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장 민주당 유진섭 40.7% 당선 유력

2위 후보와 개표 진행될 수록 표차 벌어져 막판 뒤집기 어려워

이용찬 기자 | 기사입력 2018/06/13 [22:56]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정읍시장 개표상황이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유진섭 후보가 13일 오후 10시 40분 현재 41.19%의 득표율을 기록해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2위인 무소속 이학수 후보가 23.1%의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초반에 이어 유진섭 후보가 앞서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3위를 달리고 있는 정도진 후보는 20.7%‧4위인 무소속 강광 후보 9.7%5위 정의당 한병옥 후보 4.4%6위 무소속 김용채 후보가 1.3%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같은 집계는 현재 개표율이 10.8% 상황인 것을 감안 할 때 막판 변수의 여지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초반부터 꾸준히 1위를 지키고 있는 유진섭 후보와 2위인 이학수 후보의 표차가 100표 차에서 개표가 진행될 수록 1,181표 차이로 벌어지고 있는 만큼, 막판 뒤집기는 사실상 어렵지 않느냐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