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가안보실장, 북측이 청와대로 보내온 통지문 공개

북 통지문 “김정은 동지,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데 대해 미안”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09/25 [15:11]

▲ 서훈 국가안보실장. ©국회사진취재단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5일 브리핑을 갖고 오늘 오전 북측에서 남한 측에 보내온 통지문의 내용을 공개했다.

 

서훈 안보실장은 북한은 이 통지문에서 우리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측 수역에서 발생한데 대하여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우리지도부는 이와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하여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욱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한데 대하여 거듭 강조했다고 전하면서 김정은 동지는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하라고 하셨다라고 보내와왔다고 발표했다.

 

아래 내용은 북측이 보내온 통지문의 전문이다.

 

북측이 청와대로 보내온 통지문<전문>

-청와대 앞.

 

귀측이 보도한 바와 같이 지난 22일 저녁 황해남도 강녕군 금동리 연안 수역에서 정체불명의 인원 1명이 우리측 영해 깊이 불법 침입하였다가 우리 군인들에 의해 사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경위 조사에 의하면 우리측 해당수역 경비담당 군부대가 어로작업 중에 수산사업소 부업선으로부터 정체불명 남자 1명을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하였으며, 강녕반도 앞 우리측 연안의 부유물을 타고 불법 침입한 자에게 80m까지 접근해 신분확인 요구했으나 처음에는 한두번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리고는 계속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우리측 군인들이 단속 명령에 계속 함구만 하고 불응하기에 두 발의 공포탄을 쏘자 놀라 엎드리면서 정체불명의 대상이 도주할 듯한 상황이 조성됐다고 합니다.

 

 

일부 군인들의 진술에 의하면 엎드리면서 무엇인가 몸에 뒤집어쓰려는 듯한 행동을 한 것을 보았다고도 했다. 우리 군인들은 정장의 결심 밑에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한 준칙에 따라 10여 발의 총탄으로 불법침입자를 향해 사격했으며 이 때 거리는 40~50m 였다고 한다.

 

사격 후 아무런 움직임도 소리도 없어 10여미터까지 접근해 확인수색했으나 정체 불명의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으며 많은 양의 혈흔이 확인됐다고 합니다. 우리 군인들은 불법 침입자가 사살된 것으로 판단했으며 침입자가 타고 있던 부유물은 국가 비상 방역 규정에 따라 해상 현지에서 소각했다고 합니다. 현재까지 우리 지도부에 보고된 사건 전말에 대한 조사 결과는 이상과 같습니다.

 

우리는 귀측 군부가 무슨 증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불법 침입자 단속과 단속 과정 해명도 없이 일반적인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대가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를 골라 쓰는지 커다란 유감 표시 안할 수 없어.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하면서 이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근무 감시와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의 사소한 실소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 없도록 앞으로 해상에서의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 우리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측 수역에서 발생한데 대하여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우리지도부는 이와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하여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욱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한데 대하여 거듭 강조했다. 김정은 동지는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하라고 하셨다. 벌어진 사건에 대한 귀측의 정확한 이해를 바랍니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202092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