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日스가 총리 "현안 해결 위해 소통하자'

문 대통령 "강제징용 해법 찾기를" 스가 "미래지향적으로"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5:44]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신임 총리가 24일 첫 통화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0분간 스가 총리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양국 간 입장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자"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일본 정상 간 대화는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이후 9개월 만으로 취임 축하 관례에 따라 우리측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 취임을 계기로 강제 징용 등 양국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가속화하자"고 제안했고, 스가 총리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할 동반자"라고 했고,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양국 모두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지금이야말로 서로 협력하고 양국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힘과 위로를 줘야 할 때"라고 했고, 스가 총리는 "일본 역시 코로나 극복이 최대 과제"라며 "문 대통령의 리더십하에 한국이 K방역으로 성공을 거두고 있다. 코로나 등 여러과제를 함께 해결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양 정상은 양국 간 필수인력 특별입국 절차 합의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 대해 환영하며, 특별입국절차가 양국 간 인전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는 계기이자 양국 발전 계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양국이 더 긴밀히 협력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고,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한국 측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지속적 관심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안정돼 내년 도쿄 올림픽에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고, 스가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허심탄회하게 의견 교환을 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고, 스가 총리 역시 "솔직한 의견 교환이 반갑다"며 통화를 마무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