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X김민재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종영, 2020년표 클래식 로맨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3:46]

▲ 박은빈X김민재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종영 <사진출처=SBS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가을 안방극장에 감성과 위로를 선물, 아름다운 마지막을 장식했다.

 

지난 20일,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제작 스튜디오S)가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흔들리고 방황하던 청춘들 채송아(박은빈 분)와 박준영(김민재 분)은 꿈과 사랑에서 모두 행복을 찾으며, 뜨거웠던 스물아홉 살 인생의 한 챕터를 넘겼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최종회의 시청률은 6.9%(2부)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7.4%까지 치솟았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채송아와 박준영이 오랜 상처를 묻고, 한걸음 나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채송아는 짝사랑했던 바이올린과 천천히 이별하는 시간을 가졌다. 

 

바이올린이 머물렀던 자리에는 채송아가 잘 할 수 있는, 새로운 꿈이 찾아왔다. 경후 문화재단에서 기획 일을 하게 된 것. 박준영은 차이콥스키 콩쿠르에 나가지 않았다. 그리고 자신을 얽매는 부채감과 과거로부터 벗어나, 자유롭게 음악을 하기로 결심했다.

 

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웠던 두 사람의 관계는 이별의 아픔을 겪고 한층 견고해진 사랑을 이뤘다. 박준영은 졸업연주회에서 채송아를 위한 피아노 연주를 펼쳤다. 앵콜곡 슈만의 ‘헌정’에는 채송아를 향한 박준영의 사랑이 담겨 있었다. 

 

“말보다 음악을 먼저 건넸던 사람이, 지금은 말 없는 음악으로 내게 마음을 건네고 있다”는 채송아의 뭉클한 내레이션은 그 울림을 더했다. 그렇게 사랑을 확인한 채송아와 박준영은 서로가 옆에 있어 더 행복하게 웃을 수 있었다.

 

백스테이지의 경계를 넘어 밝은 무대로 나아가는 채송아의 발걸음은 가슴 벅찬 엔딩을 완성했다.  “이 사람 덕분에 난 상처받고 또 상처받더라도 계속 사랑할 것임을. 그래서 난 계속 꿈을 꾸고 또 다시 상처받더라도, 내 온 마음을 다해 다시 사랑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갈 것이다” 내레이션은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이들의 꿈과 사랑의 페이지를 넘기며, 드라마가 우리에게 남긴 것을 짚어봤다.

 

# 안방극장 물들인 위로의 감성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꿈과 현실의 경계에서 방황해 본 적 있는 모든 이들에게 위로를 선물했다. 바이올린을 좋아하지만 재능이 부족했던 채송아와, 피아노를 치는 것이 행복하지 않았던 박준영은 뜨거운 성장통을 겪으며 행복해지는 길을 찾았다. 

 

그것은 나 자신을 믿고 사랑하는 것에 있었다. 어쩌면 나의 모습 같기도 할 두 주인공들의 모습이기에, 이들이 단단한 마음의 힘을 길러가는 과정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할 수밖에 없었다.

 

# 2020년표 클래식 로맨스 탄생

 

2020년 청춘의 현실을 자연스럽게 녹인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설렘과 공감을 다 잡은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빠르고 자극적인 것이 유행인 요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잔잔하지만 클래식한 감성을 무기로 시청자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는 반응이다. 

 

특히 ‘브람스-슈만-클라라’의 3각 관계를 이야기에 풀어내고, 채송아와 박준영의 로맨스에 클래식 음악을 녹여내는 등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만의 색다른 매력이 빛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 박은빈과 김민재의 재발견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통해 박은빈, 김민재를 재발견했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아역 때부터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박은빈은 전작 ‘스토브리그’와 정반대되는 채송아 역을 청순한 비주얼과 섬세한 연기로 그려내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진가를 빛냈다. 

 

김민재는 차세대 멜로 남주인공으로 발돋움하며 기대되는 20대 대세 배우로 떠올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두 배우는 전문 연주자들도 인정할 만큼 훌륭한 연주 연기를 펼치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박은빈과 김민재가 아닌 채송아와 박준영은 상상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 신인 작가X감독과 청춘 배우들의 앙상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수많은 감성 명장면들을 탄생시킨 조영민 감독과 류보리 작가의 시너지도 빛났다. 클래식 음악을 전공한 류보리 작가의 디테일과 섬세한 극본에 조영민 감독은 따뜻한 영상미와 유려한 연출을 덧입혀 완벽한 합을 자랑했다. 

 

탄탄한 실력을 가진 신인 작가, 감독을 발견했다는 반응이다. 여기에 박은빈, 김민재를 비롯한 김성철, 박지현, 이유진, 배다빈 등 청춘 배우들의 활약 덕분에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풍성하게 채워질 수 있었다.

