prosecutor general who sees the prosecution as a sanctified, sacred and inviolable authority. Yesterday, the prosecutor general insisted at the chief of the bureau that'the Minister of Justice's investigation and command is illegal' and that'the prosecutor general is not a subordinate of the Minister of Justice'. Above all, the prosecutor general does not seem to fully understand the basic principle of democracy, which is democratic control over power institutions. “Under the Government Organization Act, the prosecutor's office is a government office belonging to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prosecutor is commanded and supervised by the Minister of Justice. The Minister of Justice is the chief supervisor of the prosecution's affairs and is in charge of democratic control to prevent abuse of prosecution power. The prosecution is not a privileged group that exists outside the constitutional order or a sanctified power institution that is not controlled by the people.”

 

Independent Congressman Jun-pyo Hong is a former prosecutor. He said on his Facebook page on the 23rd that he said, "I'm saying things that aren't like a true legal person." Rep. Hong sai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inister and the general is not a subordinate concept like the military, but a unique command and obedience structure.” “It is only once or twice that the same side fights each other in the territory. It only annoys the people,” he pointed out. In this article, he beckoned, "President Yoon resigns and confidently come to the political scene."

 

The prosecutors are referred to as'knifemen'. Anyone who breaks the law can be ruthless. However, the remarks of Yoon Seok-yeol, who is in charge of all prosecutors, to the Minister of Justice, saying, "The Prosecutor General is not a subordinate of the Minister of Justice" is an illegal coup remark. It is a remark at the level of anti-myeong (抗命). What if the prosecutors below said to the Attorney General, "I'm not your subordinates either"? His authority as the prosecutor general has already fallen to the grou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It seems that he has now left the prosecutor's office and entered the political scene, a noisy and long way, and in the process of leaving by himself. Prosecutor Jun-pyo Hong, a former prosecutor, said to Yoon, "Come to the political scene with confidence." Representative Hong Jun-pyo is welcoming.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