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정유진, 박혁권 스파이 행각 들통..남다른 열연 선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05/14 [09:49]

▲ JTBC ‘예쁜누나’ 정유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배우 정유진의 스파이 행각이 모두에게 알려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14회에서는 남이사(박혁권 분) 라인에 서서 여직원들을 회유하는 강세영(정유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세영은 자신의 위치가 보존되면 뒤를 봐 주겠다는 남이사의 은밀한 제안을 받고 고민했다. 그 사이 소심하게 여직원들을 회유하려 하기도 했고, 눈치도 봤다. 하지만 윤진아(손예진 분)와 비교하며 대놓고 경쟁심리를 유발한 남이사에 자극 받은 세영은 진급에 대한 강한 욕심을 갖게 됐다.

 

이에 세영은 어린 여직원들에게 밥을 사주며 진아의 편을 드는 것이 위험할 수 있음을 설명했는데, 결국 금보라(주민경 분)에 발각되며 일이 커졌다. 세영과 보라는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크게 싸웠고, 진아가 이를 목격했다. 진아의 일침으로 두 사람의 싸움은 마무리 됐지만 결과와 관계없이 세영의 입장이 난처해진 상황.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서준희(정해인 분)와 윤진아의 사랑이 이야기의 큰 줄기를 담당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사내 성추행 문제를 대두시키는 등 직장 내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누구나 겪을 수 있는 문제를 다뤄왔다.

 

정유진이 연기하는 강세영은 이 문제의 중심에 있으면서 혼란을 겪는 인물. 정유진은 겉으로 보기엔 잘못된 선택으로 비춰질 법 하지만 그럴 수밖에 없는 세영을 표정부터 제스처까지 섬세하게 연기,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했다. 욕망 앞에서 단단해진 세영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JTBC 방송.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