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산시장 공천 반발 중앙당 재심 요구

"송정옥,안국중, 황상조,허개열 공관위 결정 받아들일 수 없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4:05]

【브레이크뉴스 경산】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강석호)가 경산시장 후보 공천을 현 최영조 시장과 이천수 시의회 의장으로 1:1 경선을 추천하면서 다른 출마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경산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공천을 신청했던 송정옥,안국중, 황상조,허개열 후보는 17일 도당 공관위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재심이 이뤄지지 않거나 납득할만한 이유를 설명하지 못할 경우에는 단일화를 통해 자유한국당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전략적 선택을 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들 후보들은 당협위원장인 이덕영 위원장과 각을 세우는 것은 물론, 자신들이 추천해 입당했던 일반 및 책임당원들과 동반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