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원 원내대변인 “5.18 망언자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즉각출당” 촉구

자한당은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학살자 전두환을 영웅으로 만들겠다는 것인지 밝혀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6:25]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모독하고 부정하는 것이 ‘보수의 생명력’이란 말인가!”되물으며,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자인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을 즉각 출당조치하라”고 촉구했다.

 

강병원 대변인은 “이미 역사적, 사법적으로 규명된 5.18광주민주항쟁을 5.18 '폭동’, ‘괴물집단’운운하는 자유한국당은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학살자 전두환을 영웅으로 만들겠다는 것인지 국민앞에 분명하게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들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국회의원으로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발언인  “5.18은 폭동”,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 등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반역사적 망언들을 쏟아냈다.

 

이에 강병원 대변인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 온 지만원 씨를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려했던 자유한국당이, 이번에는 5.18을 '폭동’, ‘괴물집단’으로 모독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세 명의 ‘5.18 망언자’를 두둔하고 나서, 국민들의 분노를 들끓게 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는 망언에 이어,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다양한 의견’이 ‘보수의 생명력’이라며 5.18 망언자를 옹호함으로써, 자유한국당 내부에 ‘태극기부대원’을 양성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강병원 대변인은 “이미 역사적, 사법적으로 규명된 5.18광주민주항쟁을  5.18 '폭동’, ‘괴물집단’운운하는 자유한국당은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학살자 전두환을 영웅으로 만들겠다는 것인지 국민앞에 분명하게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자 감싸기’는 5.18 광주를 부정하는 것으로 이는 전두환 군사독재를 옹호하는 것이자, 전두환이 민주주의의 아버지라는 이순자씨의 주장과 똑같은 것이다.”며,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자인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을 즉각 출당조치하고 여야 4당이 추진하는 5.18 망언자 제명에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밝혔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