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임산부.기저질환자 재택근무 시행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21:15]
▲ 대전시교육청사 전경(대전교육청 사진 제공)     ©강민식 기자

대전에서 10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한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이 임산부.기저질환자와 10살 미만 자녀를 둔 직원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교육청의 이번 조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면역력이 취약한 임산부, 기저질환자 등을 보호하기 위해 소속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2월 28일부터 3월 6일까지 재택근무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재택근무는 코로나19 위기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이 휴업하여 어린 자녀를 둔 공무원의 육아가 어려워짐에 따라 최근 대구·경북 지역 방문자, 임산부, 기저질환자, 만10세 이하 어린 자녀를 둔 공무원에 한해 실시한다.

 

대전교육청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한 '대전광역시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재택근무 운영지침'을 수립했으며, 자녀돌봄휴가와 연가 등을 통해 자녀를 돌볼 수 있도록 안내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