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 발표..고생한 수험생 위한 '특별한 혜택'

김다이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6:43]

브레이크뉴스 김다이 기자=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 등급컷이 발표된 4일 수능만점자가 지난해 15명에서 9명으로 줄었다. 특히, 국어 과목 난이도는 역대 최악이라고 알려지면서 수험생들은 높은 수능 난이도로 인해 성적에 대한 아쉬움을 보이고 있다.


유통업계는 이러한 수험생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격려차원에서 뷰티부터 외식, 문화까지 다채로운 수험생 이벤트를 마련했다.

 

▲ 유닉스전자x준오헤어_뷰티클래스    © 유닉스

 

먼저, 뷰티 가전 전문 기업 유닉스전자는 지난 달 30일 국내 최대 직영 헤어샵인 준오헤어와 함께 청담동 준오헤어 플래그십 살롱에서 2019년 수능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20대에 어울리는 나만의 헤어 스타일 찾기’라는 주제의 뷰티클래스를 열었다.


준오 아카데미 디렉터 셜리 부원장은 현장에 모인 수험생들에게 단발, 롱 헤어, 펌 등 다양한 헤어 스타일 유형과 얼굴형, 퍼스널 컬러 등 나에게 맞는 헤어스타일을 찾기 위해 고려할 요소들을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유닉스전자의 프리미엄 헤어드라이어 ‘에어샷 플라즈마 시스템’으로 시연에 나서며 직접 헤어 스타일링 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모발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셜리 부원장은 “긴 수험생활을 끝내고 이제는 자기 관리를 시작할 수험생들에게 건강한 아름다움을 알려주고자 유닉스전자와 함께 이번 뷰티 클래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유닉스전자의 ‘에어샷 플라즈마 시스템’은 스타일링은 물론 모발을 건강하게 만들어주는 헤어드라이어로 건강한 머릿결을 갖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커피전문점 탐앤탐스는 수험생을 대상으로 오는 31일까지 커피 교육기관 ‘탐앤탐스 아카데미’에서 커피 강좌 이벤트를 진행한다. 수험생과 수험생의 친구 또는 부모님까지 함께 할 수 있는 이벤트로 직접 만든 커피를 즐기며 지친 마음을 힐링 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이벤트 강좌는 커피 마스터 2급, 커피 마스터 1급, 커피 마스터 패키지, 기초 종합 패키지, 라테아트 패키지 등 총 5개로 구성됐으며, 커피를 배우고 경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커피 마스터 자격 취득까지 할 수 있다. 이벤트는 ‘1+1’으로 진행돼 2인이 함께 등록하면 1인 무료 수강 혜택이 제공되며, 커피 마스터 1급과 2급 과정은 1인만 수강해도 30%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 (좌)세종문화회관 수험생 할인, (우)CGV 청소년 브랜드 페스티벌  


영화, 연극 분야도 수험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수험생들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공부하느라 놓쳤던 문화 체험을 하고 풍성한 마음의 양식을 쌓을 것으로 기대된다.


CGV는 오는 21일까지 ‘청소년 브랜드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CGV를 비롯해 핫트랙스, 스무디킹, 슈마커, 교보문고, 디뮤지엄, 빕스, 계절밥상 총 8개 브랜드가 참여해 수험생들은 더욱 풍성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2019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은 물론 만 13세부터 18세까지의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수험표 또는 학생증을 제시하면 된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 CGV는 동반 1인까지 일반 2D 영화 5000원 관람 및 매점 콤보 메뉴 3천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팝콘 또는 스낵 메뉴를 4000원 이상 구매하면 탄산음료(M)를 무료로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씨네드쉐프’(CINE de CHEF)와 ‘골드클래스’(GOLD CLASS)에서 주중 영화 관람 시 1+1 혜택을 누릴 수도 있다. ‘IMAX’는 3000원, ‘4DX’와 ‘스크린X’는 각각 2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올 연말까지 클래식·연극·뮤지컬 분야 등 총 9개 공연에 한해 20%에서 최대 50% 할인된 가격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서울시합창단 ‘명작시리즈Ⅳ(50% 할인·동반 1인까지)’,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40%·수험생 본인 한정)’, ‘게르기예프&뮌헨필하모닉 오케스트라(40%·동반 1인)’ 등이 대표적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