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이수봉 비대위 위원장 '추석 명절 맞이 인사말'

“한가위 다시 회복하는 기회로 만들어나갑시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09/30 [13:55]

▲ 이수봉 위원장.    ©브레이크뉴스

민생당 이수봉 비대위 위원장은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당원과 국민께 한가위 추석 명절 인사말을 보냈다.

 

“한가위 다시 회복하는 기회로 만들어나갑시다”

 

이 비대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모든 것이 풍성해서 한가위만 같아라’라고 했는데, 이번 추석에는 이 말이 무색할 정도로 힘이 듭니다. 코로나와 수해 피해로 여기저기 문을 닫는 중소사업장, 자영업자, 그리고 실업 위험이 더 가중되는 비정규직, 청년 할 것 없이 모두 많이 힘드셨습니다. 코로나와 경기침체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고, 남북 관계의 긴장도 현 정국을 얼어붙게 만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많은 국난 속에서도 서로의 힘을 모아 지혜롭게 극복해 온 오천 년의 역사를 지닌 민족입니다. 고난을 이기고 꿋꿋하게 버티는 인동초처럼, 깜깜한 밤이 깊을수록 아침이 가깝듯이, 이번에도 우리는 새로운 희망을 향해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갈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수봉 위원장은 “가족과 그리고 지인과 함께 행복하고 따스한 한가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민의와 생활의 질을 중시하는 민생당이 여러분 곁에 있겠습니다. 추석 명절 복 많이 받으십시오. 고맙습니다.”라며 한가위 인사를 덧붙였다.

 

민생당 박정희, 양건모, 이내훈 3명의 대변인도 당원과 국민께 “행복하고 건강한 추석 명절 되십시오. 고맙습니다.”라고 마음으로 큰절을 올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