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자가격리자 관리 총력 다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30 [00:41]

▲ 의정부시청 전경 (사진제공=의정부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9월 27일 기준으로 관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가 331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자가격리대상자란 확진자와 접촉 감염이 우려되어 격리대상자로 지정된 자 및 해외에서 입국자 중 무증상자다. 331명의 자가격리자 중 해외입국자는 137명, 지역사회 접촉자는 194명이다.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는 의정부시보건소에서 자가격리자 관리를 전담하였으나, 2월 말부터 위기 경보 수준이‘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자가격리자 총괄 부서를 총무과로 변경했다.

 

그 후 313명의 모니터링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고 자가격리자 관리요령을 숙지할 수 있도록 사전준비에 집중했고, 성모병원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는 전담공무원을 100여 명을 추가로 확대하여 현재 자가격리자 전담공무원 400여 명이 자가격리자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자가격리자 전담 공무원은 14일간 매일 2회 이상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특히 무단이탈 금지 이행 여부까지 확인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까지 의정부시의 자가격리자 관리 누적 인원은 5천722명이다.

 

의정부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예방 및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모니터링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자가격리자 중, 안전 보호 앱 미설치 및 앱 통신 연락 두절, 전화 미수신, 외국인 등을 특별관리 대상자로 지정하고 총무과 직원으로 구성된 긴급조치팀이 거주지 이탈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무단이탈을 감행한 자가격리자 18명을 적발하여,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전원 고발조치 완료했다. 자가격리 위반시 강화된 벌칙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의정부시의 자가격리자 관리는 발열 등 증상 파악, 무단이탈 금지 이행 여부에 따른 고발 등 처벌에만 그치지 않는다. 자가격리 조치되어 외부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가격리자에 생수, 쌀 등 즉석 식품류와 긴급 생활비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해외입국자 중 자택격리가 부적절한 시민을 위해 직동근린공원 통나무집을 임대해 임시생활시설도 운영하고 있다.

 

임시생활시설 운영을 중단한 지자체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해외입국자의 편의를 위해 계속 운영하고 있으며, 59명이 입소하고 55명이 퇴소하여 현재는 4명이 격리 중에 있다.

 

의정부시는 공무원으로 구성된 모니터링 요원들이 코로나19에 대한 긴장을 늦추지 않고 만반의 준비를 통해 자가격리자 관리에 빈틈이 없도록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Uijeongb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The city of Uijeongbu (Mayor Ahn Byeong-yong) announced that as of September 27, there were 331 self-quarantine related to Corona 19 in the building.

 

Self-isolation targets are those who have been designated as quarantine targets due to concerns about contact infection with the confirmed person, and are asymptomatic among those entering the country from abroad. Of the 331 self-isolates, 137 were foreigners and 194 were contacted by local communities.

 

At the beginning of the outbreak of Corona 19, the Uijeongbu City Health Center was in charge of managing self-quarantine, but from the end of February, the level of crisis warning was raised to the “severe” level, and the department in charge of self-quarantine was changed to the General Affairs Division.

 


After that, 313 government officials in charge of monitoring were designated and focused on preparatory preparations so that they could familiarize themselves with the management of self-containers.In the event of a group infection at St. More than 400 public officials are working hard on self-quarantine management.

 

A government official in charge of self-isolation is responsible for checking the presence of fever and respiratory symptoms at least twice a day for 14 days, and in particular, whether or not the unauthorized departure ban has been implemented. To date, the cumulative number of self-quarantine personnel in Uijeongbu City is 5,722.

The city of Uijeongbu has designated as special management targets among self-isolation persons whose monitoring is not normally conducted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local community and relieve residents' anxiety. The emergency response team, consisting of, continuously checked whether or not they left their residence.

Through these efforts, 18 self-quarantine individuals who committed unauthorized evacuation were detected, and all complaints were completed by applying the zero-tolerance principle. In case of self-isolation violations,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one year or fines of not more than 10 million won will be imposed according to the strengthened penalty

The management of self-quarantine in Uijeongbu City does not stop at penalties such as identifying symptoms such as fever and prosecuting whether or not the unauthorized departure ban was implemented. We are doing our best to support instant food items such as bottled water and rice, as well as emergency living expenses for self-quarantine persons who are having difficulty in external activities due to self-isolation. It also operates facilities.

 


Some local governments have suspended the operation of temporary living facilities, but they continue to operate for the prevention of the spread of Corona 19 and for the convenience of overseas visitors, and 59 people have entered the hospital and 55 people have left, and 4 people are currently being quarantined.

The city of Uijeongbu is planning to do its utmost to ensure that the monitoring personnel composed of public officials do not slow down the tension over Corona 19 and are fully prepared to manage self-quarantine personnel.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