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소방서, 추석연휴 주택용 소방시설 집중홍보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30 [22:58]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소방서(서장 김범진)는 추석 명절을 맞이해 ‘고향집,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집중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단독경보형 감지기와 소화기를 말한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내장된 음향장치로 화재 발생 사실을 알려 인명피해를 사전에 막을 수 있고, 소화기는 가장 기본이 되는 초기화재 소화기구로 화재 초기 소방차 1대의 위력을 발휘한다.

 

소방서는 이번 추석 연휴기간을 주택용 소방시설 집중홍보 기간으로 정하고 SNS, 버스정보시스템(BIS), 대형 전광판 등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적극 홍보에 나서며, 이외 지하철 등 대중교통시설과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호중 생활안전팀장은 “이번 추석 고향집에 주택용 소방시설로 안전을 선물하시길 바라며, 부주의로 인한 화재피해가 없도록 주의하여 안전하고 풍성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Namyang address room (Chief Kim Beom-jin) announced that it will ‘focused publicity on giving gifts to firefighting facilities for homes and houses’ in celebration of the Chuseok holiday.

 

Firefighting facilities for houses refer to independent alarm-type detectors and fire extinguishers. The independent alarm type detector is a built-in sound device to notify the fact of the occurrence of a fire to prevent human damage in advance, and the fire extinguisher is the most basic initial fire extinguishing device, exhibiting the power of one fire engine at the beginning of the fire.

 

The Fire Department sets this Chuseok holiday as an intensive promotion period for residential firefighting facilities, actively promotes non-face-to-face information using SNS, bus information system (BIS), and large billboards, and promotes public transportation facilities such as subways and multi-use facilities. We plan to promote the target audience.

 

Lee Ho-joong, head of the Life Safety Team, said, "I hope you will present safety as a firefighting facility for housing to your hometown this Chuseok, and make sure that there is no fire damage caused by carelessness, so that it will be a safe and abundant holiday."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