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코로나19 71번째 확진..1개월 만에 발생

울산 현대중공업 확진사례 연관성 추정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10/01 [09:59]

 

▲ 허석 순천시장이 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개월 만에 발생한데 대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남 순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1일 순천시에 따르면 지역감염원에 의한 확진자로는 지난달 368번 확진자 이후 1개월여 만에 새로운 감염원에 의한 확진자 발생이다.

 

71번 확진자 A씨의 감염경로는 울산 현대중공업 확진사례와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며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확진자 A씨는 화물운송을 하는 50대 남성으로 전날 22:10분경 전라남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고 순천의료원 음압병동에 입원치료 중이다.

 

A씨는 지난 27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29일 오후 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체를 채취하고 자택에 격리됐다.

 

A씨는 화물운송 직업특성상 울산, 부산, 김해 등 경남지역을 다수 방문한 것으로 파악되며 25, 28, 29일에는 율촌 산단 내 공장에 화물 상차 작업 271330분부터 50분경까지 용당동 푸드뱅크, 281440분부터 50분경까지 순천중앙병원에 방문했고 29일 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 검체했다.

 

순천시는 3022:10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은 즉시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파악해 CCTV분석 등 1차 역학조사를 통해 11명의 밀접접촉자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A씨의 동선에 대해 안전문자와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속하게 시민들에게 알리고 방역소독 실시, 접촉자 및 능동감시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순천시는 울산, 부산, 김해, 광양시에 A씨의 방문사실을 통보하고 추가 동선은 없는지 전라남도에 GPS추적 조사를 요청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 재확산의 최대 고비가 될 수 있다"면서 "가족, 친지, 친구와의 모임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모든 시민들이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