 

한편,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후속으로는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가 오는 2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Do you like Brahms?” presented emotion and comfort to the autumn home theater, decorating the beautiful end.

 

On the 20th, SBS's Monday and Tuesday drama'Do you like Brahms?' (screenplay Ryubori/director Cho Youngmin/production studio S) ended in episode 16.

 

Chae Song-ah (played by Park Eun-bin) and Park Joon-young (played by Kim Min-jae), who were shaking and wandering, both found happiness in their dreams and love, and passed a chapter in their hot twenty-nine-year-old life. The audience rating for the final episode of “Do you like Brahms?” recorded 6.9% (Part 2), and the highest rating at the moment soared to 7.4%. (Based on Nielsen Korea's metropolitan area)

 

On this day's broadcast, Chae Song-ah and Park Joon-young bury their long wounds and take a step forward. Chae Song-ah had a time to break up slowly from the violin she loved unrequited.

 

In the place where the violin stayed, a new dream that Chae Song-ah could do well came. He started planning work at the Kyunghoo Cultural Foundation. Park Joon-young did not participate in the Tchaikovsky Competition. And freed from the debt and the past that bound him, he decided to freely play music.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which agonized the hearts of many viewers, suffered the pain of separation and achieved a stronger love. Park Jun-young performed a piano performance for Chae Song-ah at the graduation concert. In the encore song Schumann's "Dedication," Park Jun-young's love for Chae Song-ah was contained.

 

Chae Song-ah's murky narration, saying, “The person who gave music before words, is now passing his heart to me with silent music,” added that resonant voice. Chae Song-ah and Park Jun-young, who confirmed their love, were able to laugh more happily because they were next to each other.

 

Chae Song-ah's steps toward a bright stage beyond the boundaries of the backstage completed a thrilling ending. “Thanks to this person, I will continue to love even if I get hurt and hurt again. So even if I keep dreaming and get hurt again, I will walk forward, loving again with all my heart.” The narration gave a deep lingering lingering sound. Turning the pages of their dreams and love, we pointed out what the drama left us.

 

# Consolation sentiment dyed in the home theater

 

“Do you like Brahms?” presented consolation to all who have wandered between dreams and reality. Chae Song-ah, who liked the violin but lacked talent, and Park Joon-young, who was not happy with playing the piano, found a way to become happy through a hot growing pain.

 

It was in trusting and loving myself. Since they are the two main characters who will probably look like me, the process of cultivating the strength of their strong mind has no choice but to convey a deep resonance to the viewers.

 

# 2020 classic romance birth

 

“Do you like Brahms?”, which naturally melted the reality of youth in 2020, fascinated the home theater with a story that captured both excitement and sympathy. In these days when fast and stimulating things are in fashion, ‘Do you like Brahms?’ is a reaction that completely captivated viewers with a calm but classic sensibility as a weapon.

 

In particular, the unique charm of'Do you like Brahms?' shined through the story of the triangular relationship between'Brams-Schumann-Clara' and melted classical music in the romance of Chae Song-ah and Park Jun-young, and attracted a favorable response from viewers. .

 

# Rediscovery of Eunbin Park and Minjae Kim

 

There is also a reaction that rediscovered Park Eun-bin and Kim Min-jae through “Do you like Brahms?”. Park Eun-bin, who has built up a solid acting ability since childhood, portrayed the role of Chae Song-ah, who is the opposite of her previous work, "Stove League," with innocent visuals and delicate acting, highlighting her true value as a "trust and see actor".

 

Kim Min-jae is being evaluated as the next generation of melodrama male protagonists and has emerged as an expected 20s leading actor. In particular, the two actors received attention by performing excellent performances that were recognized by professional performers. This is why there is a reaction that Chae Song-ah and Park Joon-young, not Park Eun-bin and Kim Min-jae, cannot imagine.

 

# Ensemble of new writer X director and young actors

 

The synergy between director Cho Young-min and writer Ryu Bori, who created the numerous emotional scenes of “Do you like Brahms?” also shined. Director Jo Young-min boasted a perfect combination with warm visuals and fluid directing to the details and delicate scripts of writer Ryubori who majored in classical music.

 

It is a reaction that he found a new writer and director with strong skills. In addition, ‘Do you like Brahms?’ was richly filled thanks to the activities of young actors such as Park Eun-bin, Kim Min-jae, Kim Seong-cheol, Park Ji-hyun, Lee Yoo-jin, and Bae Da-bin.

 

On the other hand, following'Do you like Brahms?', SBS's new Monday and Tuesday drama'Penthouse'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at 10 pm on the 26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